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Fashion fashion

셀렙이 사랑하는 패턴 명가 ‘잉크_EENK’ 쇼룸 탐방기

글 이진수 기자

입력 2021.05.31 10:30:01

과감한 소재와 화려한 디자인을 찾게 되는 여름. 이 계절에 딱 어울리는 디자이너 브랜드 ‘잉크’의 2021 S/S 컬렉션을 전격 해부했다.


기자는 평소 패턴 있는 옷을 선호하지 않는 편이다. 디자이너 브랜드 ‘잉크(EENK)’는 ‘패턴의 끝판왕’이라 불릴 정도로 매 시즌 꽃무늬 변형 기하학 모양, 작은 조각 천을 이어 붙여 만든 컬러풀한 패치워크, 이집트 전통 문양을 옮겨놓은 듯한 잉크 자체 프린트 등 다채로운 패턴을 선보여 기자와는 거리가 먼 브랜드일 거라고 여겼다.

하지만 이런 편견을 단번에 무너뜨린 건 지난 3월 25일 걸 그룹 ‘블랙핑크’의 로제가 틱톡 영상에서 입은 잉크의 핑크색 시엔나 카디건(36만8천원)이다. 매듭 형태의 골드 단추로 포인트를 준 루스 핏 니트 카디건은 소매 탈착이 가능해 활용도가 높아 보였다. 무늬는 없었지만 아크릴이 섞여 보풀이 일어난 듯 보였는데, 오히려 은은한 패턴처럼 부담스럽지 않게 느껴졌다. 평소 로제는 잉크의 휴대전화 케이스나 니트 베스트를 착용하는 모습이 SNS에서 종종 포착될 만큼 잉크 제품을 즐겨 착용한다. ‘레드벨벳’ 조이, 방송인 김나영도 잉크 마니아로 유명하다. 이렇듯 연예계 패셔니스타들에게 사랑받는다는 잉크를 직접 체험해보기 위해 쇼룸을 찾았다.

잉크는 디자이너 이혜미(39)가 2013년 ‘B for Beanie’라는 비니(머리에 딱 맞는 동그란 모자)를 통해 처음 선보인 브랜드다. 이 디자이너는 2004년 브랜드 마틴싯봉을 시작으로 시스템옴므, 쟈뎅드슈에뜨 등을 거치며 탄탄하게 실력을 쌓았다. 본래 활자를 이용한 디자인을 좋아해 자신의 브랜드 이름 역시 인쇄 필수품인 ‘잉크(INK)’로 정했다. 다만 알파벳 I 대신 본인 이름(Lee HyeMee)에 많이 쓰이는 알파벳 E 2개를 넣어 잉크(EENK)의 스펠링을 완성했다.

서울 청담동 명품 거리에 자리한 단층의 쇼룸은 한쪽에 무용실에서 볼 법한 큰 거울이 달려 있어 마치 피팅 룸의 쇼룸 버전처럼 느껴졌다. ‘화장기 없는 수수한 차림의 톱 모델이 패션쇼에 서기 전 사전 피팅을 하러 오면 이런 기분일까’ 싶었다.



이번 2021 S/S 컬렉션 ‘S for Somewhere’는 알파벳 S를 주제로 옷을 입은 순간 낯선 장소로 데려간다는 의미를 담았다. 잉크는 레터 프로젝트라는 타이틀 아래 알파벳 A부터 Z까지 이니셜을 시즌 주제로 삼아 아트·디자인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매듭 디테일과 줄무늬 패턴은 푸른 바다 풍경을 연상시키고, 빈티지한 꽃과 야자수 프린트는 휴양지의 뜨거운 햇살을 떠올리게 했다. 제품 곳곳에 녹아 있는 잉크 로고를 찾아보는 것도 이번 컬렉션을 제대로 즐길 수 있는 포인트 중 하나다.

잉크의 9가지 의상을 착용해보며 짧은 시간 여행을 떠난 듯한 기분을 만끽할 수 있었는데, 가장 기억에 남는 옷은 우선 코코넛 트리 프린트가 담긴 카키·아이보리 스타리 패턴 쇼트 슬리브 셔츠(69만8천원)와 스타 패턴 쇼츠(45만8천원)다. 셔츠는 자카드 기법(원단에 무늬를 넣어 짜는 방법)으로 새겨진 야자수 무늬가 하와이 해변을 연상시켰다. 코튼 소재에 실크가 함유되어 은은한 광택감도 느낄 수 있다. 쇼츠는 허리 부분이 밴딩으로 처리돼 착용하기 편했다. 얼핏 ‘사파리 복장 아니야?’라는 웃픈 인상을 주기도 하지만, 막상 착용해보면 편안함에서 헤어나올 수 없다.

두 번째는 네이비·베이지 스트라이프 세네(Sene) 슬리브리스 톱(29만8천원)과 사바나 버뮤다 팬츠 블랙(29만8천원)으로, “여기가 프랑스인가요?”라는 말이 바로 튀어나올 만큼 세련된 분위기를 물씬 풍겼다. 니트 재질의 톱은 코튼과 리넨을 혼용한 원단을 사용해 통기성이 뛰어났다. 신축성은 없지만 뒤판을 단추로 여밀 수 있어 입고 벗기 편했다. 함께 매치한 버뮤다 팬츠는 리본 디테일이 포인트로, 양옆에 사이드 단추가 달려 있어 탈착이 가능하다. 일자 스트레이트 핏으로 다리가 길어 보이는데, 사랑스러움과 시크함이 공존해 멋스러운 출근 룩으로도 손색이 없을 듯하다.

잉크 제품은 이탈리아에서 수입한 고급 원단을 사용해 상의·팬츠는 30만~50만원대, 아우터는 70만~90만원대로 다소 가격이 있다. 청담동 쇼룸과 온라인 몰(W컨셉, 한섬EQL 등), 오프라인 매장(청담 비이커, 분더샵 등)에서 만나볼 수 있다. 매일 입는 밋밋한 옷이 지겹다면 잉크와 함께 나에게 어울리는 패턴을 하나씩 찾아나가는 건 어떨까.

주소 서울시 강남구 압구정로80길 13, 3층

사진제공 잉크



여성동아 2021년 6월 690호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