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Living Interior well-being house

꿈꿔온 전원주택 구경

푸른 자연 속에 지은 그림 같은 집을 찾았다!

기획·오영제 기자 / 사진·박해윤 기자 지호영‘프리랜서’|| ■ 플라워협찬·플라워 스튜디오 룩소(02-3442-6081 www.studioLUXOR.com) ■ 촬영 협조·제이원 건축(02-2273-7434~5 www.jwhousing.co.kr(양평)), 현건축(031-673-4791(안성))

입력 2006.06.14 16:05:00

푸른 자연 속에 그림 같은 집을 짓고 사는 것은 누구나 한번쯤 꿈꿔본 일일 것이다. 전원 속에서 여유롭게 사는 사람들의 아름답고 편안한 집을 구경해보자.
경기도 양평군 서종면 강대영·김윤주 부부의 집자연과 어우러진 편안한 집
꿈꿔온 전원주택 구경

양평의 전원주택 단지 안에 위치한 목조주택. 주변 경관과 비슷한 올리브그린 컬러로 칠해놓은 집 외관은 희끗희끗 벗겨진 나무의 질감이 그대로 살아나 자연스러운 멋을 풍긴다.


전망 좋은 경기도 양평의 전원주택 단지 안에 위치한 강대영(52)·김윤주(51) 부부의 목조주택. 집 주위를 둘러싸고 있는 나무들과 비슷한 올리브그린 컬러로 외관을 칠하고 갈색 지붕을 얹은 집은 주변 경관과 자연스레 어우러져 있다.
“이곳저곳 여행 다니기를 즐겼는데, 철마다 바뀌는 빨강 노랑 꽃들이 얼마나 예쁜지 이곳에 온 뒤로는 따로 여행을 갈 필요가 없을 정도라니까요.” 이사 후 야생화의 매력에 흠뻑 빠져 지낸다는 김씨는 집 앞 정원 곳곳에 야생화를 심고 침실 옆에 온실을 만들어 겨울에도 늘 꽃을 볼 수 있도록 만들었다고 한다. 온실은 침실과 벽 하나를 사이에 두고 있어 아침에 눈을 뜨면 창 너머로 따뜻한 햇살과 예쁜 꽃들을 바라볼 수 있어 좋다고.
산속에 위치한 이들 부부의 집 앞에는 정자와 넓은 테라스가 자리하고 있다. 이곳까지 힘들게 찾아오는 친구와 가족들이 마음껏 자연을 누리고 갈 수 있도록 한 작은 배려라고 한다.
집을 지을 때 참고한 것은 여행하면서 멋진 집을 볼 때마다 스케치하고 사진 찍은 것을 모아둔 스크랩북. 전체적인 외관과 구조는 물론 화장실 전구 하나까지 스크랩북을 참고해 하나하나 정성을 기울여 꾸민 것들이라 더욱 애착이 간다고 말한다. 특히 독일에서 머물렀던 그림 같은 펜션은 지금 집의 외관을 짓는 데 모델이 됐다고. “제가 공주병이 있어서인지 유럽의 고풍스러운 성 같은 앤티크한 디자인을 좋아해요(웃음). 그래서 가구도 유럽 앤티크가 대부분이죠. 비싼 대신 하나 구입하면 버리지 않고 망가지면 고쳐서라도 쓴답니다.” 거실 테이블은 15년 전에 구입한 이탈리아 앤티크 제품이고 스탠드 역시 10여 년 전 유럽 벼룩시장에서 구입한 것. 창 가까이에 있는 소파는 이사 오면서 집 외관의 올리브그린 컬러와 맞춰 새로 구입한 것으로 앞으로 두고두고 쓸 예정이라고. “오랜 시간 공들여 지은 만큼 자연처럼 변하지 않고 세월이 지날수록 멋을 더하는 집이 됐으면 좋겠어요. 나중에 딸아이에게 이 멋진 집을 물려주고 싶어요.”

꿈꿔온 전원주택 구경
꿈꿔온 전원주택 구경

01 실내는 안주인 김씨가 좋아하는 앤티크 가구들로 꾸몄다. 샹들리에와 소파, 장식품 하나까지 모두 그가 고른 것. 기둥과 계단은 나무의 질감이 그대로 살아 있어 집에 들어서면 편안한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02 노천 카페처럼 꾸민 넓은 테라스는 먼 길까지 발걸음을 해준 고마운 사람들이 자연을 만끽하도록 만들어놓은 공간.


꿈꿔온 전원주택 구경
꿈꿔온 전원주택 구경
꿈꿔온 전원주택 구경

01 본래는 방이 있어야 할 자리지만 식구가 많지 않기 때문에 벽을 터 다이닝룸으로 만들었다. 바깥 경치가 한눈에 보여 여느 카페가 부럽지 않은 공간이라고.
02 꽃과 나무를 바라보면서 목욕을 즐기는 호사도 전원주택에서만 누릴 수 있는 장점 중 하나다.
03 정원 한 켠에 있는 커다란 나무 아래에 편히 앉아 쉴 수 있는 나무 테이블을 만들었다. 이 집에서는 곳곳에 테이블, 정자 등의 휴식처가 있어 어디에서든 여유롭게 자연을 즐길 수 있다.

꿈꿔온 전원주택 구경

침실 벽 역시 올리브그린 컬러로 통일했다. 침대 위에 각자의 사진을 걸어놓은 아이디어가 재미있다. 창밖 바로 옆에 온실이 위치해 있어 언제나 싱싱한 꽃을 볼 수 있다.



꿈꿔온 전원주택 구경
꿈꿔온 전원주택 구경
꿈꿔온 전원주택 구경

01 딸 윤주씨의 방으로 침대 헤드와 세트로 맞춘 거울 및 사이드 테이블을 화장대로 활용하고 있다.
02 도처에 꽃이 만발한 요즘은 온실이 가장 삭막한 때. 겨울이면 한 가득 꽃이 놓이는 자리에 테이블과 의자를 두고 테라스처럼 사용하고 있다.
03 거실과 이어진 주방은 바깥 경치를 한눈에 볼 수 있도록 상부 수납장을 없앴다.



경기도 안성시 발화동 한재혁·고미아 부부의 집환한 햇살을 담은 공간
“전원에서의 삶을 최대한 즐길 수 있도록 시원하게 창을 내고 천장을 높였어요. 화이트 컬러 페인트를 칠하고 소파도 색을 맞춰 전체적으로 깔끔한 느낌이 들죠.”

꿈꿔온 전원주택 구경

화이트 컬러로 깔끔하게 꾸민 거실. 소파 외에 큰 가구를 두지 않아 탁 트인 공간에서 오는 여유로움이 느껴진다. 소파는 리바트 제품.


경기도 안성시 농가들 사이에 위치한 한재혁(34)·고미아(33) 부부의 2층 주택은 실용적인 구조가 돋보인다. 이전에 살던 낡은 조립식 건물을 헐고 새로 지은 것으로 단열이 안 되던 이전 집의 단점을 보완하고 점점 자라는 아들 종윤이(6)의 방을 새롭게 꾸며주는 것에 중점을 두었다고. “전원에서의 삶을 최대한 즐길 수 있도록 시원하게 창을 내고 천장을 높였어요. 화이트 컬러 페인트를 칠하고 소파도 화이트로 색을 맞춰 전체적으로 깔끔한 느낌이 들죠. 사실 시골에서는 때가 쉽게 타는 흰색으로는 집을 잘 꾸미지 않기 때문에 이곳에서는 파격적인 시도였답니다(웃음).” 2층까지 통유리로 창을 낸 덕에 늦은 오후까지도 조명이 따로 필요 없을 정도로 채광이 좋은 것이 장점. 때문에 거실은 직접 조명보다 샹들리에와 할로겐등 같은 간접 조명을 달았다.

꿈꿔온 전원주택 구경
꿈꿔온 전원주택 구경

01 나무색과 잘 어울리는 연한 브라운 컬러로 칠한 건물 외관. 현관으로 향한 길을 따라 꽃들이 조르르 심어져 있어 아기자기한 멋이 풍긴다.
02 이전 집을 허물고 새로 지으면서 가장 신경 쓴 부분이 바로 채광. 볕이 잘 들도록 하기 위해 천장을 높게 만들고 창을 크게 내 따로 조명이 필요 없을 정도다.

거실은 부부와 함께 할머니, 아들 종윤이 등 네 식구가 모이는 가족 공간이다. 보통 방이 거실과 바로 이어져 있는 데 반해 이 집은 현관을 중심으로 왼쪽에는 거실을, 오른쪽에는 주방을 두어 공간을 분리했다. 남편 한씨는 공간을 여유롭게 쓰기 위해 거실을 독립적으로 만들었다고 말한다. “아파트는 물론 주택도 마찬가지로 대부분 거실 벽에 방문이 연결돼 있잖아요. 그게 답답하고 보기 싫어 어머니 방을 제외한 나머지 방은 모두 2층에 만들고 1층은 가족들이 함께 쓰는 공간으로 남겨두었죠.” 전원주택의 장점은 무엇보다 공간을 마음대로 활용할 수 있다는 것. 옷장은 물론 주방 수납장도 모두 붙박이로 만들어 자질구레한 것들을 수납하고 나머지 공간은 여유롭게 사용하고 있다. 작은 마당이지만 꽃과 나무를 심을 수 있고 집 앞 텃밭에 고추, 상추 등을 기를 수 있는 것은 전원생활을 하면서 덤으로 얻은 선물이라고. 집을 지은 지 세달 남짓 돼 앞으로는 조경공사에 좀더 신경 쓸 생각이라는 한씨 부부는 이달에는 아이와 함께 예쁜 꽃을 마당에 심을 계획을 세워두고 있다.
꿈꿔온 전원주택 구경
꿈꿔온 전원주택 구경
꿈꿔온 전원주택 구경

01 2층에 있는 남편의 서재. 거실에 많은 공간을 할애했기 때문에 방은 대부분 2층에 만들었다. 서재 오른쪽에는 부부 침실이, 왼쪽에는 아이방이 위치해 있다.
02 집을 지으면서 새로 꾸민 아들 종윤이의 방. 아이가 좋아하는 곰돌이 프린트 벽지를 발라 아이가 만족해하는 공간이 됐다. 채광 좋은 방에 앉아 블록을 쌓고 인형을 가지고 놀다보면 시간 가는 줄 모른다고.
03 주방 한 켠 식탁이 놓인 자리에 모던한 스타일의 아트월을 만들어 세련된 느낌을 더했다.
꿈꿔온 전원주택 구경

깔끔함을 기본으로 한 집의 컨셉트에 맞춰 주방 역시 상부 수납장을 없애고 벽을 타일로 마감했다. 냉장고를 비롯한 주방가전을 빌트인으로 처리해 한결 깔끔하고 세련돼 보인다.



여성동아 2006년 6월 510호
Living 목록보기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