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Living #deco

가을엔 코스모스가 있었다

EDITOR 한여진 기자

입력 2018.10.15 17:00:01

공간에 존재감을 더하고 싶을 때 꽃의 힘을 빌려보자. 가을엔 더욱 더.
가을엔 코스모스가 있었다
이색적인 꽃꽂이를 연출하고 싶다면 와인병, 음료수병 등 유리병을 재활용하는 것도 방법. 투베로사, 레이스플라워, 미국자리공을 초록색 유리병에 꽂아 싱그러움을 더했다


가을엔 코스모스가 있었다
가을엔 코스모스! 맨드라미 한 송이를 화병 가운데 꽂은 뒤 오렌지색 코스모스를 길이를 다르게 잘라 화병 양옆으로 꽂고 투베로사로 포인트를 줘 가을 느낌 물씬 나는 플라워 데코를 완성했다.


가을엔 코스모스가 있었다
작약, 레이스플라워, 홍싸리, 맨드라미를 활용해 정원을 그대로 집에 옮겨놓은 듯한 센터피스를 만들었다. 볼륨감이 풍성한 센터피스는 부담이 없도록 긴 다이닝 테이블이나 콘솔 등 큰 가구에 매치한다.


가을엔 코스모스가 있었다
러스틱한 화병에 메리골드, 시드 유칼립투스, 샴페인 리시안셔스, 헬레늄 등을 꽂아 고전적인 유화 장면처럼 연출했다. 꽃을 꽂을 때는 메리골드를 다양한 길이로 꽂아야 볼륨감이 살아난다.


가을엔 코스모스가 있었다
꽃잎 가장자리가 별처럼 뾰족한 별 튤립으로 꾸민 창가. 튤립 아랫단을 칼로 자른 뒤 물을 담은 화병에 꽂아 나선형으로 가지를 정리하면 완성! 튤립 가지가 휘어지거나 축 처질 때는 신문이나 크라프트지로 감싼 뒤 차가운 물에 담가두면 줄기가 평평해진다.


가을엔 코스모스가 있었다
FLOWERS COME HOME
일주일에 한 번 ‘만 원으로 꽃다발 만들기’ 프로젝트로 화제를 모았던 책 ‘플라워 컴 투 라이프’의 저자 MELT가 새롭게 출간한 책. 계절을 풍성하게 느낄 수 있는 꽃으로 공간을 꾸미는 방법과 실내 가드닝 팁, 정원 이야기가 담겨 있다. 한스미디어.


디자인 박경옥
사진제공 & 참고도서 FLOWERS COME HOME(한스미디어)


여성동아 2018년 10월 658호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