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ulture exhibition

젊은 영국 예술가들의 대부, 마이클 크레이그 마틴展

오홍석 기자 lumiere@donga.com

입력 2022.08.13 10:00:01

마이클 크레이그 마틴의 대표작 ‘참나무(An Oak Tree)’(1973).

마이클 크레이그 마틴의 대표작 ‘참나무(An Oak Tree)’(1973).

지면에서 253cm 위에 설치된 선반. 그 위에 덩그러니 놓인 물잔. 작가는 작품 밑 설명란에 빨간 글씨로 이 물잔이 참나무인 이유를 문답 방식으로 적어놓았다. 평범한 와인과 빵을 그리스도의 피와 살로 받아들이는 가톨릭교에서 영감을 받은 작가는 관람객에게 선반 위 물잔이 나무가 될 수 있다고 말한다. 이 작품은 영국 현대 미술의 선구자로 불리는 마이클 크레이그 마틴의 대표작 ‘참나무(An Oak Tree)’(1973)다.

현재 마이클 크레이그 마틴의 전시 ’영국 현대 미술의 거장 : 마이클 크레이그 마틴展‘이 서울 서초구 서초동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1층에서 진행 중이다. 그는 1941년 아일랜드 더블린에서 태어나 어린 시절 미국으로 이주했다. 예일대 학부와 대학원에서 순수미술을 전공한 뒤 1966년 영국으로 이주해 런던에서 작가 활동을 시작했다. 1973년 런던 로완 갤러리에 전시된 ’참나무‘는 마이클 크레이그 마틴이 작가로서 본격적으로 이름을 알리는 계기가 된 작품이다.

마이클 크레이그 마틴은 1974년부터 1988년까지 런던 골드스미스 대학에 근무하면서 데미안 허스트, 세라 루커스를 지도하기도 했다. 후에 제자들이 ‘영 브리티시 아티스트(젊은 영국 예술가들·YBAs)’로 예술사에 한 획을 그으며 그는 ‘젊은 영국 예술가들의 대부’로 불리기도 한다.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에서 열리는 이번 전시는 마이클 크레이그 마틴의 예술 인생을 총망라하는 전 세계 최초, 최대 규모 회고전이다. 작품 ‘참나무’도 아시아 최초로 공개된다. 이 외에도 그의 커리어 초기작부터 2022년 최신작을 포함한 작품 150여 점이 전시된다.

기간은 8월 28일까지, 관람 시간은 오전 10시~오후 7시. 매주 월요일은 휴관이다. 요금은 성인 2만원, 청소년 1만5000원, 어린이(3~13세) 1만3000원이다. 스페셜 도슨트인 배우 차은우의 목소리로 작품 해설을 들을 수 있으며, 한국을 대표하는 도슨트 김찬용 전시해설가가 매주 화요일과 목요일 전시 해설을 한다.



#마이클크레이그마틴 #참나무 #전시추천 #여성동아

사진제공 UNC 갤러리



여성동아 2022년 8월 704호
좋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