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LifeStyle #donation

자존심을 기증하다

editor 김지영 기자

입력 2016.11.01 16:45:53

일본으로 유출됐던 고려 불화 ‘수월관음도’ 한 점이 돌아왔다.
사재를 털어 ‘수월관음도’를 사서 국립중앙박물관에 기증한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 덕분이다.
국립중앙박물관이 비로소 ‘수월관음도’를 소장하게 됐다. 윤동한(69) 한국콜마 회장이 기증한 덕분이다. 10월 17일 국립중앙박물관이 ‘수월관음도’를 언론에 처음 공개하는 자리에 모습을 드러낸 윤 회장은 “학창 시절부터 역사에 관심이 많았는데, 7년 전 파리 기메박물관에서 만난 작품 해설자가 우리나라 공공 박물관에는 ‘수월관음도’가 없다고 했다. 그만큼 ‘수월관음도’가 귀중한 유산이라는 점을 강조하려는 의도였겠지만, 그 말에 내가 자존심이 상했다. 지난 4월 우연히 수월관음도가 한국 나들이를 왔다는 이야기를 듣게 되었는데 이 불화가 일본으로 나가면 다시는 한국으로 돌아오기 어려울 것이란 생각이 들어서 재일교포가 소장했던 ‘수월관음도’를 구매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또 “내가 ‘수월관음도’를 만난 건 운명인 것 같다. 7백 년의 생명력을 이어온 이 고려 불화가 고국으로 돌아가고 싶어 나를 일본으로 불러들인 게 아닌가 싶다”는 말도 덧붙였다.

‘수월관음도’는 〈화엄경〉의 ‘입법계품’에 나오는 관음보살의 거처와 형상을 묘사한 그림으로, 달빛이 비치는 연못가 금강보석 위에 앉아 있는 관음보살을 선재동자가 찾아뵙는 장면을 담고 있다. 현재 전 세계에 1백60여 점의 고려 불화가 남아 있는데, 그 가운데 ‘수월관음도’는 표현이 화려하고 섬세해 고려 불화의 백미로 꼽힌다. ‘수월관음도’는 국내외 통틀어 대략 46점이 존재한다. 국내에는 리움 미술관에 2점, 아모레퍼시픽미술관·우학문화재단·호림박물관에 각 1점씩 소장돼 있었는데 윤 회장이 국립중앙박물관에 기증하며 모두 6점이 됐다.



특히 이번에 기증된 ‘수월관음도’는 관음보살과 선재동자 등 고려 불화의 중요한 요소들이 비교적 온전히 남아 있어 문화재로서의 가치가 높다는 평가다. 국내의 다른 ‘수월관음도’처럼 ‘보물’로 지정될 것이라고 관계자는 전했다. 이런 귀한 미술품을 윤 회장은 왜 굳이 국립중앙박물관에 기증했을까.

“애초부터 국립박물관에 기증하려고 ‘수월관음도’를 들여온 거예요. 화장품 사업을 하고 있으니 화장품 박물관을 지어 거기에 보관하라는 사람도 있었지만, 우리 문화재이니 보다 많은 사람들이 쉽게 볼 수 있는 곳에 둬야 한다고 생각했어요. 앞으로도 이런 일이 있다면 같은 결정을 할 겁니다.”



국립중앙박물관은 그의 아름다운 기증을 기념해 ‘수월관음도’를 11월 13일까지 특별 전시한다. 이후 본래의 가치를 최대한 발현할 수 있도록 보존 처리 과정을 거쳐 원화에 가까운 새로운 모습으로 다시 선보일 예정이다.

사진 이상윤
사진 제공 국립중앙박물관
디자인 김영화




여성동아 2016년 11월 635호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