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Celeb WHY

홍콩에서 출근해요

editor 정희순

입력 2016.10.18 14:55:20

홍콩에서 출근해요

#강수정 복귀 #사이다쇼

‘원조 아나테이너’ 강수정(39)이 돌아왔다. 지난 5년간 그녀는 재미교포 펀드매니저인 남편과 함께 홍콩에 거주하며 평범한 주부로 살아왔다. 그녀가 복귀작으로 선택한 프로그램은 MBN의 〈코미디 청백전 사이다〉 (이하 〈사이다〉). 첫 방송을 앞두고 열린 제작발표회 현장에 나타난 강수정은 다소 떨리는 목소리로 “임신과 출산 후 돌아왔다. 많이 웃고 배우는 것이 제 역할이다. 이 자리에 앉아 있어도 되나 싶을 정도로 영광이다”는 심경을 밝혔다. 본격적인 국내 활동 복귀를 선언했지만 그녀는 여전히 홍콩에 살고 있다. 지난 2014년 출산한 아들은 얼마 전 두 돌을 맞았다. 현재는 2주에 한 번씩 있는 〈사이다〉의 녹화 때만 자비를 털어 한국을 오가고 있는 상황이다.

그녀의 컴백을 두고 우려의 목소리도 있었다. 그녀가 방송을 떠나 있던 지난 5년간 국내 예능 프로그램 판도는 급변했기 때문. 그녀 역시 “(높아진 방송 수위에) 당황했고, 카메라가 익숙하지 않았으며, 감이 떨어졌다”고 걱정을 내비쳤다. “시청률 8%를 넘으면 비키니를 입겠다”는 ‘감 잃은’ 공약을 내세워 원성을 자아내기도 했다(종합편성채널 상위 10위권 프로그램의 평균 시청률은 3~5%대다).

다행히 〈사이다〉의 첫방송 시청률이 3%에 육박하며, 강수정은 ‘오랜만의 복귀치고는 괜찮은 성적’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다수의 코미디언들이 등장해 배틀을 펼쳐 다소 산만해 질 수 있는 상황에서 강수정의 활약은 돋보였다. 프로그램을 설명하는 특유의 깔끔한 오프닝부터 분위기를 살리면서 유쾌하게 정리해주는 클로징까지. 굳이 나서서 마이크를 잡으려 하기보다 자신의 주특기인 ‘정리와 진행 능력’을 십분 발휘해 담백한 진행을 선보였다는 평가다. ‘돌아온 홍콩댁’ 강수정이 잃었던 예능감을 되찾아 더 많은 프로그램에서 만날 수 있기를 바란다.

사진 홍태식
디자인 김영화




여성동아 2016년 10월 634호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