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nterior

신혼부부의 손길이 닿은 구옥 아파트

백민정 프리랜서 기자

입력 2022.12.19 10:00:01

20년이 다 되어가는 아파트를 리모델링해 신혼집을 완성한 박형준 · 박소정 부부. 화이트와 나무로 꾸민 이 집은 이제 막 결혼한 신혼부부의 온기로 가득하다.
거실을 호텔 라운지 느낌으로 연출하기 위한 포인트 아이템은 바로 패브릭 소재 라운드 소파.

거실을 호텔 라운지 느낌으로 연출하기 위한 포인트 아이템은 바로 패브릭 소재 라운드 소파.

박형준·박소정 씨는 올 8월에 결혼한 신혼부부다. 신혼집은 147m²(약 44평) 규모의 아파트. “식구는 2명밖에 없지만 넓은 평수의 집을 선택한 건, 처음부터 마음에 쏙 들게 고쳐 오래도록 살고 싶어서예요. 맞벌이 부부라 직장과의 거리, 앞으로 태어날 아이를 생각해 주변 학교 등을 살핀 후 신혼집을 골랐어요. 리모델링 방향은 오래 봐도 질리지 않는, 내추럴하면서도 편안한 분위기의 공간이었죠.”

넘쳐나는 시공업체 정보 속에서 선택에 어려움을 겪던 이들 부부는 일단 사내 게시판에 도움을 요청했다. 리모델링 경험이 있는 동료의 추천이 실패를 줄일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생각했기 때문. 그렇게 추천을 받은 업체 몇 곳 중 화이트와 우드를 이용해 간결하면서도 모던한 디자인을 선보이는 디자인코멘트의 신윤섭 실장에게 작업을 의뢰했다. 이들 부부가 바라는 집의 모습은 명확했다. 질리지 않는 컬러와 마감재를 사용할 것, 그리고 마치 호텔에 온 듯 세련되고 멋이 깃든 공간일 것. 이 2가지 원칙 아래 디자인 작업이 시작됐다.

오래 봐도 질리지 않는 세련된 공간

중문으로 사용한 철제 소재의 간살 도어. 아치 모양의 전신 거울과 어우러져 세련된 분위기를 낸다.

중문으로 사용한 철제 소재의 간살 도어. 아치 모양의 전신 거울과 어우러져 세련된 분위기를 낸다.

이 집의 리모델링 콘셉트는 화이트 & 우드다. 여러 해를 두고 보아도 쉽게 싫증 나지 않고, 세련된 느낌을 낼 수 있는 스타일로 화이트와 우드 조합만 한 것이 없기 때문. 사실 화이트 & 우드는 요즘 가장 인기 있는 콘셉트이자 인테리어 사이트에서 흔하게 볼 수 있는 스타일이다. 그럼에도 이들 부부 집은 뭔가 다른 점이 존재하는데, 그 비밀은 바로 한 끗 차이 디자인에 있다. 까다로운 소재 선택과 약간 색다르게 접근한 디자인이 내추럴한 분위기 속에서 모던한 느낌을 만들어낸다. 이런 시도는 중문에서부터 느껴진다. 집 안을 채운 마감재 대부분은 원목이지만 중문은 철제 소재를 사용했다. 이렇게 양념처럼 쓰인 철제 소재는 주방 선반, 침대 헤드, 거실 사이드 테이블 등에서도 보인다. 따뜻한 분위기의 우드 소재 사이에서 드문드문 보이는 철제 소재는 공간에 모던한 분위기를 부여해준다.

일의 효율을 높일 수 있도록 대면형으로 책상을 배치한 홈 오피스.

일의 효율을 높일 수 있도록 대면형으로 책상을 배치한 홈 오피스.

색상은 화이트를 주조색으로 해 집 안 전체의 통일감을 놓치지 않았다. 거실도 주목할 만하다. 소파 옆에 하나의 장식물처럼 우아하게 곡선을 그리고 서 있는 루버 기둥은 사실 철거가 불가능해 어쩔 수 없이 남긴 벽이었다. 불필요한 벽으로 존재할 수밖에 없는 곳을 루버로 감싼 덕에 우아한 분위기의 거실이 완성됐다.

마치 호텔처럼!

미니멀하게 꾸민 침실. 호텔 침대처럼 확장해 가구처럼 쓰이는 헤드보드에는 철제 선반과 조명을 달아 활용도를 높였다.

미니멀하게 꾸민 침실. 호텔 침대처럼 확장해 가구처럼 쓰이는 헤드보드에는 철제 선반과 조명을 달아 활용도를 높였다.

“집이 호텔과 같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어요. 호텔 하면 안락함, 편안함, 세련된 디자인 등이 떠오르잖아요. 저희 집도 그런 호텔의 이미지를 닮았으면 했죠. 거실의 루버 벽도, 넓은 침대 헤드보드도, 주방과 욕실의 큼직한 타일도 저희 부부가 꿈꾸는 집의 모습을 실현해준 훌륭한 디자인 소스라고 생각해요.”



부부의 침실은 침대만 놓인 심플한 공간으로 꾸몄다. 대신 침대의 헤드보드는 호텔 침대처럼 확장해 가구처럼 활용했는데, 그 덕에 호텔과 같은 안락한 공간이 완성되었다. 이 집에서 또 하나 눈에 띄는 것은 여백이다. 라운지 같은 거실과 판상형 구조로 개조한 주방, 대면형으로 책상을 배치한 홈 오피스까지 어느 공간에서든 적당한 여백이 느껴지는데, 그 덕에 집이 더욱 쾌적한 것은 물론 모던한 느낌이 강하게 든다. 바라던 호텔 같은 신혼집을 완성한 박형준 · 박소정 부부의 달뜬 목소리에서 깊은 행복감이 묻어났다.

주방과 거실 사이 벽을 철거한 후 판상형 구조로 변경한 주방. 주방 한쪽 벽에 만든 작은 선반으로 수납은 물론 장식적인 효과까지 누릴 수 있다.

주방과 거실 사이 벽을 철거한 후 판상형 구조로 변경한 주방. 주방 한쪽 벽에 만든 작은 선반으로 수납은 물론 장식적인 효과까지 누릴 수 있다.

불투명한 모루 유리로 제작한 샤워 파티션은 프라이빗 효과는 물론 쾌적한 느낌까지 자아낸다(왼쪽). 모던한 느낌으로 연출한 부부욕실. 현관의 전신 거울과 같은 디자인의 거울을 설치해 통일감을 주었다.

불투명한 모루 유리로 제작한 샤워 파티션은 프라이빗 효과는 물론 쾌적한 느낌까지 자아낸다(왼쪽). 모던한 느낌으로 연출한 부부욕실. 현관의 전신 거울과 같은 디자인의 거울을 설치해 통일감을 주었다.

#인테리어 #신혼집인테리어 #여성동아

기획 최은초롱 기자 
사진제공 디자인코멘트



여성동아 2022년 12월 708호
좋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