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ood

재벌 3세표 ‘핫플’ 레스토랑 어디?

김윤정 프리랜서 기자

입력 2022.09.05 10:00:02

유행에 민감한 외식사업에서 재벌가 3세들이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어린 시절부터 쌓아온 다양한 해외 경험을 토대로 자신만의 감각과 미각을 더해 오픈한 레스토랑이 MZ세대 취향 저격 ‘핫플’로 떠올랐다. 
재벌가 자녀들의 외식업 진출은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 어려서부터 미식을 자주 접하고, 유학과 출장 등 잦은 해외 경험으로 다양한 음식을 경험한 덕에 수준 높은 입맛과 취향을 가진 경우가 많다. 자본력을 동원해 해외 브랜드를 국내에 들여와 프랜차이즈화하기도 한다. 스타벅스(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토니로마스(남수정 썬앳푸드 사장), 스무디킹(김성완 경인전자 김효조 회장 장남), 닥터로빈(최민경 귀뚜라미그룹 최진민 회장 딸) 등은 재벌 2세들이 미국 유학 시절 즐기던 브랜드를 국내에 들여와 성공시킨 대표적인 프랜차이즈다.

최근 재벌가 4세들은 서울 압구정과 한남동 등 힙한 상권에 개별 레스토랑 내는 것을 선호하는 모양새다. 오너의 까다로운 입맛과 취향을 반영하면서 인테리어부터 메뉴 하나하나까지 직접 꼼꼼하게 챙기는 경우가 많다고. 오너들의 ‘넘사 인맥’ 덕에 유명인들 방문도 잇따른다. 자기표현과 인증을 중요시하는 MZ세대에게 ‘핫 플레이스’로 떠오른 바로 그곳들을 알아봤다.


일식당 ‘스기모토’ 운영하는
한화그룹 삼남 김동선

스기모토 매장 내부.

스기모토 매장 내부.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삼남 김동선 한화호텔앤드리조트 상무는 지난해 7월, 서울 소격동에 일식당 ‘스기모토’를 열었다. 대표자 이름 역시 ‘김동선’으로 돼 있다. 한화그룹과는 별개인 개인 사업이다. 김 상무는 독일에서도 중식당, 클럽 라운지, 일식당 등을 운영한 경험이 있는데, 스기모토는 그의 다양한 외식업 경험이 녹아든 장소인 셈이다.

스기모토는 최근 배달 영업도 시작했다. 오픈 당시엔 100% 예약제로 운영되던 스시 오마카세 식당이었다. 오마카세는 일본어로 ‘맡긴다’는 뜻으로, 손님이 요리사에게 메뉴 선택을 맡기고 요리사는 가장 신선한 제철 식재료를 활용해 요리를 만들어내는 것을 말한다. 소격동 정독도서관 인근에 위치한 스기모토는 고급스러운 인테리어에 미쉐린 3스타 ‘노부’ 출신 셰프를 영입해 오픈 당시부터 화제를 모았다. 노부는 뉴욕의 상징적인 일식 레스토랑으로 전 세계 30개 지점을 둔 대형 체인이다. 서브 셰프는 한화호텔앤드리조트에서 운영하는 더 플라자 호텔 일식당 무라사키 출신. 런치 오마카세 12만원, 디너 오마카세는 20만원으로 적지 않은 가격이지만, 비싼 만큼 신선한 식재료를 사용하고 인테리어도 고급스러워 방문객 리뷰가 좋은 편이다.

일각에서는 김 상무의 일식당 운영을 두고 그룹 승계를 위한 경험 쌓기가 아니냐는 추측도 나온다. 하지만 한화 측은 “김 상무의 외식사업은 한화와 전혀 관계가 없다”고 선을 그었다. 김 상무가 몸담고 있는 한화호탤앤드리조트는 콘도와 호텔을 운영하며 레저 중심으로 사업을 재편했고, 그룹 내 외식사업부는 물적 분할해 신설 법인을 세웠다. 현재로선 스기모토는 김 상무의 개인적인 사업으로 보는 게 더 적합하다. 김 상무는 일주일에 4~5회 정도 직접 업장을 찾아 관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올 3월에는 자신의 SNS에 “스기모토 배달합니다. 많이 이용해주세요”라는 글과 함께 배달 애플리케이션 속 가게 정보와 메뉴를 캡처한 사진을 올리기도 했다.



주소 서울시 종로구 북촌로5길 54 2층 스기모토 

이정재·정우성 단골 프렌치 레스토랑 운영
임세령 대상그룹 부회장

메종 드 라 카테고리에서 판매 중인 파스타와 빙수.

메종 드 라 카테고리에서 판매 중인 파스타와 빙수.

임세령 대상그룹 부회장은 서울 청담동에서 프렌치 레스토랑 겸 디저트 카페인 ‘메종 드 라 카테고리’를 운영하고 있다. 대상그룹과는 관계없는 개인 사업이다. 2013년 문을 연 이곳은 임 부회장이 연인인 배우 이정재와 데이트한 곳으로 알려지며 유명세를 탔다. 이전에도 연예인들과 청담동 사모님들의 핫 플레이스로 각광받으며 인기를 모았다. 이정재의 절친인 배우 정우성도 자주 찾는 것으로 알려졌다.

임 부회장은 이재용 삼성그룹 부회장과 이혼한 직후인 2009년, 아시안 퓨전 레스토랑인 터치 오브 스파이스 종로 1호점을 내고 외식 프랜차이즈 사업을 시작한 바 있다. 오픈 당시 “5년 안에 외식 브랜드 매장 50곳을 내고 매출 500억원을 달성하겠다”고 야심 찬 계획을 밝혔지만, 쓴 실패를 맛봤다. 메종 드 라 카테고리는 임 부회장의 외식 프랜차이즈 실패 경험을 발판 삼아 탄생한 셈인데, 개인 매장인 만큼 임 부회장의 손길이 곳곳에 깊게 닿아 있다. 1~2층 통창을 대리석으로 디자인한 고급스러운 매장 인테리어는 임 부회장의 센스로 알려졌다.

최근에는 초당옥수수와 소금·캐러멜 팝콘이 들어간 옥수수빙수, 3가지 밤이 들어간 밤빙수, 복숭아빙수가 SNS에서 입소문을 타며 젊은 세대 사이에 인기를 끌고 있다. 빙수 가격은 3만원대. 비싼 가격임에도 비주얼이 예뻐 SNS에 인증 샷을 올리기 좋고, 맛도 좋아 만족도가 높다고 한다.

단품 메뉴 가격은 2만~3만원대로 인근 식당가와 비슷하다. 생면을 쓰는 파스타류에 대한 호평이 많고, 특히 성게알 파스타가 인기다.

주소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826 


재벌 3세 오너 셰프
쌍용건설 차남 김지운

마렘마의 메뉴들.

마렘마의 메뉴들.

김석준 쌍용건설 회장의 둘째 아들 김지운 셰프는 서울 강남과 이태원에서 쿠촐로·마렘마·볼피노 등 이탈리아 식당을 운영하고 있다. 김지운은 경영에만 참여하는 여느 재벌 3세들과 달리 직접 주방에서 요리하고 손님을 맞는 ‘오너 셰프’다.

청담동에 위치한 쿠촐로 테라짜.

청담동에 위치한 쿠촐로 테라짜.

김지운 셰프는 영국 명문 사립학교인 이튼칼리지 출신으로 세인트앤드루스대에서 국제정치학을, 케임브리지대 대학원에서 동아시아 역사학을 전공했다. 흔한 재벌가 자녀들과 다르지 않은 루트였다. 하지만 해병대 전역 후 이태원 식당에서 설거지부터 시작해 본격적으로 외식업 길을 걸었다. 영국 유학 시절 한식이 그리워 시작한 요리가 그의 인생을 바꿔놓은 것.

2015년 레스토랑 쿠촐로를 열 당시 창업 자금을 아버지에게 지원받긴 했지만 공짜는 아니었다. 차용증을 쓰고, 창업 비용 일부를 사채로 빌린 일화는 유명하다. 그는 아버지에게 빌린 창업 비용을 6개월 만에 모두 갚고 식당을 5개까지 확대하며 명실공히 스타 셰프로 자리 잡았다. 현재는 한식당 오월한식이 문을 닫아 이탤리언 레스토랑 운영에 중점을 두고 있다. 파스타와 안심 카르파초 등이 대표 메뉴.

쿠촐로 테라짜 | 주소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152길 33 문의 010-3347-1571
마렘마 | 주소 서울시 용산구 이태원로49길 8 문의 010-2995-9851
볼피노 | 주소 서울시 강남구 도산대로45길 10-7 신사동 K빌딩 


#재벌3세 #외식트렌드 #여성동아

사진제공 대상그룹 한화 
사진출처 디글 클래식 유튜브 캡처 인스타그램



여성동아 2022년 9월 705호
좋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