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Issue issue

“올바른 섭생과 마음의 평화, 암과 싸우는 무기” 홍혜걸 박사가 제주로 내려간 이유

글 이현준 기자

입력 2021.06.08 16:42:41

페이스북에 암에 대한 견해를 밝힌 홍혜걸 박사. [사진 홍혜걸 페이스북]

페이스북에 암에 대한 견해를 밝힌 홍혜걸 박사. [사진 홍혜걸 페이스북]

여에스더 박사와 함께 부부 방송인으로 잘 알려진 홍혜걸(54) 박사가 췌장암으로 숨진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을 추모하는 글을 통해 사실상 폐암 투병 사실을 고백했다.

홍 박사는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고인(유상철 전 감독)의 명복을 빈다. 많은 사람들을 한껏 행복하게 해준 분이니 좋은 곳으로 가셨을 것”이라며 고인을 추모했다. 아울러 “암은 누구도 피해갈 수 없다. 안타깝게도 암도 운이다. 아무리 노력해도 암의 3분의 2는 무작위로 생긴다. 유상철 님의 췌장암이 그가 건강관리를 소홀해서 혹은 부모로부터 나쁜 유전자를 물려받아서가 아니란 뜻”이라는 견해를 밝혔다.

이어 그는 “저도 좌측 폐에 1.9cm 간유리음영(선암의 전 단계로, 폐포의 간질에만 자라는 것)이 있다. 꽤 크다”면서 “조직검사하면 백발백중 폐암이니 수술로 떼어내야 한다고 말한다. 최대한 지켜보면서 (수술을) 미루고 있다. 폐 절제가 사정상 매우 부담스럽기 때문이다. 제가 제주 내려온 이유이기도 하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암은 동일부위 동일병기라도 예후가 다르고, 암 진단을 받고도 완치돼 건강한 삶을 사는 이들도 많다며 면역을 키우기 위해서는 올바른 섭생과 마음의 평화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홍박사 자신도 처음 진단 받은 후 많은 것을 내려놓았다고 한다. 그는 “그래서인지 최근 3년동안 크기와 성상의 변화가 없다”라면서도 “물론 아무 것도 장담할 수 없다. 어느 때인지 모르지만 악화될 조짐이 보이면 결국 수술 받아야 할 것이다. 자칫 타이밍을 놓치면 안 좋은 결과를 낳을 수도 있지만 어느 경우든 제 선택이니 후회는 없다”고 담담하게 적었다.

끝으로 홍 박사는 “결론은 그냥 즐겁게 살자는 것”이라며 “집사람과 선문답처럼 ‘감행조’라는 말을 주고받는다. 매사 감사하고 행복해하고 조심하자는 뜻이다. 여러분도 감행조 하십시오”라고 긍정의 메시지를 전했다.



홍혜걸 박사는 서울대 의대 출신의 대한민국 최초의 의학전문기자다. 현재 77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브 채널 ‘의학채널 비온뒤’를 운영하며 대중과 의학지식을 나누고 있다.

이하 홍혜걸 박사의 페이스북 글 전문

유상철 님이 췌장암으로 숨졌습니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많은 사람들을 한껏 행복하게 해준 분이니 좋은 곳으로 가셨을 겁니다.

암은 누구도 피해갈 수 없습니다. 수명이 늘면서 세포도 늙고 손상받기 때문입니다. 미처 진단받지 못하고 죽는 경우를 포함하면 2명중 1명이 일생에 한번은 암에 걸린다고 봐야 합니다.

안타깝게도 암도 운입니다. 금연, 절주, 운동 등 아무리 노력해도 암의 3분의 2는 세포분열 과정에서 랜덤 그러니까 무작위로 생깁니다. 수년전 존스홉킨스대의 수리모델을 이용한 연구결과입니다. 유상철 님의 췌장암이 그가 건강관리를 소홀해서 혹은 부모로부터 나쁜 유전자를 물려받아서가 아니란 뜻입니다.

인사이트 인터뷰로 초대한 저명한 의사들도 암에 걸립니다. 한분은 혈액종양내과인데 백혈병에 걸리셨고 다른 한분은 방광암으로 방광을 떼어내 밤에 2시간마다 소변보러 깨어야한다고 합니다. 저도 좌측 폐에 1.9cm 간유리음영이 있습니다. 꽤 큽니다. 조직검사하면 백발백중 폐암이니 수술로 떼어내야한다고 말합니다. 그러나 최대한 지켜보면서 미루고 있습니다. 폐 절제가 사정상 매우 부담스럽기 때문입니다. 제가 제주 내려온 이유이기도 합니다.

암은 동일부위 동일병기라도 예후가 다릅니다. 암세포가 지닌 돌연변이 유전자가 각양각색이기 때문입니다. 1기암이라도 증식 빠르고 전이 등 침습 강하면 수술받아도 죽을 수 있습니다. 같은 사람의 암이라도 시간이 지나면서 암세포의 유전자가 달라지기도 합니다. 어제까지 듣던 항암제가 오늘 안듣는 이유입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몸 속에서 암이 생깁니다. 수십조나 되는 세포들이 한두달 주기로 생로병사의 과정을 거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암세포=암”은 아닙니다. 면역이 암세포 증식을 어느 정도 억제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면역의 핵심은 올바른 섭생입니다. 잘 먹고 잘 자고 잘 쉬고 운동 열심히 하고 몸에 나쁜걸 하지 않는 겁니다. 마음의 평화가 가장 중요합니다. 과로와 스트레스는 면역을 떨어뜨리고 염증을 증가시킵니다.

저도 처음 진단받은후 많은걸 내려 놓았습니다. 그래서인지 최근 3년동안 크기와 성상의 변화가 없습니다. 물론 아무 것도 장담할 수 없습니다. 어느 때인지 모르지만 악화될 조짐이 보이면 결국 수술받아야할 것입니다. 자칫 타이밍을 놓치면 안좋은 결과를 낳을 수도 있습니다만 어느 경우든 제 선택이니 후회는 없습니다.

희망적 사례도 있습니다. 서울대병원장을 지내신 한만청 선생님입니다. 직경 14cm 간암이 폐로도 전이돼 두차례나 수술받았습니다. 97년의 일입니다. 그런데 올해 88세임에도 지금까지 건강하게 살고 계십니다

결론은 그냥 즐겁게 살자는 겁니다. 집사람과 저는 선문답처럼 “감행조”란 말을 주고 받습니다. 매사 감사하고 행복해하고 조심하자는 뜻입니다. 여러분도 감행조 하십시오



여성동아 2021년 6월 690호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