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Celeb

SBS ‘주군의 태양’, 공효진 “소지섭, 소문과 달리 따뜻해 촬영 즐겁다.”

우먼동아일보

입력 2013.07.31 20:14:37

SBS ‘주군의 태양’, 공효진 “소지섭, 소문과 달리 따뜻해 촬영 즐겁다.”


로맨틱 코미디의 여왕 공효진이 SBS 드라마 스페셜 ‘주군의 태양’으로 돌아왔다. 귀신이 등장하는 오싹한 예고편으로 방영 전부터 시청자들의 관심을 끌고 있는 ‘주군의 태양’은 기존의 로맨틱 코미디에 호러를 접목시킨 새로운 스타일의 드라마다. 극중에서 공효진은 귀신을 보는 우울한 캐릭터 ‘태공실(태양)’로 등장할 예정이다.


SBS ‘주군의 태양’, 공효진 “소지섭, 소문과 달리 따뜻해 촬영 즐겁다.”

SBS ‘주군의 태양’, 공효진 “소지섭, 소문과 달리 따뜻해 촬영 즐겁다.”


핑크빛 드레스를 입고 제작발표회에 나타난 공효진은 ‘공블리’라는 그녀의 별명답게 러블리한 모습이었다.
드라마 ‘최고의 사랑’ 이후 2년 만에 홍정은, 홍미란 작가의 작품으로 다시 돌아오게 된 만큼, 태공실(태양)에 대한 질문들이 쏟아졌다. 그녀는 “전작이 홍정은, 홍미란 작가 작품이라 신경 쓰인다”는 말과 함께 귀신이 보이는 비현실적 캐릭터에 현실감을 불어넣기 위한 고민을 내비쳤다. 그러면서 “(드라마의 태공실처럼) 삶이 너무 괴롭고, 힘든 사람들이 현실세계에도 있다. 그런 사람이 어떻게 밝아지는지 보여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SBS ‘주군의 태양’, 공효진 “소지섭, 소문과 달리 따뜻해 촬영 즐겁다.”




소지섭씨과의 촬영 소감을 묻는 질문에 “과묵하고 외향적이지 않다는 이야기를 들어서 걱정을 많이 했다. (그런 우려와는 전혀 다르게) 잘해주고 따뜻함이 느껴졌다.”며 “소지섭씨와 바캉스를 온 기분으로 촬영하고 있다”는 위트 넘치는 답변을 했다.


“사연 있는 귀신들의 귀여운 오싹함, 기대해주세요.”
그녀는 로맨틱 코미디를 “손이 가고 마음이 가는 장르”라고 말했다. 하지만 지난 2년 동안 제의 받은 시놉시스들은 특색이 보이지 않아 작품 결정이 어려웠다고. 그러다가 만난 ‘주군의 태양’의 귀신이 보이는 설정은 그녀에게 신선함으로 다가왔다. 드라마가 너무 무서울 것이라는 우려에는 “나 자신이 무서운 것을 잘 못 보는 성격이다. 기본은 로맨틱 코미디이고 심심할 때마다 귀엽게 깜짝 놀라게 하는 정도의 오싹함”이라고 설명했다.


SBS ‘주군의 태양’, 공효진 “소지섭, 소문과 달리 따뜻해 촬영 즐겁다.”


또한 귀신이 나오는 장면에 많은 시간을 투자했고, “드라마보다 영화에 가깝게 느껴질 정도로 기존 드라마에서는 볼 수 없는 연출 장면들이 많다”며 대중들에게 생소한 장르에 대한 자부심을 드러냈다.

SBS ‘주군의 태양’은 ‘너의 목소리가 들려’의 후속으로 오는 8월 7일 밤 10시에 첫 방송될 예정이다.



글 • 한동민 <우먼 동아일보 http://thewoman.donga.com 인턴 에디터>
사진 • 문형일 <동아일보 출판사진팀 기자>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wdculture@gmail.com


여성동아 2013년 7월
Celeb 목록보기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