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Celeb

비, 김태희와 데이트중 복무규율 위반…근신 처분

우먼동아일보

입력 2013.01.09 07:00:00

군 복무 규율 위반으로 징계위원회에 회부된 가수 비(본명 정지훈·사진)가 군 당국으로부터 근신 처분을 받게 됐다.

국방부 근무지원대대 징계위원회는 8일 비에 대해 7일간의 근신 처분을 내렸다. 근신 기간은 9일부터 15일까지다. 비는 군 복무 중 여배우 김태희와 열애설이 불거지면서 업무 중 외부인과 만난 점, 탈모보행 등을 이유로 징계위원회에 회부됐다.

국방부에 따르면 병사에 대한 징계는 강등, 영창, 휴가제한, 근신 순이며, 비는 그 중 가장 낮은 수준의 징계를 받게 됐다. 국방부 공보담당자는 이날 “근신 기간에 지휘권자가 지시하는 장소에서만 제한된 복무를 할 수 있다”고 설명하며 “국방홍보원 활동에도 역시 제한이 따를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비는 지난해 11월23일, 12월2일, 12월9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J스튜디오에서 최신곡 편집 작업을 한 뒤 오후 9∼10시께 부대로 복귀하는 과정에서 군인 복무 규율을 위반했다. 군이 비의 규율 위반 사례를 4가지로 언급한 것은 3일간의 위반 행위를 하루당 1건씩 총 세 건으로 보고, 여기에 외출시 모자를 쓰지 않은 점을 추가했다.

군 당국은 이번 사건을 계기로 연예병사의 군 복무기강 해이와 관련해 특별관리지침을 마련하기로 했다.



김민정 기자 ricky337@donga.com 트위터 @ricky337



여성동아 2013년 1월
Celeb 목록보기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