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Celeb

도전 택한 소녀시대…“낯설어” vs “참신해” 엇갈린 평가

우먼동아일보

입력 2013.01.03 07:00:00

신곡 ‘아이 갓 어 보이’서 파격 변신

‘낯설거나 혹은 참신하거나.’

1일 공개된 소녀시대의 신곡 ‘아이 갓 어 보이’에 대한 대중의 반응은 ‘새롭다’는 한 마디 말로 설명된다.

소녀시대는 1일 오후 신곡을 발표하고 이날 밤 MBC ‘로맨틱 판타지’에서 그 무대를 선보였다. ‘아이 갓 어 보이’에서 소녀시대는 기존과는 다른 새로운 스타일의 노래와 퍼포먼스를 보여줬다.

그러나 이 ‘새롭다’는 말 속에는 ‘낯설다’는 대중의 거부감과, ‘참신하다’는 팬들의 반가움이 공존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낯설다”고 평가하는 측은 “곡이 어렵다” “무슨 이야기를 하는지 모르겠다” “산만하고 공감하기 힘들다”며 소녀시대만의 독보적인 매력에 대한 그리움을 드러낸다.



반면 “참신하다”는 입장은 “기존에 없던 새로운 스타일이다” “소녀시대의 파격적인 변신이 새롭다”며 새로운 도전에 호감을 나타낸다.

이처럼 의견을 극명하게 엇갈리게 한 ‘아이 갓 어 보이’는 소녀시대가 처음 시도하는 장르다. 마치 여러 곡을 메들리로 엮어놓은 듯, 팝과 어번 댄스, 힙합, 레트로 등 다양한 스타일이 뒤섞여 있고, 곡의 전개도 파격적이어서 기승전결 형식의 노래에 익숙한 대중에겐 낯설기만 하다. 춤 역시 강렬한 힙합댄스를 보여준다. 하이힐과 제복으로 통일성을 갖추던 의상도 이번엔 복고와 힙합이 어우러진 화려한 스타일이다.

소녀시대의 컴백은 영국 가디언, 미국 빌보드 등 해외 매체가 관심을 나타낼 정도로 국내외의 기대가 컸다. 또 전작인 ‘더 보이즈’도 2011년 10월 발표 당시 귀여움을 벗은 강렬한 이미지가 다소 낯설다는 반응 속에서 결국 미국에서도 싱글로 선보였다.

한편 ‘아이 갓 어 보이’는 발표와 동시에 멜론, 벅스, 몽키3 등 각종 음악사이트 실시간 차트는 물론 일간 차트 1위를 싹쓸이했다.

김원겸 기자 gyummy@donga.com 트위터@ziodadi



여성동아 2013년 1월
Celeb 목록보기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