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Living LIVING SENSE

그녀가 알려주는 스마트한 이불 세탁법

주부보다 더 똑소리 나는 싱글, 박소현

진행 | 조윤희 프리랜서 사진 | 동아일보 출판사진팀

입력 2012.10.30 15:09:00

평소 깔끔한 진행과 편안한 이미지로 오랫동안 우리 곁에서 사랑받고 있는 모태 동안 미녀 박소현. 그녀가 꾸준히 사랑받는 이유는 철저한 자기 관리에 있다. 그런 그녀에게 들어보는 겨울철 살림 노하우! 겨울철 월동 준비에 필요한 가장 중요한 한 가지. 바로 장롱 속 깊숙이 넣어두었던 두툼한 겨울 이불 관리다. 맞벌이 주부부터 싱글족까지 모두 쉽게 따라 할 수 있는 그녀의 똑소리 나는 이불 세탁 관리법을 들어보자.
그녀가 알려주는 스마트한 이불 세탁법


“이불 빨래, 숨어 있는 집먼지진드기까지 깨끗이 제거하는 것이 중요! 올바른 이불 세탁법으로 새 이불처럼 뽀송뽀송하게 케어하세요”

박소현이 알려주는 올바른 이불 세탁법

그녀가 알려주는 스마트한 이불 세탁법


Point 1. 이불은 55℃ 이상에서 세탁!



가정에서 이불을 빨 때 찬물이나 미지근한 물로 세탁하는 경우가 일반적이다. 이는 이불에 묻은 오염 물질은 지울 수 있지만, 숨어 있는 집먼지진드기까지 제거하긴 어렵다.
이불 속에 숨어 있는 집먼지진드기는 60℃ 이상에서 사멸되므로 물 온도를 55℃ 이상으로 해 이불을 빨아야 속까지 깨끗하게 세탁할 수 있다.

Point 2. 이불 빨래는 2주에 한 번!
섬유 속 집먼지진드기와 세균을 줄이는 효과적인 방법은 자주 세탁하는 것이다. 이불은 보통 2주에 한 번씩 세탁하는 것이 적당하다. 순면 이불은 섬유가 줄어들 수 있으므로 삶아 빠는 것이 좋지 않으며, 목화솜은 물세탁이 어려우므로 겉커버만 세탁하고, 속은 일주일에 한 번씩 털고 햇볕에 말려 소독한다.
세탁 후 각종 질환의 원인이 되는 집먼지진드기 사체와 배설물 등이 남아 있을 수 있으므로, 완전히 건조시킨 후 막대기 등으로 충분히 두드리고 먼지를 털어야 깔끔하다.

Point 3. 이불 건조 후 햇볕에 30분 이상 말려 소독!
베개와 이불은 일주일에 한 번 햇볕에 30분 이상 말려 일광 소독하는 것이 좋다.
햇볕의 자외선은 섬유 표면의 세균을 없애는 살균 작용을 한다. 1~2시간에 한 번씩 앞뒤로 뒤집어 골고루 햇볕을 쐬어준다.
시간은 햇볕이 잘 드는 낮 12시부터 오후 4시 사이가 좋으며, 중간중간 두드려주면서 말리면 집먼지진드기를 70%까지 없앨 수 있다.

똑소리 나는 싱글, 박소현이 추천한 크린토피아 3단계 이불 클리닉 시스템

바쁜 맞벌이 주부나 싱글족, 아토피 환자가 있는 가정에서 인기
집에서 2주일에 한 번씩 침구류를 세탁하기는 쉽지 않다. 맞벌이를 하는 주부라면 더욱 어려운 일. 크린토피아 침구류 세탁 서비스를 이용하면 간편하게 건강한 침구 관리를 할 수 있다. 세탁 전문 프랜차이즈 크린토피아에서는 일반 이불은 물론 두꺼운 겨울 이불도 잔류 세제나 진드기 염려 없이 깨끗하게 세탁하고 압축 진공 포장까지 하는 ‘크린토피아 3단계 이불 클리닉 시스템’을 운영한다. 가족 건강을 생각하는 스마트한 주부나 싱글족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크린토피아 이불 클리닉 시스템은 겉 때만 빼는 집 빨래와 달리 3단계 건조 시스템을 도입해, 집먼지진드기를 비롯한 각종 세균을 살균하는 55℃ 열풍 건조, 이불을 충분히 두드려 먼지를 털어내고 풍성함을 살려주는 텀블링 건조, 마지막으로 먼지와 집먼지진드기 등을 제거하는 강력한 흡입 단계를 거쳐 이불의 겉 때 제거 위주인 가정 세탁과 달리 확실한 세탁 효과가 있다.
맞벌이 주부 김선영(35) 씨는 “크린토피아를 이용한 후부터 남편과 아이들이 이부자리가 쾌적해졌다며 좋아한다”며 “전용 비닐에 깨끗이 포장해줘 운반도 편리하고 뽀송뽀송한 이불로 잠자리가 포근해 졌다”고 말했다.
크린토피아는 매주 목요일, 토요일에 이불 빨래 30% 할인 서비스를 제공(4, 5월 제외)하고 있다.

그녀가 알려주는 스마트한 이불 세탁법


겨울철 똑똑한 침실 관리법

그녀가 알려주는 스마트한 이불 세탁법
성인이 하룻밤에 흘리는 땀의 양은 1~1.5ℓ. 매트커버가 있어도 땀이 매트리스에 배게 마련이다.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침대 위 이불을 치워 매트리스를 건조시키고, 진공청소기로 먼지를 빨아들인 후 한 달에 한 번쯤 햇볕에 말린다. 3개월에 한 번씩 매트리스를 좌우로 돌리고 6개월에 한 번 아래위를 뒤집는 것이 좋다. 소독용 알코올을 뿌리면 살균 소독이 된다. 침구 이불 한 장에 20만~70만 마리의 진드기가 서식한다. 진드기는 충격에 약해 이불을 두들기면 약 70%는 내장 파열로 죽는다. 일주일에 한 번 이불을 햇볕에 말리고 걷을 때 가볍게 두들겨주는 게 좋다.


사진제공·문의 | 크린토피아(www.cleantopia.com)

여성동아 2012년 11월 587호
Living 목록보기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