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Celeb 안타까운 소식

‘노총각’ 정준호 결혼 연기 끝에 파혼한 속사정

글·김수정 기자/ 사진·동아일보 출판사진팀

입력 2008.10.20 15:08:00

지난 7월로 예정됐던 결혼식을 돌연 연기했던 정준호가 끝내 파혼했다.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파혼을 맞은 속사정과 정준호의 심경을 취재했다.
‘노총각’ 정준호  결혼 연기 끝에 파혼한 속사정

정준호(38)가 최근 파혼해 주위의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그의 파혼 소식이 처음 알려진 건 지난 9월 중순 한 언론이 이를 보도하면서부터. 이에 대해 정준호 소속사는 “정준호로부터 영화촬영과 봉사활동 등 개인적인 일정이 빠듯하다 보니 두 사람의 관계가 소원해졌다. 얼마 전 좋은 친구로 남기로 결정했다고 들었다”며 파혼 사실을 인정했다.

결혼 연기 선언할 때 이미 성격 차이로 갈등 겪어
정준호는 지난 5월 패션업계에 종사하는 여자친구와의 7월 결혼하기로 했음을 공개적으로 밝히고 양가 상견례를 하는 등 결혼 수순을 밟아왔으나 결혼 발표 한 달 뒤인 지난 6월 돌연 결혼식을 연기해 궁금증을 자아냈었다. 당시 정준호 측은 “정준호 부친의 건강문제와 영화촬영 스케줄, 해외에서 운영 중인 호텔 리모델링 사업 등으로 경황이 없어 결혼식을 미뤘다”며 “양가 합의하에 내년 초 결혼식을 올리기로 결정했다”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하지만 파혼 소식이 알려진 후 정준호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사실 결혼 연기를 선언했던 지난 6월 여자친구와의 성격 차이를 발견했다. 어떻게든 서로 간의 거리감을 좁히려고 했지만 역부족이었다. 모든 게 내 불찰이고 아무도 원망하고 싶지 않다”며 “이 일로 내가 상처받는 건 괜찮지만 여자친구와 그의 가족이 마음 다치는 일이 벌어질까봐 조심스럽다”고 그간의 괴로웠던 심경을 고백했다.
지난 9월 초 자신이 운영하는 봉사단체인 ‘사랑의 밥차’ 멤버들과 음반을 내기도 한 정준호는 심신이 지친 상태지만 다시 마음을 가다듬고 영화촬영에 집중하고 있다고 한다. 그는 조만간 영화 ‘유감도시’와 드라마 ‘내 생애 마지막 스캔들’ 시즌2로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여성동아 2008년 10월 538호
Celeb 목록보기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