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LifeStyle 별책부록│Flower Decoration

공간에 따라 달라지는 꽃꽂이 테크닉

초보주부도 손쉽게 따라 할 수 있어요

■ 플라워 데코/이정화(시에스타, 02-3446-5186) 이현경(in the nature, 02-6337-0377) 이숙경(장미원, 02-585-9017) ■ 기획·조은하 기자(ceh@donga.com) ■ 진행·최상희(프리랜서) ■ 사진·조영철 기자 이승렬(프리랜서) ■ 아트디렉터·이관수 ■ 미술·윤상석 최진이 김영화 이은이 기자 ■ DTP·김현주

입력 2003.03.19 10:52:00

아무리 예쁜 꽃이라 할 지라도 공간에 어울리지 않는다면 그 진가를 발휘하기 힘들다.
때문에 꽃꽂이를 하기 전에 가장 먼저 생각해야 할 것이 ‘꽃을 놓아둘 장소’.
식탁 위에 센터피스로 장식할 것인지 아니면 침실에 둘 것인지 결정한 다음 그에 맞는 꽃과 꽃꽂이 방법을 선택한다. 공간에 따라 전혀 다른 느낌으로 연출하는 꽃꽂이 테크닉 배우기.
봄 꽃꽂이 소재로 많이 사용하는 산당화 몇 가지와 장미 한 송이를 화병이나 유리컵에 자연스럽게 꽂아 티 테이블에 생기를 불어넣는다. 티 테이블에 놓아둘 꽃은 지나치게 화려하거나 높게 꽂지 않는 것이 포인트. 테이블 클로스와 꽃의 색상이 조화를 이룬다면 한두 송이만 꽂아도 센스 있는 연출이 된다.
공간에 따라 달라지는 꽃꽂이 테크닉


센터피스는 테이블 세팅을 더욱 감각적으로 보이게 한다. 센터피스에 엄격한 규칙은 없지만 식탁에 앉았을 때 마주하는 사람의 얼굴을 가리지 않을 정도의높이가 적당하다. 그리고 향기가 너무 강한 꽃은 피하는 것이 요령. 모던한 디자인이 돋보이는 오렌지 빛깔의 화병에 장미를 낮게 꽂아 화사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공간에 따라 달라지는 꽃꽂이 테크닉


한식 상차림에는 화려한 꽃보다는 소박한 느낌의 소국이 잘 어울린다. 수반 대신 은은한 옥빛의 사각 접시 위에 오아시스를 놓고 마디초를 좌우로 길게 장식한다. 그 위에 동그란 옥잠화 잎을 꽂고 하얀색과 연분홍 빛깔의 소국을 풍성하게 꽂아주면 동양적이면서도 봄내음 물씬 풍기는 센터피스가 완성된다.
공간에 따라 달라지는 꽃꽂이 테크닉


주방에는 화병 대신 스테인리스 스틸 소재의 주전자를 이용하는 것도 색다른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는 방법. 커다란 꽃송이가 돋보이는 흰색 거베라로 중심을 잡고 보라색 과꽃을 촘촘히 꽂아주면 공간이 훨씬 생동감 있어 보인다.
공간에 따라 달라지는 꽃꽂이 테크닉


콘솔 위에 놓을 꽃은 크고 높게 꽂아야 초라해 보이지 않으면서 거실에 화사한 분위기를 낼 수 있다. 여기에 잘 어울리는 꽃이 애플블로섬. 긴 줄기를 그대로 살려 화병에 꽂아주면 그 자체만으로도 감각적인 꽃꽂이가 된다. 애플블로섬 이외에 수선화나 히아신스, 카라 등도 잘 어울린다.
공간에 따라 달라지는 꽃꽂이 테크닉




산당화의 긴 가지를 이용하면 꽃을 많이 꽂지 않고도 여백을 살린 동양화처럼 멋스러운 꽃꽂이를 할 수 있다.높이를 살려 꽃꽂이를 할 때에는 화병도 다소 높이가 있고 안정감이 있는 것을 고르는 것이 포인트. 먼저 산당화 2~3가지를 꽂은 후 붉은색 스타릴리를 줄기째 꽂아 포인트를 준다.
공간에 따라 달라지는 꽃꽂이 테크닉


아침에 눈을 뜰 때마다 옆에서 향기로운 꽃향기가 느껴진다면 어떨까? 침실의 사이드 테이블에 꽃을 두어 로맨틱한 분위기를 살려보자. 침실처럼 편히 쉬는 휴식 공간에는 은은한 향의 꽃을 한두 송이만 꽂아야 부담스럽지 않다. 둥글고 작은 유리병에 난잎을 두르고 장미와 스타치스로 장식하면 화사한 느낌의 침실 꽃꽂이가 완성된다.
공간에 따라 달라지는 꽃꽂이 테크닉


집안의 첫인상을 결정하는 현관을 생동감 넘치는 공간으로 연출해보자. 깊이가 있는 화병에 오아시스를 담고 보라색 델피늄을 삼각형 모양으로 층지게 꽂아 풍성함을 살린다. 앞쪽에 노란색 해바라기를 자연스럽게 꽂아주고 아래쪽에 초록색 잎을 한두 개 정도 안정감 있게 받쳐주면 한결 멋스럽다.
공간에 따라 달라지는 꽃꽂이 테크닉


침실에 놓인 화장대를 화사한 꽃으로 장식해보자. 화장할 때마다 은은한 향기가 느껴져 기분이 한결 즐거워진다. 먼저 높이가 있는 화병을 준비해 흰색과 분홍색 엉겅퀴를 화병 입구에 걸칠 만한 길이로 잘라 꽂는다. 엉겅퀴를 약간 더 길게 잘라 위쪽으로 소담스럽게 꽂은 후 설유화 몇 가지를 잘라 군데군데 꽂아주면 앤티크한 화장대에 어울리는 꽃꽂이가 완성된다.
공간에 따라 달라지는 꽃꽂이 테크닉


장식 없는 하얀색 문에 로맨틱한 리스를 달아보자. 초록색 리스 틀을 준비한 후, 보랏빛 스타치스를
꽂고 과꽃을 군데군데 색깔 맞춰 장식한다. 초록색의 아이비를 곁들여 싱그러움을 더하고 핑크색 리본으로 마무리하면 산뜻한 리스가 완성! 장미로 리스를 만든 다음 그대로 말려 드라이 플라워로 즐겨도 좋다.
공간에 따라 달라지는 꽃꽂이 테크닉


여성동아 2003년 3월 471호
LifeStyle 목록보기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