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LifeStyle 남자들의 생각

‘우리나라 남성 두명 중 한명이 매춘업소 이용’

성매매 동기와 장소 어떻게 이루어지나

■ 기획·최미선 기자(tiger@donga.com) ■ 글·최희정 ■ 사진·동아일보 사진DB파트 ■ 자료제공·전북여성연합

입력 2003.01.10 10:44:00

얼마전 전북여성단체연합에서 실시한‘ 성매매에 대한 남성의식’을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절반에 가까운 남성이 매춘업소를 이용했다고 답변, 적어도 두명 중 한명이 성매매 경험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이 어떤 동기로 성매매를 했는지, 주로 이용하는 곳은 어딘지, 성매매 이후 느끼는 심정 등 성매매에 관한 남성들의 솔직한 생각을 들어보았다.
‘우리나라 남성 두명 중 한명이 매춘업소 이용’
회사원 박민호씨(가명·35)는 지난 11월 직장 동료들과 함께 단란주점에서 술을 마신 후 분위기에 취해 2차를 가게 되었다. 자신의 파트너와 몇차례 블루스를 추다가 내친 김에 여관까지 직행한 것. 결혼 후에는 좀처럼 돈을 주고 여자를 사지 않았지만 그날따라 파트너가 맘에 들고 성적인 욕망을 강하게 느껴 성관계를 맺었다.
응답자 절반이 성매매 경험 있다고 밝혀
“가끔 동료들과 술을 마시고 단란주점이나 룸살롱에 가거든요. 처음에는 돈을 주고 여자를 사는 것이 아내에게 미안하고 왠지 불결한 느낌이 들어 꺼려했는데, 동료들은 그런 나를 보고 마누라밖에 모르는 ‘ 쪼다’라고 하더군요. 더는 그런 말이 듣기 싫었고 솔직히 아내 아닌 다른 여자와 섹스를 하고 싶은 마음도 들었어요.”
전북여성단체연합이 지난해 10월부터 한달간 전북지역 20세 이상 남자 6백명을 대상으로 ‘성매매에 대한 남성의식’을 조사한 결과, 응답자 5백61명 가운데 46%인 2백57명이 매춘업소를 이용한 적이 있다고 응답했다.
매춘업소를 이용한 동기에 대해서는 ‘동료나 친구들과 어울리기 위해서’가 35.4%(91명)로 가장 많았고 ‘회식 및 단체모임 분위기에 휩쓸려’가 35%(90명)로 그다음을 이었다. ‘스트레스와 피로, 성적 욕구를 풀기 위해서’는 16.7%(43명)를 차지했다. 또 업무 접대 차원(6.6%)에서와 성매매 여성들의 호객행위(2%)도 매춘업소를 찾는 계기라고 응답했다. 아울러 ‘남자끼리 룸살롱이나 단란주점 등지에서 술자리를 가지면 애사심이나 동료애가 강해진다’는 반응이 응답자의 절반에 가까운 48.7%를 차지하고 있다.
이 조사자료는 남성들의 놀이문화가 집단적인 분위기에 의해 행해지며 그런 놀이문화가 그대로 성매매와 연결되고 있음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
우리나라는 1961년부터 성매매가 금지돼왔으나 우리나라 남성 10명 중 4명은 성매매가 불법임을 인식하지 못한 채 매춘업소를 찾거나 다양한 경로를 통해 돈을 주고 성을 사는 일에 익숙해져버렸고 실제로 자연스런 일상 행위로 경험하고 있다는 얘기다.
최기성씨(가명·39)는 서울 청량리 성 매매 업소에서 3만원을 주고 성관계를 한 혐의로 경찰서에 잡혀간 적이 있었다. 두 딸의 아버지인 그는 “아내가 바람을 피우는 것 같아 복수하려고 했는데, 불법인지 몰랐다. 정당하게 돈을 주고 했는데 내가 무슨 잘못을 한 거냐?”며 오히려 화를 냈다.
실제로 전북여성단체연합이 조사한 바에 따르면 ‘남성이 성매매를 한두 번 했다고 해서 사회적으로, 도덕적으로 문제 될 것이 없다’고 대답한 남성이 32.3%(1백81명)였고 ‘보통이다’라고 대답한 남성도 25.5%(1백43명)로 나타났다. 성매매가 법적으로는 금지되어 있지만 이처럼 대다수의 남성이 성매매에 대해 별다른 죄의식을 갖고 있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돈을 주고 여성을 살 수 있는 곳을 알고 있는가’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69.7%인 3백88명이 ‘그렇다’라고 답했고 ‘유흥업소에서 좋은 서비스를 받으면 경제적으로 무리가 있더라도 다시 찾게 된다’는 질문에는 1백25명이 ‘그렇다’고 했다. 뿐만 아니라 ‘내가 원하면 언제든지 상점에서, 인터넷을 통해, 비디오 가게를 통해 상품화한 여성들의 몸을 쉽게 얻을 수 있다’고 대답한 남성이 3백10명으로 절반을 넘어서고 있다. 성매매가 남성들 사이에서 보편적으로 행해지고 있고 마음만 먹으면 언제든지 성매매 업소를 이용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여성의 몸을 상품화하는 데 동조하고 있는 의식을 엿볼 수 있다.

‘우리나라 남성 두명 중 한명이 매춘업소 이용’

조사 결과 많은 남성들이 ‘남자가 접대부와 몇번 잤다고 해서 문제될 건 없다’는 생각을 하고 있었다.


자영업을 하는 김준식씨(가명·41)는 거래처 접대 차원에서 단란주점을 종종 이용한다. 아가씨를 불러서 술을 마시다가 상대방이 아가씨를 마음에 들어하는 것 같으면 넌지시 2차를 보낸다. 이렇게 알아서 서비스를 해줘야 영업을 원활히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 2차까지 해결해주고 나면 거래는 거의 100% 성공한다고 말한다.
접대 차원에서 유흥업소를 찾거나 성매매를 주선하는 남성은 비단 김씨만이 아니다. 아직까지 대부분의 남성들은 접대를 업무의 연장으로 여기고 있고(33.3%) 접대를 잘해야 능력 있는 사람으로 생각하고 있다는 의견도 42.4%나 되었다.
한편 성매매 장소도 광범위하게 퍼져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과거에는 청량리나 미아리, 용산 등 특정화한 윤락업소와 룸살롱, 소위 ‘방석집’이라 불리는 곳에서 성매매가 많이 일어났지만 최근에는 술을 팔지 않는 곳에서도 성매매가 자연스럽게 이루어지고 있다. 그중 노래방이나 이발소, 다방, 안마 시술소 등지도 성매매 장소로 사용되는 확률이 상당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놀라운 것은 성매매 대상이 룸살롱이나 단란주점이 아닌 노래방에서 만난 여성이 가장 많다는 것. 한번이라도 성매매를 해 본 경험이 있는 남성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전체 응답자 중 2백50명(44.6%)이 노래방 도우미와 성매매를 했다고 대답했고, 그다음으로 단란주점에서 일하는 여성이 2백22명(39.6%), 유흥주점에서 일하는 여성 1백37명(24.4%) 순이었다.
회사원 유종민씨(가명·32)는 친구들과 함께 노래방에서 노래를 부르다가 얼떨결에 2차까지 가게 되었다. 아르바이트로 노래방 도우미를 한다는 30대 주부와 노래를 부르다가 그만 눈이 맞아 여관까지 가게 된 것. 다음날 아내 얼굴 보기가 미안한 것말고는 솔직히 기분은 괜찮았다고 털어놓았다.
남성들의 성매매 상대자, 노래방 도우미가 가장 많아
이처럼 노래방 도우미를 대상으로 하는 이유는 무엇보다 윤락업소나 룸살롱에 비해 눈에 띄지 않고 비용도 훨씬 적게 들기 때문이라고.
한편 대다수의 남성들이 성매매에 대한 죄의식을 느끼기 않고 당연하게 받아들이는 것과 달리 실제 성관계를 한 뒤 만족감을 느끼는 경우는 드문 것으로 나타났다.
허상렬씨(가명·36)는 지난 10월 거래처 직원과 단란주점에서 술을 마신 뒤 파트너에게 호기심이 생겨 2차를 나갔다. 그러나 ‘화끈할 것’ 같은 기대와는 달리 허전하고 만족감도 적었다고 한다. 그리고 무엇보다 만삭인 아내에게 미안한 마음이 들어 여러 모로 기분이 씁쓸했다는 것.
이처럼 성매매 경험이 있는 남성들을 대상으로 관계 후 느낌에 대한 질문에 26.8%가 ‘기대와 달리 실망감이 들었다’고 대답했고, ‘성병에 대한 두려움이 있었다’가 26%, ‘죄책감이 들었다’가 17.6%, ‘별느낌이 없었다’가 14.4% 로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어쨌든 ‘성은 상대방의 감정에 상관없이 언제든지 돈만 주면 살 수 있는 것’이라고 생각하는 남성들의 왜곡된 성문화는 도덕적 불감증을 낳을 수 있다. 특히 가출 청소년이 증가하면서 10대 성매매가 번성하고 있는 추세를 감안해볼 때 성매매는 다시 한번 짚고 넘어가야 할 문제다.
뿐만 아니라 성매매를 통한 외도는 가정파탄의 주 요인이 되고 있다. 한국가정법률상담소에 따르면 여성의 이혼 사유 중 남편의 폭력에 이어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는 것은 남편의 부정행위, 즉 외도다.
남성들의 성매매 의식을 조사한 전북여성단체연합 측은 “현재 우리 사회에 깊숙이 뿌리를 내리고 있는 왜곡된 성문화와 도덕적 불감증을 치유하고, 성매매 대상 여성들의 인권을 보호하기 위해서라도 성 매매는 반드시 근절되어야 한다”며 “이를 위해서는 ‘눈 가리고 아웅 하는 식’의 단속이 아닌 좀더 강화된 단속과 처벌이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여성동아 2003년 1월 469호
LifeStyle 목록보기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