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LifeStyle Volunteer Work

이성준 주부의 외국인 노동자 한글 자원봉사

기획·강현숙 기자 / 구술정리·안소희‘자유기고가’ / 사진·박해윤 기자

입력 2007.03.20 17:53:00

안산이주민센터에서 외국인 노동자들에게 한국어를 가르치고 있는 이성준씨(55). 외국인 노동자들이 진정한 우리 이웃으로 자리 잡는 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다는 그가 들려주는 봉사활동 체험기.
이성준 주부의 외국인 노동자 한글 자원봉사

1 베트남, 필리핀, 콩고에서 온 8명의 외국인 여성들에게 한글을 가르치고 있는 이성준씨.
2 이씨는 외국인 노동자에게 단순한 한국어 교사가 아니라, 기댈 수 있는 든든한 친구가 되고 싶다고 말한다.


“안녕하세요?”
오전 10시30분, 중국어·베트남어·영어가 뒤섞여 시끌벅적한 교실 안에 들어서며 인사를 건넨다. 학생들이 서툰 발음이지만 반갑게 인사에 답한다. 인사를 나누고는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한글 수업을 시작한다.
내가 안산이주민센터를 찾은 건 지난 2005년 가을 무렵이다. 젊은 시절 남편의 미국 유학길에 따라나섰던 나는 타향살이의 고단함을 누구보다 잘 알기에 외국인 노동자들을 돕고 싶었다. 인터넷을 통해 이곳을 알게 됐고, 간단한 교육을 수료한 뒤 매주 수요일 외국인 노동자들에게 한글을 가르치고 있다.
내가 가르치는 학생들은 중국, 베트남, 필리핀, 콩고에서 온 8명의 여성들로 결혼, 아프리카 난민, 이주 노동자 등 한국에 건너온 이유도 가지각색이다. 학생들은 모두 결혼을 했는데, 아이가 아프거나 가정폭력에 시달려도 한국말을 제대로 하지 못해 막막한 경우가 많다고 한다. 직접적인 도움을 줄 수는 없어도 그들에게 나는 단순히 ‘한국어 교사’가 아니라 ‘세상과 통하는 유일한 통로’가 된다. 한밤중에 열이 펄펄 끓는 아이를 안고 함께 병원에 가거나 가정폭력에 상처받은 젊은 엄마와 부둥켜안고 눈물을 흘리기도 한다. 때문에 한글교실을 맡고부터는 학생들이 언제, 어떤 도움을 청할지 몰라 휴대전화 전원을 꺼놓지 못한다.
본격적인 수업시간. 나는 외국인 학생들이 이해하기 쉽게 구체적인 상황을 들어 단어와 문장을 설명해준다.
“오늘은 맛에 대한 표현을 배워봐요. 설날에는 음식을 많이 하게 되죠? 먼저, 맛이 짜요.”
“맛이 짜요.”
“우리 남편은 짜요.”
베트남에서 온 수지의 농담에 교실은 한바탕 웃음바다가 된다. 처음에는 기초적인 몇 마디 말 밖에는 하지 못하던 학생들이 이제는 한글도 줄줄 읽고 제법 농담도 할 수 있는 수준이 됐으니 대견하고 고마울 따름이다. 삐뚤빼뚤한 글씨지만 열심히 써내려간 노트를 보면 배움에 대한 열정이 느껴진다.
대화 연습까지 마치고 강의를 정리하니 벌써 정오가 훌쩍 넘었다. 안산이주민센터에서 마련한 무료 점심을 먹으며 못다 한 이야기를 나눈다. 젊은 엄마들에게는 아기에 대해 묻기도 하고, 불법 체류나 임금 체불로 어려움을 겪는 동료의 상담을 받아주기도 한다. 그들에게 비쳐진 한국이 불평과 소외로 얼룩진 모습이 아니길 바라며 그들이 하루빨리 ‘외국인’이 아닌 ‘한국인’으로 자리 잡기를 기대해본다.
외국인 노동자 돕기 자원봉사 여기서도 할 수 있어요
갈수록 늘어나고 있는 외국인 노동자 수에 비해 복지나 인권보호는 미흡한 실정이므로 이들을 돕는 자원봉사의 손길은 절실하다. 외국인 노동자 돕기 자원봉사는 한글교실, 노동문제 상담, 가정 방문 및 후원, 자녀 돌보기 등 다양한 분야가 있고 주 1회 이상 시간을 정해 정기적으로 활동한다. 분야에 따라 소정의 교육을 거친 뒤 봉사할 수 있다.

한국이주여성인권센터 서울시 종로구 숭인동 02-3672-8988
안산이주민센터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원곡동 031-492-8785
한국CLC 이주노동자인권센터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마평동 031-339-9133
한국이주노동자인권센터 인천시 서구 가좌동 032-576-8114
아산외국인노동자지원센터 충남 아산시 온천2동 041-541-9112
부산외국인노동자인권을 위한 모임 부산시 부산진구 전포2동 051-802-3438


여성동아 2007년 3월 519호
LifeStyle 목록보기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