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LifeStyle 이현준의 랜덤박스(4)

호텔 밀키트 & 간편식 3종, 내돈내산 시식기

글 이현준 기자

입력 2020.10.09 10:00:01

이젠 집에서도 간편하게 호텔 음식을 맛볼 수 있다. 기자가 직접 맛본 호텔 밀키트와 가정 간편식 3종을 소개한다.
*이현준 기자의 랜덤박스 
이번엔 뭐가 들었을까 기대하게 만드는 랜덤박스처럼, 매번 색다른 체험을 전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외식이 줄어든 반면 밀키트(Meal Kit, 재료가 손질돼 있어 간단하게 조리할 수 있는 음식)와 HMR(Home Meal Replacement, 데우기만 하면 먹을 수 있는 가정간편식)이 인기를 끌고 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에 따르면 올해 HMR 시장 규모는 4조원, 밀키트 시장은 1천억원 대에 이를 전망이다. 이 때문에 코로나19 확산으로 실적 부진에 시달리는 호텔이 새로운 돌파구로 밀키트와 가정간편식 시장에 뛰어들고 있다. 내 집 식탁에서 호텔 음식을 먹을 수 있다니 반가운 소식임은 분명하다. 하지만 과연 호텔에서 먹었던 고급스러운 맛 그대로일까. 이런 호기심엔 직접 먹어보는 게 최선! 기자가 조선호텔과 워커힐호텔, 글래드호텔의 밀키트와 HMR을 직접 먹어봤다.

정용진 효과로 완판, 구하기도 힘든 조선호텔 유니짜장

조선호텔 유니짜장 조리 후 모습.

조선호텔 유니짜장 조리 후 모습.

재계의 대표적인 인플루언서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은 얼마 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조선호텔 밀키트 ‘삼선짬뽕’을 요리하는 사진을 올려 화제가 됐다. 조선호텔은 8월 말 중식당 ‘호경전’의 대표 메뉴인 삼선짬뽕과 유니짜장을 밀키트로 출시해 쓱닷컴을 통해 판매하고 있는데 ‘정용진 효과’에 힘입어 한 달여 만에 2만개가 넘게 판매됐다. 쓱닷컴에 따르면 이는 유사상품 대비 30배 이상 높은 수치라고 한다. 제품이 완판된 탓에 기자도 재입고될 때까지 3일을 기다려 주문을 할 수 있었다. 

제품의 양은 2인분이며 구성은 간단하다. 면과 소스가 1인분씩 소포장 돼 있다. 조리법도 짜장라면과 흡사하다. 끓는 물에 면을 삶아 그릇에 옮겨 놓은 뒤 소스를 데워 부으면 끝이다. 일단 간편성 측면에선 합격. 면은 탱글탱글했고 소스엔 건더기가 제법 많아 먹음직스러웠다. 비주얼도 합격. 다음은 맛을 볼 차례. 맛의 시작은 향에서 비롯되는데, 조금 불길했다. 저가 레토르트 짜장의 향이 났기 때문. ‘설마’ 하는 마음으로 면을 입에 넣었는데 다행히 맛은 나쁘지 않았다. 중식당에서 먹는 짜장면보다 깊은 맛은 부족했지만 담백하고 자꾸 손이 가는 맛이다.



조선호텔의 밀키트

조선호텔의 밀키트 '조선호텔 유니짜장'

총평: 간편성 측면에선 ‘홈쿡족’을 만족시킬 만하다. 가격은 7천9백원(배송료 제외). 1인분 당 4천원인 셈인데, 호경전 짜장면이 1만원인 것에 비하면 가성비가 좋다. 나트륨 함량이 너무 높은 점은 마음에 걸린다. 1인분에 함유된 나트륨이 2천9백20㎎인데, 하루 권장량의 1백46%나 된다. 그렇지만 원래 짜장면이 건강식품은 아니니 집에서 간편히 먹고 싶다면 추천한다. 다만 높은 명성에 기대가 컸다면 실망할 수 있다. 본디 기대가 큰 만큼 실망도 큰 법이다. 쓱닷컴에서 구매 가능하다. 

별점: ★★★☆(5개 만점)

고기는 항상 옳다! 글래드호텔 양갈비

글래드 양갈비 조리 후 모습.

글래드 양갈비 조리 후 모습.

다음으로 맛본 음식은 글래드 호텔앤리조트의 ‘글래드 셰프s 에디션’ 4종 중 하나인 양갈비. 글래드 호텔의 뷔페 레스토랑 ‘그리츠’의 대표 메뉴를 밀키트로 구성했다. 내용물은 역시 ‘심플’하다. 양갈비 300g과 시즈닝이 각각 소포장 돼 들어있다. 조리도 어렵지 않다. 프라이팬을 불에 달군 후 고기를 올리면 된다. 물론 잘 익도록 여러 번 뒤집어주는 노력 정도는 해야 한다. 기자는 사실 특유의 냄새 때문에 양고기를 즐겨 먹지 않는 편인데, 걱정했던 냄새는 나지 않았고 고기가 익어갈수록 진해지는 고소한 향이 군침을 돌게 했다. 그래도 마음이 놓이지 않아 시즈닝을 듬뿍 뿌려 구웠다. 마늘과 바질의 향이 섞이니 더욱 입맛이 돋았다. ‘대체 고기가 언제 익나’생각하며 조바심을 느끼기도. 

어느 정도 익었다 생각돼 그릇에 옮긴 뒤 시식에 들어갔다. 갈비는 손으로 먹어야 제 맛 아니겠는가. 포악한 육식공룡으로 빙의해 양갈비의 뼈대를 잡고 한 입 가득 베어 물었다. 역시 고기는 항상 옳다. 육즙이 흘러나오며 고소한 풍미가 입 안을 가득히 채웠다. 시즈닝을 많이 뿌리지 않아도 됐을 듯싶다. 양고기 특유의 냄새가 거의 나지 않았다. 조금 덜 익히는 바람에 살짝 질기긴 했지만 문제될 수준은 아니었다.

글래드 호텔앤리조트의 대표 밀키트

글래드 호텔앤리조트의 대표 밀키트 '글래드 양갈비'

총평: 가격은 1만5천원. 저렴하진 않지만 그렇다고 너무 비싸지도 않은, 무난한 수준이다. 다만 뼈포함 300g이기 때문에, 기자와 같은 ‘육식족’에겐 다소 양이 적게 느껴질 수도 있다. 시즈닝의 향이 강한 편이니 고기 자체의 맛을 즐기는 편이라면 뿌리지 않는 게 나을 수도 있다. 소금 등으로 간을 하면 더 맛있겠다는 생각이 든다. 잘만 구우면 호텔식당에서 먹는 만큼의 퀄리티가 나올 듯하다. 그다지 흠잡을 내용이 없지만 ‘육식족’인 기자의 식성과 ‘고기 프리미엄’을 감안해 점수에 핸디캡을 부여한다. 이것 역시 쓱닷컴에서 구매 가능하다. 

별점: ★★★★(5개 만점)

국물맛은 합격점, 워커힐호텔 육개장

온달 육개장 조리 후 모습.

온달 육개장 조리 후 모습.

마지막 순서는 워커힐호텔앤드리조트의 육개장. 워커힐의 정통 한식당 ‘온달’의 맛을 HMR로 담았다. 일반적인 레토르트 식품과 달리 냉동 보관 제품이라는 점이 특이했다. 집에 배송됐을 때도 꽁꽁 얼어서 도착했다. 이미 조리가 다 돼있는 상태기 때문에 해동 후 용기에 부어 전자레인지에 4~5분만 데우면 끝이다. 가장 눈에 띈 점은 푸짐한 건더기였다. 600g의 용량을 자랑하듯 소고기와 파, 무가 가득 들어 숟가락으로 뜨면 묵직함이 느껴질 정도다. 다만 국물의 빛깔이 보통의 육개장에 비해 묽은 편이다. 

‘오, 생각보다 얼큰하다.’ 국물을 한 숟갈 떠먹고 뇌리에 스친 생각이다. 국물은 보기완 달리 진한 맛이 느껴져 합격점을 줄만 했다. 오히려 푸짐해보였던 건더기가 조금 실망스러웠다. HMR의 한계일 수도 있겠지만 건더기가 풀이 죽고 눅눅해 식감이 좋지 않았다. 밥을 말아 국밥처럼 먹는 게 낫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러면 밥도둑으로 변신할 듯하다.

워커힐 호텔앤리조트가 선보인 HMR

워커힐 호텔앤리조트가 선보인 HMR '온달 육개장'

총평: 가격은 9천8백원. 1~2인분이라고 표기돼 있는데, 혼자 먹기엔 비싸고 둘이 먹기엔 적당한 가격이다. 날씨가 서늘해진 10월, 집에서 간편하게 푸짐한 건더기와 함께 따끈한 국물을 먹고 싶다면 좋은 선택지가 될 듯하다. 다만 즉석 조리 요리보다 맛은 떨어진다는 점에 유의할 것. 또 한 팩 기준 열량이 270㎉밖에 되지 않아 이것만으로 식사를 대체하긴 다소 부족해 보인다. 밥과 함께 먹어야 될 듯한데, 결국 시간과 비용이 더 드는 셈이다. 한식이나 국물요리를 좋아하는 사람이 아니라면 크게 메리트는 없을 듯. 마켓컬리에서 주문가능하다.

별점:
★★★☆(5점 만점)

사진 홍태식



여성동아 2020년 11월 683호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