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Food

건강하고 간편한 즐거움! 아로마빌커피 핸드립

강현숙 기자 life77@donga.com

입력 2020.12.17 10:05:02

커피에는 폴리페놀, 마그네슘 등 각종 미네랄 성분이 함유되어 있어 적절히 마시면 건강에 도움이 된다. 그렇다면 어떤 형태로 마시는 게 가장 좋을까. 최근 원두를 여과지로 추출한 드립커피 형태로 마시면 심혈관 질환으로 인해 사망할 위험이 낮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스웨덴 예테보리대학교 다그 텔레 교수팀은 유럽 예방심장학회지에 소개한 논문에서 50만8천7백47명의 노르웨이 성인남녀를 대상으로 약 20년 이상 마신 커피의 양과 유형을 조사해 커피와 심혈관 질환의 상관관계를 밝혀냈다. 그 결과에 따르면 하루 1~4잔의 여과된 커피를 마신 사람들의 사망률이 가장 낮았다. 여과되지 않은 커피에는 심혈관 질환을 유발하는 혈중 콜레스테롤을 증가시키는 물질이 포함돼 있는데, 원두를 걸러 마시면 종이필터가 이를 걸러준다는 것이다.

커피 드립퍼와 여과지가 결합된 아이디어 상품

아로마빌커피 노환걸 대표.

아로마빌커피 노환걸 대표.

이 같은 드립커피의 장점이 알려지면서 쉽고 건강하게 드립 커피를 즐기려는 사람들도 많아지는 추세다. 특히 관심을 모으는 제품은 아로마빌커피의 ‘핸드립’이다. 아로마빌커피의 노환걸 대표는 커피 전문 대기업 브랜드 매니저로 22년간 일하다 선천성 망막색소 변성증으로 시력을 조금씩 잃어 회사를 그만두었고 결국 실명까지 했다. 앞이 보이지 않게 되자 평소에 즐기던 원두커피를 마시는 일도 불편해졌다고. 커피 원두를 준비해 갈고 계량해서 필터에 거치하고 물을 내리는 일련의 과정이 무척 번거로웠다. 고민하던 그는 누구나 간편하고 안전하게 원두커피를 마실 수 있는 핸드립 커피 개발에 몰두했다. 당시 일본식 걸이형 드립백이 유행했는데, 컵 위에 거치하기 불편했고 물에 잠겨서 쓰고 떫은맛이 나왔다. 드립백의 부직포 때문에 포장 시 산패의 주원인인 산소가 약 5% 정도 들어가기도 했다. 노 대표는 노력 끝에 필터와 분쇄원두스틱을 분리하고, 분쇄원두 포장 시 질소를 충전하는 무산소 공정으로 커피 본연의 맛과 향을 그대로 간직한 제품을 완성했다. 개별 포장된 분쇄원두는 원두를 따로 갈 필요가 없어 인스턴트 커피 못지않은 편의성을 제공한다. 또한 환경 문제에도 관심을 기울이며 천연펄프 재질을 사용한 친환경적인 일회용 드립퍼를 개발해 핸드립 제품에 사용하고 있다. 특히 최근 사용 중인 네 번째 버전의 드립퍼는 종이컵 모양으로 설계돼 사용이 한결 편리해졌다.

아로마빌커피의 핸드립은 커피 드립퍼와 여과지가 하나로 결합된 특허 받은 제품으로 사용법이 무척 간단하다. 컵 형태로 제작되어 대부분의 컵에 안정적으로 거치할 수 있고, 천연펄프 필터 사용으로 커피의 지용성 성분을 잘 걸러줘 깔끔한 맛을 내는데 탁월하다.



여성동아 2020년 12월 684호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