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Celeb 스타일 퀸

21세기 왕비·왕세자비 열전 & 스타일 보고서

세계 패션 아이콘

글·김민지 기자 사진·REX 제공

입력 2011.04.19 15:11:00

일부 국가에는 지금도 왕실이 존재한다. 이들의 정치적 영향력은 줄었지만 그 존재만으로도 국민적 지지를 받으며 유행을 선도하고 있다. 특히 결혼으로 왕실에 입성하게 된 왕비와 왕세자비에 대한 관심은 끊이지 않는다. 요즘 가장 주목받고 있는 왕비와 왕세자비 5명의 러브스토리와 함께 독특한 패션 스타일을 소개한다.
왕족이 있는 나라에선 유행을 앞서가는 사람이라 불리는 ‘트렌드세터’가 왕이나 왕비인 경우가 많다. 한 나라의 모든 것을 알리는 막중한 책임을 맡았기에 그들이 유행에 앞서가는 것은 당연하다. 그래서 많은 패션 전문가들은 프랑스의 루이 14세를 최초의 트렌드세터로 꼽으며 왕비를 비롯해 왕족, 귀족, 평민에게까지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한다.
왕가의 여인으로 대중적인 스타일 아이콘이 된 대표주자가 고(故) 다이애나 영국 왕세자비다. 1981년 찰스 왕세자와 결혼식 때 입은 웨딩드레스와 첫 공식석상에서 선보인 블랙 드레스는 대중에게 아름답고 기품 있는 패션의 대명사로 그를 추종하게끔 만들었다.
이렇듯 다이애나 비를 기점으로 유럽에선 왕비와 왕세자비의 패션 스타일에 이목을 집중하고 있다. 동덕여대 패션디자인학과 김혜경 교수는 “왕비나 왕세자비 패션은 대중적인 패션과 크게 다르지 않지만 디테일이나 소재 등 질적인 측면에 약간 차별을 둔다”며 “그렇기 때문에 조금만 눈여겨보면 따라 할 수 있는 스타일링 팁이 돼 대중의 관심을 받고 있다”고 설명한다.

21세기 왕비·왕세자비 열전 & 스타일 보고서


‘제2의 그레이스 켈리’로 떠오른 모나코 차기 왕비 샤를렌 위트스톡
모나코의 국왕 앨버트 공(53)은 지난해 남아프리카공화국 전 국가대표 수영선수 출신인 샤를렌 위트스톡(33)과 약혼했다. 이 커플은 2000년 모나코에서 열린 수영대회에서 처음 만난 뒤 사랑에 빠졌다. 샤를렌은 큰 키에 빼어난 몸매, 아름다운 얼굴로 앨버트 공의 어머니인 배우 그레이스 켈리를 이어갈 차기 왕비로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하지만 샤를렌이 처음부터 패셔니스타로 주목받은 것은 아니다. 처음 앨버트 공과 만날 당시는 최악의 워스트 드레서로 꼽혔던 것. 그러나 디자이너 조르지오 아르마니와 각별한 사이로 발전하면서 달라졌다. 아르마니의 조언대로 콤플렉스였던 넓은 어깨를 드러내는 홀터넥이나 원숄더 드레스를 입으면서 샤를렌만의 아름다움을 뽐내게 됐다. 대외 행사에는 아르마니 프리베 드레스를 입지만 평상시에는 랄프 로렌과 마이클 코어스의 옷을 즐기며 30대 젊은 여성의 활력을 보여주고 있다.
▼ 전문가’s Say
“어깨를 시원하게 드러낸 오프숄더 드레스로 여성성을 강조한 샤를렌 위트스톡은 이전의 왕비들에게 찾기 어렵던 섹시함을 풍긴다.”(박명선 스타일리스트)

아랍판 ‘다이애나 비’라 불리는 요르단 왕비 라니아 알 압둘라
중동을 대표하는 가장 아름다운 왕비는 요르단 왕비 라니아 알 압둘라(41)다. 23세에 왕비가 된 그는 세계 최연소 왕비로도 유명하다. 그는 이집트 카이로에 있는 아메리칸대학에서 경영학을 전공한 뒤 요르단에서 일하다가 1993년 1월 한 만찬에서 당시 요르단 왕자이던 압둘라 왕을 처음 만났다. 열애 두 달 만에 두 사람은 약혼했고 그해 6월 결혼했다. 여성과 아이들의 권익을 보호하기 위해 대외 활동을 즐겨 하는 라니아 왕비는 2006년 ‘타임’이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에 뽑히기도 했다.
깨끗한 피부에 뚜렷한 이목구비를 가지고 있는 라니아 왕비는 지방시, 발렌타인, 디오르 등 세계 유명 디자이너들이 가장 사랑하는 왕비다. 무엇보다 그는 다양한 의상을 완벽하게 소화한다는 호평을 받고 있다. 여성스럽지만 절제 있는 슈트 스타일로 여성의 당당함을 연출하고 청바지나 바이커 재킷 등 활동성 있는 아이템도 즐겨 입는다.
▼ 전문가’s Say
“부드러움과 단정함, 그리고 ‘차도녀’의 시크함까지 갖춘 요르단 라니아 왕비는 현 시대 왕비의 모범 답안 같다.”(서정은 스타일리스트)

21세기 왕비·왕세자비 열전 & 스타일 보고서




다이애나 비 열풍 이어갈 기대주 영국 왕세자비 케이트 미들턴
영국 윌리엄 왕손(29)의 결혼식이 4월29일 열린다. 고 다이애나 비의 아들 윌리엄은 어머니를 빼닮아 아버지 찰스 왕세자를 제치고 영국인이 선호하는 차기 왕으로 꼽히기도 했다. 그런 그가 평생의 반려자로 선택한 이는 동갑내기 친구 케이트 미들턴(29). 이들의 첫 만남은 2002년 한 자선 패션쇼에서였다. 케이트가 속이 훤히 비치는 시스루 원피스를 입고 모델로 참가해 윌리엄 왕자의 시선을 사로잡은 것. 이후 오랜 기간 열애 끝에 결혼에 골인하게 됐다.
케이트의 패션 감각은 아직까지 의견이 분분하다. 그러나 왕실 행사에선 우아한 정장 룩, 학교에선 모노톤의 시크한 캐주얼 룩 등 상황과 장소에 따라 적절히 갖춰 입어 로열 패셔니스타로 성장할 가능성이 높다. 한 예로, 약혼식을 발표하는 공식적인 날 이사런던의 블루 컬러 저지 원피스를 선택해 단정하면서도 신뢰감 있는 모습을 연출했다는 패션계의 호평이 이어졌다. 케이트는 저가에서 고가로 이어지는 다양한 브랜드를 섭렵하며 스타일 역시 클래식에서 영 트렌디까지 소화해 똑 소리 나는 믹스앤매치 스타일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 전문가’s Say
“TPO(시간·장소·상황)에 따라 적절한 아이템을 매치하는 케이트의 패션 감각은 계속해서 주목받을 것이다.”(박명선 스타일리스트)

호주 섬 처녀에서 21세기 신데렐라 된 덴마크 왕세자비 메리 도널드슨
21세기 신데렐라판 왕세자비를 꼽는다면 덴마크의 왕세자비 메리 도널드슨(39)을 빼놓을 수 없다. 덴마크 프레데릭 왕세자(43)와 2004년 웨딩마치를 울린 메리 왕세자비는 호주에서도 시골로 불리는 태즈메이아 섬 출신. 그는 시드니의 한 부동산 회사에서 마케팅 직원으로 일해온 평범한 여성이었다. 이들이 처음 만난 것은 2000년 시드니 올림픽 대회에서였다. 요트선수인 프레데릭 왕세자가 올림픽 대표팀의 일원으로 시드니에 왔다가 한 선술집에서 우연히 그를 만난 것. 서로 마음이 끌린 두 사람은 인터넷 채팅과 이메일, 전화통화를 통해 사랑을 키워갔다.
평범한 여성에서 왕세자비가 된다는 건 힘든 결정이었지만 그는 프레데릭 왕세자와 결혼한 이후 사회봉사 활동에 앞장서며 내조에 힘쓰고 있다. 우아한 여성미를 강조하는 50년대 페미닌 룩을 즐기면서도 평민 출신의 부드럽고 살가운 이미지답게 편안한 실루엣의 스타일링도 자주 한다.
▼ 전문가’s Say
“메리 왕세자비는 몸매와 얼굴, 분위기, 피부색에 완벽하게 어울리는 의상 디자인과 컬러를 알고 있어 손에 꼽히는 베스트 드레서다.”(서정은 스타일리스트)

지적인 미 풍기는 앵커 출신 스페인 왕세자비 레티시아 오르티스
스페인 왕자 펠리페(44)와 2004년 결혼한 왕세자비 레티시아 오르티스(39)는 이색적인 경력으로 화제를 모았다. 레티시아 왕세자비는 마드리드의 한 대학에서 언론학을 전공하고 기자로 일했다. 이후 스페인 방송의 인기 앵커로 자리 잡은 그는 2002년 원유 유출로 오염된 갈리시아의 해안을 방문했다가 펠리페 왕자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레티시아는 결혼 1년 만에 이혼한 경력이 있었지만 펠리페 왕자의 끈질긴 설득으로 왕실도 결국 이들의 결혼을 허락했다고 한다.
기자와 앵커로 활동했던 만큼 레티시아 왕세자비는 지적이면서도 섹시한 스타일을 즐긴다. 보디라인을 살리는 드레스를 즐겨 입으며 공식석상에서도 섹시한 하이힐에 미니스커트 포멀 룩을 보여준다. 또한 스페인 디자이너 로렌조 카프릴레의 플라멩코 걸을 연상케 하는 롱스커트 룩도 연출해 스페인의 패션과 문화를 알리는 데 앞장서고 있다.
▼ 전문가’s Say
“레티시아 왕세자비는 자신의 개성과 스페인의 색채를 드러내는 의상을 잘 선택해 입는다. 특히 섬세한 주름 등이 강조된 드레스를 활용해 지적인 미와 우아함을 드러낸다.”(김혜경 동덕여대 패션디자인학과 교수)

왕비·왕세자비 패션 포인트 따라잡기

페미닌한 원피스, 플레어스커트에 벨트 스타일링
여성스러움과 무게감을 동시에 표현해야 하는 왕비나 왕세자비의 시그니처 룩은 원피스 혹은 플레어스커트에 단정한 테일러드 재킷을 코디하는 것이다. 플레어스커트를 입을 때는 견고한 디자인의 벨트를 매칭하면 우아하면서도 단정한 인상을 줄 수 있다.
화이트 컬러 단품 활용하기
화이트 컬러는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해 왕비나 왕세자비가 가장 즐기는 컬러다. 원피스, 재킷 등 단품으로 된 화이트 컬러의 옷이나 블루 컬러의 셔츠에 화이트 팬츠 등을 코디해 우아하고 기품 있는 화이트 포멀 룩을 완성한다.
2~3가지 아이템으로 연결되는 세련된 포인트 컬러 룩
벨트와 핸드백, 슈즈와 헤어핀 등 몇 가지 아이템에만 컬러를 맞추면 전체적인 룩에 통일감을 줘 세련된 느낌을 더할 수 있다.


도움말·PFIN(퍼스트뷰코리아 스타일피쉬 팀)

여성동아 2011년 4월 568호
Celeb 목록보기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