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Fashion WHY

2017 뉴욕 패션위크

뜨는 별, 지는 별, 요란한 별

editor 조엘 킴벡

입력 2016.10.05 16:10:16

2017 뉴욕 패션위크
#YEEZY #톰포드 #알렉산더왕
9월 초 열린 2017 S/S 뉴욕 패션위크에선 2백 개 이상의 쇼와 프레젠테이션이 열렸다. 콧대 높은 디자이너와 브랜드들이 온 힘을 다해 우리를 사로잡으려 안달하는 이 순간은 언제나 짜릿하다. 이번 뉴욕 패션위크에서 가장 인상적이었던 무대를 3개만 꼽으라면, 첫번째는 디자이너로 입지를 굳힌 래퍼 카니예 웨스트와 아디다스의 콜래보레이션인 YEEZY 쇼. 장소도 알려주지 않고 컬렉션 전날 밤에야 이메일을 통해 초대장을 보내는 등 아이폰 발매에 버금가는 철통 보안 전략을 펼쳤다. 초대장에 기재된 장소도 런웨이가 아니라, 쇼가 열리는 맨해튼과 퀸즈 사이의 루스벨트 섬으로 향하는 셔틀버스를 운행하는 곳이었다!

버스에서 내리자 루스벨트 포 프리덤 공원에는 이미 이탈리아 출신의 퍼포먼스 아티스트 바네사 비크로프트의 크루들이 YEEZY의 의상을 입은 채 뜨거운 뉴욕의 9월 햇볕 아래서 리허설 중이었다. 쓸데없이 긴 이동시간 탓에 쇼가 1시간 이상 지연되면서 땡볕에 서 있던 모델들이 픽픽 쓰러지기까지 했다. YEEZY의 4번째 시즌 의상들은 이전과 별 다를 것 없다는 의견이 대세였지만, 호기심과 상상력을 자극하는 마케팅에 최고의 SNS 스타인 킴 카다시안과 그녀의 동생들인 켄달 제너, 카일리 제너 등이 총출동 해 화제성만큼은 타의 추종을 불허했다.  

두번째는 한 시즌을 거르고 2016 A/W 컬렉션을 진행한 톰 포드. 이번 시즌은 무대에서 본 의상을 바로 구매하게 하는 시스템(See It Now Buy It Now)을 도입한 그의 첫번째 컬렉션이라 큰 관심을 불러 일으켰지만, 막상 뚜껑을 열자 예전에 느꼈던 패션에의 영향력은 많이 바래진 느낌. 너무 기대가 컸던 탓일까. 구찌 시절부터의 그의 팬인 한 사람으로서 서글픈 마음이다.  

세 번째는 알렉산더 왕과 아디다스의 첫번째 콜래보레이션 무대. 이전부터 스포츠웨어에서 영감을 받은 라인을 자주 선보여 왔던 알렉산더 왕이기에 아디다스와의 동행은 훌륭한 선택이라는 생각이다. 그에게 프랑스 하우스인 발렌시아가에서의 경험이 특별했을지 모르지만, 뒤에서 다들 알렉산더 왕과 발렌시아가가 어울리지 않는다고 수근거렸던 것에 비하면 아디다스와의 협업은 호평 일색이다. 특히 쇼의 막바지, 무대의 스크린이 좌우로 갈라지더니 차이나타운의 가짜 명품상 같은 팝업 트럭들이 등장하고 모델들의 워킹이 시작되는 장면은 이번 시즌 뉴욕 컬렉션을 통틀어 가장 인상 깊은 순간이었다. 방금 런웨이를 수놓았던 의상들을 현장에서 판매하는 과감한 시도까지, 그야말로 궁극의 See It Now Buy It Now가 실현되는 아주 특별한 쇼였다.

기획 여성동아
사진 뉴시스AP
자인 이지은







여성동아 2016년 10월 634호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