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Celeb INTERVIEW

〈그래, 그런 거야〉 출연자들이 말하는 김수현 작가

글 · 정희순 | 사진 · 박해윤 기자

입력 2016.03.03 16:42:34

이순재(할아버지 유종철 역)_김수현 작가를 생각하면 예전에 제가 모 광고에서 말했던 ‘묻지도 따지지도 말고’라는 유행어가 생각나요(웃음). 배우 입장에선 김 작가를 만났다는 것 자체가 큰 행운이에요. 다른 현장에 난무하는 ‘쪽 대본’은 김수현 작가 작품에선 결코 있을 수 없는 일이거든요. 이번에도 드라마 방영 전 12회까지 대본이 나왔어요. 그만큼 모든 연기자가 자신의 역할과 드라마 내용을 충분히 인지하고 표현할 수 있는 시간적 여유를 얻었죠. ‘대본이 늦어서 연습을 많이 못했다’는 핑계는 댈 수조차 없는 거죠. 김 작가는 ‘양’보다는 ‘질’을 따지는 작가의 마지막 세대라고 생각해요. 시청률을 생각해 자극적인 소재, ‘막장 코드’로 일관하는 다른 작품들과는 차원이 다릅니다. 딱 봐도 ‘아, 이게 김수현 작가의 작품이구나’ 하는 게 느껴진다고나 할까요? 이제 드라마는 단지 우리끼리 웃고 즐기는 것이 아니에요. 세계 어느 나라에서도 우리 드라마를 볼 수 있기 때문이죠. 드라마는 이제 한국 문화를 알리는 하나의 창구예요. 시청률을 올리겠다고 무조건 ‘막장’만 내세워서 될까요? 김수현 작가 특유의 따뜻한 필체가 간절히 요구되는 시점이라고 봅니다.

강부자(할머니 김숙자 역)_김수현 작가의 작품은 우리가 이 시대에 어떤 생각을 하고 살아가야 하는지 메시지를 던져주는 ‘인생의 교과서’와 같죠. 연기를 하다 보면 완벽한 대본을 두고 이렇게밖에 표현하지 못하는 제 자신이 아쉬울 때가 많아요. 이번엔 제 인생에서 가장 만족스러운 연기를 펼치고 싶어요.

조한선(손자 유세현 역)_작가님과는 〈세 번 결혼하는 여자〉 이후 두 번째 호흡을 맞추고 있어요. 솔직히 작가님 작품을 하면 힘든 건 사실이에요. 하지만 배우는 그 과정에서 얻어가는 게 훨씬 많죠. 이런 기회가 주어진 것 자체가 영광이죠.

왕지혜(세현의 전 여친 유리 역)_작가님께서 쓰시는 대본에는 문장 마침표 하나까지도 모두 의미가 있어요. 그래서 대본 연습을 할 때 전보다 훨씬 꼼꼼히 읽고, 작가님의 의도를 생각하려고 하죠. ‘아, 이게 진짜 연기라는 거구나’ 싶어요.

신소율(손녀 유소희 역)_전작 〈유나의 거리〉를 한창 촬영할 당시 김수현 작가님으로부터 ‘드라마 잘 보고 있다’는 SNS 메시지를 받았어요. ‘혹시 내게도 김 작가님 작품을 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지는 것 아니야?’ 하고 내심 기대하고 있었는데 정말 콜이 와서 냉큼 하겠다고 했어요(웃음). 꼭 학교에 다시 다니는 기분이에요.



윤소이(손녀 유세희 역)_어린 시절 김수현 작가님의 〈사랑이 뭐길래〉를 보며 배우의 꿈을 꾸게 됐어요. 늘 김 작가님 작품을 동경하며 살아왔는데 배우 인생 13년 만에 그 꿈을 이뤘죠. 저로서는 요즘 더할 나위 없이 기뻐요.
 
서지혜(손주며느리 이지선 역)_주변에서 늘 “김수현 작가님의 작품은 꼭 해봐야 한다”는 이야기를 들어왔어요. 김 작가님을 만나면 배우로서 크게 성장할 수 있다면서요. 드라마 방영 두 달 전부터 대본 리딩을 시작했는데 그때마다 부족함을 많이 느껴요.

남규리(지선의 동생 나영 역)_작가님 작품을 하는 건 2010년〈인생은 아름다워〉 이후 6년 만이에요. 3개월 동안 오디션을 보고 〈인생은 아름다워〉에 어렵게 캐스팅된 거였죠. 당시 대본 리딩 현장에서 제외되는 일도 겪으며, 힘들게 촬영했어요. 결과적으로 그 작품을 통해 많이 배웠고 연말에는 신인상까지 받을 수 있었어요. 작가님 작품을 하다보면 모든 출연진들이 진짜 가족처럼 느껴져요. 모든 연기자가 서로 눈빛을 나누며 연기해서 그런 것 같아요. 이런 감정은 다른 작품에서는 느낄 수 없어요. 그의 캐릭터가 실제 제 모습과 너무나도 닮아 깜짝 놀랄 때가 많아요.  ‘작가님이 나를 지켜보고 계신 건가?’ 싶을 정도예요.




여성동아 2016년 3월 627호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