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Celeb INTERVIEW

〈그래, 그런 거야〉 출연자들이 말하는 김수현 작가

글 · 정희순 | 사진 · 박해윤 기자

입력 2016.03.03 16:42:34

〈그래, 그런 거야〉  출연자들이 말하는 김수현 작가


이순재(할아버지 유종철 역)_김수현 작가를 생각하면 예전에 제가 모 광고에서 말했던 ‘묻지도 따지지도 말고’라는 유행어가 생각나요(웃음). 배우 입장에선 김 작가를 만났다는 것 자체가 큰 행운이에요. 다른 현장에 난무하는 ‘쪽 대본’은 김수현 작가 작품에선 결코 있을 수 없는 일이거든요. 이번에도 드라마 방영 전 12회까지 대본이 나왔어요. 그만큼 모든 연기자가 자신의 역할과 드라마 내용을 충분히 인지하고 표현할 수 있는 시간적 여유를 얻었죠. ‘대본이 늦어서 연습을 많이 못했다’는 핑계는 댈 수조차 없는 거죠. 김 작가는 ‘양’보다는 ‘질’을 따지는 작가의 마지막 세대라고 생각해요. 시청률을 생각해 자극적인 소재, ‘막장 코드’로 일관하는 다른 작품들과는 차원이 다릅니다. 딱 봐도 ‘아, 이게 김수현 작가의 작품이구나’ 하는 게 느껴진다고나 할까요? 이제 드라마는 단지 우리끼리 웃고 즐기는 것이 아니에요. 세계 어느 나라에서도 우리 드라마를 볼 수 있기 때문이죠. 드라마는 이제 한국 문화를 알리는 하나의 창구예요. 시청률을 올리겠다고 무조건 ‘막장’만 내세워서 될까요? 김수현 작가 특유의 따뜻한 필체가 간절히 요구되는 시점이라고 봅니다.

강부자(할머니 김숙자 역)_김수현 작가의 작품은 우리가 이 시대에 어떤 생각을 하고 살아가야 하는지 메시지를 던져주는 ‘인생의 교과서’와 같죠. 연기를 하다 보면 완벽한 대본을 두고 이렇게밖에 표현하지 못하는 제 자신이 아쉬울 때가 많아요. 이번엔 제 인생에서 가장 만족스러운 연기를 펼치고 싶어요.

조한선(손자 유세현 역)_작가님과는 〈세 번 결혼하는 여자〉 이후 두 번째 호흡을 맞추고 있어요. 솔직히 작가님 작품을 하면 힘든 건 사실이에요. 하지만 배우는 그 과정에서 얻어가는 게 훨씬 많죠. 이런 기회가 주어진 것 자체가 영광이죠.

왕지혜(세현의 전 여친 유리 역)_작가님께서 쓰시는 대본에는 문장 마침표 하나까지도 모두 의미가 있어요. 그래서 대본 연습을 할 때 전보다 훨씬 꼼꼼히 읽고, 작가님의 의도를 생각하려고 하죠. ‘아, 이게 진짜 연기라는 거구나’ 싶어요.

신소율(손녀 유소희 역)_전작 〈유나의 거리〉를 한창 촬영할 당시 김수현 작가님으로부터 ‘드라마 잘 보고 있다’는 SNS 메시지를 받았어요. ‘혹시 내게도 김 작가님 작품을 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지는 것 아니야?’ 하고 내심 기대하고 있었는데 정말 콜이 와서 냉큼 하겠다고 했어요(웃음). 꼭 학교에 다시 다니는 기분이에요.



윤소이(손녀 유세희 역)_어린 시절 김수현 작가님의 〈사랑이 뭐길래〉를 보며 배우의 꿈을 꾸게 됐어요. 늘 김 작가님 작품을 동경하며 살아왔는데 배우 인생 13년 만에 그 꿈을 이뤘죠. 저로서는 요즘 더할 나위 없이 기뻐요.
 
서지혜(손주며느리 이지선 역)_주변에서 늘 “김수현 작가님의 작품은 꼭 해봐야 한다”는 이야기를 들어왔어요. 김 작가님을 만나면 배우로서 크게 성장할 수 있다면서요. 드라마 방영 두 달 전부터 대본 리딩을 시작했는데 그때마다 부족함을 많이 느껴요.

남규리(지선의 동생 나영 역)_작가님 작품을 하는 건 2010년〈인생은 아름다워〉 이후 6년 만이에요. 3개월 동안 오디션을 보고 〈인생은 아름다워〉에 어렵게 캐스팅된 거였죠. 당시 대본 리딩 현장에서 제외되는 일도 겪으며, 힘들게 촬영했어요. 결과적으로 그 작품을 통해 많이 배웠고 연말에는 신인상까지 받을 수 있었어요. 작가님 작품을 하다보면 모든 출연진들이 진짜 가족처럼 느껴져요. 모든 연기자가 서로 눈빛을 나누며 연기해서 그런 것 같아요. 이런 감정은 다른 작품에서는 느낄 수 없어요. 그의 캐릭터가 실제 제 모습과 너무나도 닮아 깜짝 놀랄 때가 많아요.  ‘작가님이 나를 지켜보고 계신 건가?’ 싶을 정도예요.


〈그래, 그런 거야〉  출연자들이 말하는 김수현 작가




여성동아 2016년 3월 627호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