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LifeStyle TOGETHER

DON’T WORRY BE HEALTHY

기획 · 안미은 기자 | 사진 · 셔터스톡 | 디자인 · 유내경

입력 2016.02.29 12:11:39

만물이 생동하고 소생하는 봄이 여자에게는 말 못 할 ‘괴로운’ 계절이 될 수 있다. 큰 일교차로 인해 인체 면역력이 저하되면서 질염 발병률이 높아지기 때문. 이제는 봄철 여자들의 흔한 고민이 된 질염! 고민도 여자들끼리 공유하고 나누면 건강과 행복 지수를 높일 수 있다.
DON’T WORRY BE HEALTHY


황영옥 님의 상태 메시지


DON’T WORRY BE HEALTHY


“병원에서 ‘만성 질염’이라는 청천벽력 같은 진단을 받았다. 몸 컨디션이 나쁠 때면 가벼운 질염 증상이 나타났지만 시간이 지나면 또 괜찮아져 병원 가는 일을 미루고 또 미뤘더니….”
황 씨(42세, 주부)는 평소 건강한 식생활과 규칙적인 운동으로 기초체력을 다져왔다. 고된 가사와 육아를 감당할 수 있었던 것도 건강에 대한 믿음 덕분. 종종 속옷에 분비물이 묻어나거나 가려움이 동반됐지만, 가벼운 증상이라 여기며 이를 심각하게 생각하지 않았다. 그러나 환절기가 되자 증상이 심해졌고, 부부 관계가 어려운 지경에 이르러서야 병원을 찾았다. 진단 결과는 만성 질염. 낮과 밤의 일교차로 면역력이 약해진 틈을 타 질염이 재발하면서 만성화됐다. ‘곧 나아지겠지’ 하고 치료를 미루고 방치한 것이 문제였다.

오현정 님의 상태 메시지


DON’T WORRY BE HEALTHY


“오랜 육아 휴직을 마치고 회사로 복귀하는 날! 너저분한 홈웨어를 벗어던지고 셔츠와 재킷, 스커트로 말끔하게 차려입고 집을 나섰다. 검정 스타킹과 힐도 필수. 화창한 봄 날씨 덕분에 기분은 최고조에 달했지만, 그날 입은 옷이 대참사를 불러일으킬 줄이야!”
대기업에 다니는 오 씨(34세, 워킹맘)는 최근 육아 휴직을 마치고 회사로 복귀했다. 그는 오랫동안 학교를 쉬다 돌아온 아이처럼 업무에 적응하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집에서는 엄마로, 회사에선 커리어 우먼으로 몸은 피곤했지만 마음만은 즐거웠다. 그러나 육아와 회사 업무로 쌓인 피로로 인해 기력이 점점 떨어졌다. 봄을 맞아 즐겨 입은 오피스 룩도 문제! 꽉 끼는 스커트와 스타킹에 몸이 혹사당해 질염이 발생한 것. 병원을 찾은 오 씨는 가려움과 악취 등으로 대인관계가 어려울 정도라며 고통을 호소했다.

환절기 질염에는 유산균이 특효!평소 외음부의 청결을 유지하고 유해균이 번식할 수 없도록 질 내 환경을 건강한 상태로 유지하는 것이 관건. 특히 면역력이 저하되기 쉬운 환절기에는 질염에 대한 주의가 필요하다. 여성 건강 전문가들은 질 내 환경 개선을 위해 유산균 섭취를 권장한다. 유한양행의 ‘엘레나’가 주목받는 이유도 바로 유산균에 있다. 엘레나는 국내 최초로 식약



DON’T WORRY BE HEALTHY


처에서 질 건강 기능성을 인정받은 ‘UREX 프로바이오틱스’를 원료로 사용한다. 위산과 담즙산에 강한 균주들로 이뤄져 섭취 시 소화기관을 안정적으로 통과한 후 항문에서 회음부를 거쳐 질 내부에 자연스럽게 정착해 유익균을 증식시킨다. 실제 여성을 대상으로 한 12건의 인체적용시험을 통해 질 내 균총의 정상적 회복을 도와 질염 증상을 개선하고 재발률을 감소시키는 효과를 확인했다. 하루에 한 번, 한 캡슐만 섭취하면 돼 가사와 육아, 회사 업무로 바쁜 주부와 워킹맘에게 제격이다.


DON’T WORRY BE HEALTHY



황영옥 님과 오현정 님 외 365명이 좋아합니다






여성동아 2016년 3월 627호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