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tyle pets

우리 집 강아지는 명품 강아지

글 서희라 프리랜서 기자

입력 2022.02.20 10:30:01

반려동물은 가슴으로 낳아 지갑으로 기른다는 말이 있다. 이를 증명하는 명품 브랜드 반려동물 아이템을 모아봤다.
반려동물 인구 1500만 명, 국민 4~5명 중 1명이 반려동물과 함께 생활하는 시대다. 덩달아 펫 관련 시장이 꾸준히 확장되는 추세. 최근엔 에르메스, 펜디, 루이비통, 프라다 같은 명품 브랜드가 반려동물 전용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사람 옷과 똑 닮은 옷부터 브랜드 로고가 박힌 목줄, 이동 가방, 밥그릇, 담요까지 럭셔리함과 귀여움이 공존하는 아이템이 다양하게 출시된다. 가격은 만만치 않다. 40만~50만원대 리드 줄부터 100만원이 넘는 식기와 수백만원대 이동 장까지. 하지만 재고가 없어 못 구할 정도란다. 반려동물을 가족같이 여기고 돈이 얼마가 들더라도 좋은 것을 사주고 싶어 하는 ‘사랑꾼’들에게 전에 없던 ‘펫 플렉스’ 세계가 열린 셈.

지난해 펜디는 반려동물 컬렉션을 선보이며 “당신의 네 발 달린 친구는 특별한 액세서리를 즐길 자격이 있다”고 했다. 애정이 더해진 ‘펫 부심’이 새로운 소비문화를 만들어가는 셈이다.

Hermes

플래드 스몰 50만원, 애완견 목줄 1백만원, 하네스 가격미정.

플래드 스몰 50만원, 애완견 목줄 1백만원, 하네스 가격미정.

반려견이 머무는 공간을 더욱 럭셔리하게 꾸며줄 울 소재 깔개(플래드). 반려견 몸에 맞게 여러 가지 사이즈로 조절할 수 있는 목줄과 하네스. 한 번 사이즈를 맞춰두면 버클 조작만으로 편리하게 채우고 벗길 수 있다. 

Fendi

블랙 페브릭 반려견 이동가방 3백25만원, 블랙 페브릭 백 홀더 47만원.

블랙 페브릭 반려견 이동가방 3백25만원, 블랙 페브릭 백 홀더 47만원.

반려동물 트래블 라인을 출시한 펜디. 목줄, 보스턴백뿐 아니라 가방에 탈부착할 수 있는 배변 봉투용 미니 백도 선보였다. 보스턴백에는 강아지 이름이나 이니셜을 각인할 수 있다. 

Prada

나일론 반려동물 목줄 40만원대.

나일론 반려동물 목줄 40만원대.

나일론 패브릭으로 제작한 목줄. 버클 여밈으로 손쉽게 탈부착할 수 있다. 



Goyard

모두 가격미정.

모두 가격미정.

반려동물 전용 토트백. 기존 쇼퍼 백 디자인에서 모서리 한쪽을 제거해 반려동물 머리가 나올 수 있도록 디자인한 점이 눈에 띈다. 가방에 장식하기 좋은 뼈다귀 모양 가죽 파우치도 만날 수 있다. 반려견 운반용 니치 트렁크는 집 한쪽에 놓고 강아지 집으로 사용하면 훌륭한 인테리어 소품이 된다. 

Tiffany&Co.

스몰 펫 칼라 & 리시 세트 1백37만원.

스몰 펫 칼라 & 리시 세트 1백37만원.

티파니앤코 특유의 산뜻한 민트색이 돋보이는 펫 컬렉션. 본 차이나 도그 보울, 레더 펫 칼라, 레더 펫 리시로 구성됐다. 

Thom Browne

헥터 브라운 스웨터 80만원대.

헥터 브라운 스웨터 80만원대.

톰브라운의 실제 반려견인 닥스훈트 ‘헥터 브라운’을 모티프로 만든 스웨터. 브랜드 시그너처인 4개의 흰 줄이 포인트. 

Louis Vuitton

도그 캐리어 40 400만원대, 시앙 모노그램 엑스스몰 네크리스 50만원대.

도그 캐리어 40 400만원대, 시앙 모노그램 엑스스몰 네크리스 50만원대.

기내용 사이즈 도그 캐리어와 목줄. 캐리어 안감은 세탁할 수 있어 실용적이고 네임 태그에 반려견 이름도 쓸 수 있다. 리본 디테일이 예쁜 목줄은 4kg 정도의 강아지에 적합하다. 

Moncler

도그웨어 가격미정.

도그웨어 가격미정.

추운 날씨에도 산책에 진심인 반려견을 위한 패딩 베스트. 소형견부터 대형견까지 다양한 사이즈로 만날 수 있다. 

사진제공 고야드 루이비통 몽클레어 에르메스 톰브라운 티파니앤코 펜디 프라다



여성동아 2022년 2월 698호
좋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