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nvestment

이준석이 했다는 암호화폐 자동투자, 나도?

글 오홍석 기자

입력 2022.02.05 10:30:01

24시간 오르락내리락하는 암호화폐 시세. 밤새 지켜보며 잠을 설치기보다 자동매매 봇에 투자를 맡기는 사람이 늘고 있다. 방법과 위험성을 점검해보자.
“(비트코인 투자는) 프로그래밍으로 하는 게 제일 좋습니다. 비트코인 투자를 시작하면 24시간 놓지 못하잖아요. 그러면 생활이 피폐해지죠. 저는 자동투자로 해요. 이 방식이 아니면 하면 안 됩니다. 언젠가는 결국 잃어요.”

지난해 12월 25일 공개된 쿠팡플레이 ‘SNL코리아 시즌 2’의 ‘주기자가 간다’ 코너에 출연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한 말이다. 그는 “비트코인 투자로 수익을 얼마나 봤느냐”는 주현영 인턴기자 질문에 “선거를 두세 번 치를 수 있을 정도”라고 답했다.

지난해 6월 이 대표가 한 유튜브 채널에 출연해 “국회의원 선거를 한 번 치를 때마다 1억5000만원에서 2억원 정도 비용이 든다”고 한 것에 비춰보면, 암호화폐 투자로 4억5000만원에서 6억원 정도 수익을 올린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

이 대표가 암호화폐 ‘자동투자’를 통해 큰 이익을 본 것으로 알려지면서 최근 관련 프로그램(자동매매 봇)이 화제다. 잘 알려졌다시피 이 대표는 미국 하버드대 컴퓨터공학과를 졸업했다. 그는 “내가 개발자 출신이라 재미로 프로그램을 짰다”고 말했다.

자동매매 봇, ‘복붙’만 할 줄 알아도 만들 수 있다

‘SNL코리아 시즌 2’의 ‘주기자가 간다’ 코너에 출연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이날 그는 “비트코인 투자는 프로그래밍으로 하는 게 제일 좋습니다”라고 말했다.

‘SNL코리아 시즌 2’의 ‘주기자가 간다’ 코너에 출연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이날 그는 “비트코인 투자는 프로그래밍으로 하는 게 제일 좋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 대표처럼 컴퓨터 전공자만 자동투자를 할 수 있는 건 아니다.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은 이용자에게 자동매매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4개 제휴사 프로그램 가운데 원하는 것을 선택해 사용할 수 있다. 해외 주요 암호화폐 거래소인 바이낸스나 코인베이스에서도 최근 자동매매 프로그램이 활발하게 이용되는 추세다. 업비트는 API(응용 프로그램 인터페이스) 코드를 공개해 원하는 사람 누구나 자신만의 자동매매 프로그램을 만들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기도 하다.



‘조코딩’이라는 유튜브 채널 운영자 조 모 씨도 암호화폐 자동매매 프로그램을 직접 만들어 사용한다. 그에게 코딩을 잘 모르는 사람도 프로그램을 만들 수 있는지 묻자 조 씨는 “복사, 붙여넣기 같은 기본적 컴퓨터 조작법만 알면 충분히 가능하다”고 답했다. 암호화폐 거래소가 공개한 API 코드를 가져온 뒤 자기가 보유한 암호화폐의 매도 및 매수 시점을 입력하면 알고리즘이 완성된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이때 ‘가격이 얼마가 되는 시점에 매도하라’ 처럼 직접 투자 전략을 세울 수 있고, 유명 투자자의 의사 결정을 따라 하도록 설정하는 것도 가능하다. 조 씨는 “나는 래리 윌리엄스라는 유명 투자자가 만든 전략을 알고리즘에 입력했다”고 말했다.

자동매매 프로그램을 이용한 투자의 가장 큰 이점은 암호화폐 시세를 수시로 들여다보지 않아도 된다는 점이다. 암호화폐 거래소는 주식 시장과 달리 개장 및 폐장 시간이 없다. 24시간 거래가 이뤄지다 보니 상당수 암호화폐 투자자가 밤낮없이 시세 창만 들여다본다. ‘코인 좀비’라는 신조어가 생겼을 정도다. 자동매매 프로그램을 이용하면 알고리즘이 자동으로 매도 및 매수를 진행해 투자자가 시세를 신경 쓸 필요가 없다.

이 프로그램의 또 다른 장점은 투자에 감정이 개입될 여지가 작아진다는 점이다. ‘비트코인은 강했다’의 저자 오태민 멘델체인 대표는 “암호화폐는 시세 변동 폭이 크다 보니 투자 결정을 할 때 미디어나 주변 영향을 많이 받게 된다. 프로그램을 이용하면 여기서 자유로워진다”고 말했다.

단, 주의할 점도 있다. 최근 자동매매 프로그램을 미끼로 한 사기 사건이 종종 발생한다. 자신이 뛰어난 알고리즘을 개발했다며 수익을 보장할 테니 투자금을 맡기라는 식이다. 검증된 기관이 아닐 경우 섣불리 돈을 줬다 회수하지 못하게 될 수 있다. 또 하나, 자동매매 알고리즘이 시장 변동 상황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면 투자 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는 것도 명심해야 한다. ‘자동투자’라 해도 결과는 오롯이 투자자 몫이다.

#여성동아

사진 게티이미지 방송화면 캡처 



여성동아 2022년 2월 698호
좋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