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LifeStyle fashion

스포츠 유니폼의 젠더학

글 이나래

입력 2021.08.17 10:47:32

도쿄 올림픽은 기록과는 무관한 특별한 이슈로 역사에 기록될 것이다. 관행으로 이어져온 유니폼 규정에 선수들이 본격적으로 문제 제기를 하기 시작해서다. 
미국 체조 국가대표 시몬 바일스(오른쪽) 선수는 키가 커 보이는 레오타드 형태의 선수복을 선호한다.

미국 체조 국가대표 시몬 바일스(오른쪽) 선수는 키가 커 보이는 레오타드 형태의 선수복을 선호한다.

7, 8월을 뜨겁게 달군 2020 도쿄 올림픽은 ‘성평등 올림픽’이라는 가치를 위해 한 걸음 더 나아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참가 선수의 48.8%가 여성으로, 역대 올림픽 중 여자 선수 비율이 가장 높은 대회로 기록됐다. 또한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방침에 따라 개회식에서 2백5개 참가국 모두가 남녀 기수를 공동으로 내세운 점도 눈길을 끌었다. 안산·김제덕 선수가 금메달을 획득한 양궁을 비롯해 육상, 수영, 사격 등 18개 종목에서 남녀가 함께 출전하는 혼성 경기도 추가됐다. 하지만 아직 풀지 못한 숙제도 있다. 여성 선수들의 유니폼에 제기된 문제점이다. 선수들은 “몸매를 강조하는 유니폼은 경기력 향상보다는 성 상품화를 통한 이슈 메이킹에 더 방점이 찍혀 있다”고 주장하면서 변화를 촉구하고 있다.


독일 체조선수들이 유니타드 경기복을 입은 이유

도쿄올림픽에서 레깅스 타입의 
유니폼을 입고 등장한 독일 체조대표팀. 선수들은 유니폼의 선택의 폭이 넓어져야 한다고 말한다.

도쿄올림픽에서 레깅스 타입의 유니폼을 입고 등장한 독일 체조대표팀. 선수들은 유니폼의 선택의 폭이 넓어져야 한다고 말한다.

7월 23일, 도쿄 올림픽 여자 체조 연습경기가 열린 경기장에는 이제껏 보지 못한 장면이 펼쳐져 전 세계에서 모인 취재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화제의 주인공은 독일 체조대표팀 선수들. 일반적으로 알려진 원피스 수영복 형태의 유니폼 대신 발목까지 내려오는 전신수영복 형태의 유니타드(Unitard)를 착용한 것이 그 이유였다. 이날 훈련을 마친 후 독일팀 파울린 시퍼 선수가 본인의 소셜미디어 채널에 훈련 사진을 올리며 “우리 팀 새 옷 어떤가요?”라는 코멘트를 남겼는데, 이 이슈는 이내 전 세계적으로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독일 체조대표팀이 새로운 유니폼을 선택한 이유는 크게 2가지. 첫 번째는 경기력 향상을 위해서고, 두 번째는 선수들이 성적 대상화가 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라고 알려졌다. 독일 대표팀이 유니폼에 변화를 꾀한 것은 지난 4월 유럽 체조선수권대회부터였다. 사라 보시 선수는 당시 BBC와의 인터뷰를 통해 “어릴 때는 큰 문제가 되지 않았지만 생리를 시작하고 사춘기에 이르면서 다리가 훤히 드러나는 레오타드(Leotard)를 입는 것이 불편했다. 어린 선수들이 우리 의상을 보고 용기를 내서 (편안한 의상을) 입길 바란다”고 밝혔다. 독일체조연맹은 “(유니타드는) 스포츠계 성차별에 대항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히며 선수들의 결정에 힘을 실었다.

체조선수들은 그간 동작 수행 여부를 잘 드러내기 위해 레오타드 형태의 유니폼을 입어 왔는데, 노출이 많은 탓에 선수들을 성적 대상으로 보는 데 일조한다는 평을 얻었다. 가장 대표적인 예가 바로 2018년 불거진 미국 전 체조대표팀 주치의 래리 나사르의 상습 성폭행 사건이다. 그는 30여 년간 선수 1백50여 명을 상습적으로 성폭행·성추행해온 것으로 밝혀졌으며 심지어 미국의 체조 간판스타로 2016년 리우 올림픽 4관왕의 업적을 이룬 시몬 바일스 역시 래리 나사르로부터 성추행 피해를 입었다고 털어놔 미국은 물론 전 세계를 경악에 빠트렸다. 유니타드를 선택한 독일 체조대표팀 선수들도 성적 대상화로 인해 만들어진 잘못된 인식이 결과적으로는 래리 나사르의 성범죄에 영향을 끼쳤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니폼과 경기력, 상업성의 함수관계

도쿄 올림픽에서 세계배드민턴연맹은 복장을 자유화했고 소라야 아가에이 이란 선수는 히잡을 쓰고 경기를 뛰었다.

도쿄 올림픽에서 세계배드민턴연맹은 복장을 자유화했고 소라야 아가에이 이란 선수는 히잡을 쓰고 경기를 뛰었다.

사실 이런 변화의 움직임은 이미 여러 종목에서 나타나고 있다. 7월 중순 불가리아에서 열린 유럽 비치핸드볼 선수권대회 동메달 결정전에서 노르웨이 비치핸드볼팀은 ‘규정상 입어야 하는 비키니 타입의 하의는 움직임이 제한적이고 불편한 데다 지나치게 성적인 점’을 고려해 반바지 형태의 유니폼을 입고 경기를 치렀다. 그런데 경기 직후 문제가 불거졌다. 유럽핸드볼연맹(EHF)이 ‘부적절한 옷차림’을 이유로 선수 1명당 1백77달러(약 20만원)의 벌금을 부과한 것. 연맹은 “노르웨이팀이 국제핸드볼연맹의 비치핸드볼 선수 유니폼 규정에 따르지 않고 반바지를 입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지만, 여러 곳에서 반발이 터져나왔다.



노르웨이핸드볼연맹 코레 게이르 리노 회장은 “가장 중요한 점은 선수들이 편안한 의상을 입는 것”이라고 말하며 연맹에서 벌금을 대신 낼 것이라고 밝혔고, 노르웨이 문화체육부 아비드 라자 장관 역시 소셜미디어 채널을 통해 “남성 우월주의적이고 보수적인 국제 스포츠계의 태도 변화가 필요하다”고 비판했다. ‘2021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빌보드 아이콘 상을 수상한 팝 스타 핑크 역시 소셜미디어를 통해 “성차별적인 유니폼 규정에 항의하는 노르웨이 여자 비치핸드볼팀을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유럽핸드볼연맹은 성차별에 대한 벌금을 물어야 한다. 내가 노르웨이 비치핸드볼팀을 대신해 벌금을 내겠다. (바지 유니폼 착용을) 계속 이어가라”고 응원의 메시지를 남기며 21만 건의 ‘좋아요’를 받았다.

비키니 수영복 형태의 유니폼을 입은 노르웨이 비치핸드볼 선수들(위). 지난 7월 대회에서는 반바지 형태의 수영복으로 바꿔 입었다.

비키니 수영복 형태의 유니폼을 입은 노르웨이 비치핸드볼 선수들(위). 지난 7월 대회에서는 반바지 형태의 수영복으로 바꿔 입었다.

유니폼을 둘러싼 근본적인 문제는 선수들의 옷을 상업성과 연결하는 시스템에 있다. 1998년 한국 여자 프로농구 출범 당시, 체조선수에 버금가는 레오타드 유니폼을 착용해야 했던 상황도 마찬가지 케이스였다. 전 농구 국가대표팀 선수인 정은순 WKBL(한국여자농구연맹) TV 해설위원은 2015년 한 일간지 인터뷰에서 “당시 함께 뛰었던 다른 선수들도 야하다, 민망하다는 반응이 많았다. 연맹에서 주장했던 경기력 향상 효과는커녕 흥행에도 크게 도움이 되지 않았던 것 같다”고 지적한 바 있다. 도쿄 올림픽에서 돌풍을 일으켰던 배구 역시 이와 유사한 사례를 경험한 바 있다. 1999년 슈퍼리그 개막 당시 대한민국배구협회는 ‘어깨와 엉덩이 라인이 드러나는 유니폼을 입어야 한다’는 규정을 만들려다가 선수들의 반발로 무산된 적이 있다. 2013년에는 흥국생명 농구단이 짧은 바지 위에 치마를 덧붙인 치마바지 유니폼을 도입했다가 선정적이라는 논란을 불러일으키며 1년 만에 바지 유니폼으로 복귀하는 해프닝이 일어나기도 했다.

이 문제의 해법은 의외로 가까운 곳에 있을지도 모른다. 독일 체조대표팀 엘리자베스 자이츠는 도쿄 올림픽 연습경기 직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우리가 무엇을 입을지 스스로 선택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며 “어떤 유니폼을 선택할지는 우리가 어떻게 느끼고, 무엇을 원하는지에 따라 매일 바뀔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체조 국가대표 시몬 바일스 역시 이에 동의한다. 4피트 8인치(약 142cm)의 단신으로, 다리가 길어 보이고 키가 커 보이기 때문에 레오타드 타입 유니폼을 선호한다고 밝힌 그녀는 “원하는 대로, 편안한 옷을 입기로 한 (독일 체조대표팀의) 결정에 동의한다. 유니타드든 레오타드든 선수 본인의 선택에 따라 달라져야 한다”고 말했다. 실제로 세계배드민턴연맹(BWF)은 2012년 런던 올림픽을 앞두고 배드민턴 인기를 높이기 위해 여자 선수들에게 미니스커트 유니폼을 의무화하는 규정을 신설했다가 비난 여론이 거세지자 선수들의 복장을 자유화했다. 그 결과 2020 도쿄 올림픽에서는 원피스, 치마바지 등 다양한 형태의 유니폼을 입은 선수들이 등장했고, 이란과 인도 등 이슬람권의 선수들은 히잡에 레깅스를 입고 경기에 출전하기도 했다. 영국 대표 커스티 길모어 선수는 “우리가 어떻게 보여야 하는지에 부담을 느끼지 않게 돼 행운”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사진제공 소라야 시몬바일스 파울린 시퍼 인스타그램 노르웨이 비치핸드볼팀 트위터




여성동아 2021년 9월 693호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