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ifeStyle #business #issue

오너 횡령으로 빛바랜 삼양식품 불닭볶음면 신화

EDITOR 김명희 기자

입력 2019.03.04 17:00:01

삼양식품 김정수 총괄사장

삼양식품 김정수 총괄사장

삼양식품 전인장 회장이 회삿돈 50억원을 빼돌린 혐의로 징역 3년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전 회장의 부인 김정수 총괄사장도 같은 혐의로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다. 전 회장 부부는 2008년부터 지난해 9월까지 계열사가 삼양식품에 납품한 포장 박스와 식품 재료 중 일부를 자신들이 설립한 페이퍼컴퍼니가 납품한 것처럼 꾸며 약 50억원을 횡령한 혐의로 기소됐다. 김 총괄사장은 페이퍼컴퍼니 직원으로 등록해 매달 4천만원씩 월급을 받았다. 전 회장 부부는 이렇게 빼돌린 돈을 서울 성북동 자택 수리, 고급 자동차 렌트, 카드 대금 등으로 쓴 것으로 파악됐다. 

재계 오너들이 횡령을 저지르는 경우는 드물지 않지만 부부가 모두 연루된 건 이례적이다. 김정수 총괄사장이 경영에 깊숙이 관여했다는 방증이기도 하다. 김 총괄사장은 2012년 딸과 함께 먹어본 매운 찜닭에서 영감을 얻어 불닭볶음면을 개발해 ‘라면 명가’ 삼양식품의 추락한 자존심을 되찾은 주인공이기도 한다.

사진 동아일보 사진DB파트 뉴스1 디자인 이지은



여성동아 2019년 3월 663호
좋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