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Celeb NOW

노홍철은 아무것도 얻지 못했다

글 · 김유림 기자 | 사진 · 동아일보 사진DB파트

입력 2015.11.03 11:49:00

지난해 음주 운전으로 자숙에 들어갔던 노홍철이 얼마 전 추석 특집 파일럿 방송 ‘잉여들의 히치하이킹’으로 활동을 재개했다.
하지만 2회 방송이 끝난 후 노홍철이 받아든 성적표는 기대 이하다. 저조한 시청률로 정규 편성을 받지 못했을 뿐만 아니라 방송 복귀를 두고 ‘꼼수’를 부렸다는 비난까지 받게 됐기 때문이다.
노홍철은 아무것도 얻지 못했다

MBC ‘잉여들의 히치하이킹’의 한 장면.

오랫동안 ‘무한도전’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기에 노홍철(36)의 컴백은 방송 전부터 화제를 모았다. 추석 연휴 동안 방영된 ‘잉여들의 히치하이킹’은 2년 전 개봉한 동명의 다큐멘터리 영화를 모티프로 삼아 만든 파일럿 프로그램으로, 노홍철을 포함한 잉여 5인방이 1인당 18만원이라는 최소한의 경비로 20일 동안 유럽을 횡단하는 여행기를 담았다.

노홍철의 복귀는 ‘무한도전’을 함께하며 친분을 쌓은 손창우 PD의 오랜 설득 끝에 성사됐다. 하지만 막상 뚜껑이 열린 방송은 기대만큼 큰 호응을 얻지 못했다. 오후 11시 심야 시간대에 편성된 점을 감안하면 3.6%란 시청률이 아주 보잘 것 없진 않지만, 정규 편성을 보장받기엔 많이 부족한 수치다.

무엇보다 프로그램 기획 의도에 많은 이들이 공감하기 어려웠다. 방송 전 손창우 PD는 “인생을 히치하이킹처럼 사는, 미래가 다소 어두운 젊은이들(잉여인)의 생존기를 보여주고 싶었다”고 밝혔지만 ‘프로그램에 출연한 이들 중 과연 진짜 잉여인이 있느냐’하는 논란이 제기됐기 때문이다. 복귀를 앞두고 대형 연예 기획사인 FNC엔터테인먼트와 계약을 맺은 노홍철, 여행 작가 겸 베스트셀러 작가 태원준, 스트리트 아티스트 료니, 모델 겸 배우 송원석, 서울대생 이동욱이 ‘잉여 세대’의 대표성을 지니기엔 한계가 있다는 평이었다. 이와 관련해 하재근 문화평론가는 “방송에서 이들이 고생을 안 한 건 아니지만 N포세대 네티즌 입장에서는 그 역시 배부른 소리로 비칠 수 있다. 여행의 고단함도 낭만이라 여기는 현실의 잉여인들에게는 유럽 여행 자체가 꿈이기도 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무조건 열심히 하는 것만으로는 부족하다!

파일럿 프로그램이었다는 점도 독이 됐다. 이에 대해 하재근 문화평론가는 “대중은 노홍철이 슬그머니 ‘간’을 봤다고도 느낄 수 있다. 파일럿 프로그램 특성상 한두 편 내보낸 뒤 분위기를 봐서 아니다 싶으면 접으면 그만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대중은 노홍철에게 그런 손쉬운 선택을 기대한 게 아니다. 충분히 자숙하고 심사숙고해서 그에게 딱 맞는, 그래서 시청자들을 다시 즐겁게 해줄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돌아오길 바랐다. 대중이 그에게 준 사랑이 크기에 실망감도 크고 기대하는 바도 크다”고 평했다.



현 상황에서 노홍철이 방송에서 열심히 하는 것만으로는 부족한 듯하다. ‘무한도전’에 출연하며 극한 상황에 이골이 나 있는 그이기에, ‘잉여들의 히치하이킹’에서도 그는 맏형으로서 나머지 출연자들을 끝까지 포용하며 여행을 이어갔지만 평가는 냉정하니 말이다.

고생은 고생대로 했지만, 아무것도 건진 것이 없었던 그의 안타까운 복귀. 다시 한 번 복귀 시점을 엿봐야 하는 노홍철의 고민은 깊어만 갈 것으로 보인다.

디자인 · 김수미

여성동아 2015년 11월 623호
Celeb 목록보기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