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Living

쌀쌀해진 날씨, 체온이 떨어졌을 때~ 내 몸 살리는 1일1욕

우먼동아일보

입력 2013.11.20 16:17:13

Healthy Life
사람은 열로 생명을 유지한다. 체온이 40℃ 이상으로 올라가거나, 34℃ 이하로 내려가면 몸의 기능이 떨어져 생명이 위험해진다. 특히 체온이 1℃ 낮아지면 면역력은 30% 약해져 각종 질병에 노출될 확률이 높아진다. 체온을 높이는 효과적인 방법은 몸을 따뜻하게 하는 하루 한 번 목욕이다.


쌀쌀해진 날씨, 체온이 떨어졌을 때~ 내 몸 살리는 1일1욕


저체온은 몸이 보내는 SOS 신호!

건강한 사람의 정상 체온은 36.5~37.1℃다. 특별한 질병이 없다면 체온이 37℃ 이상으로 올랐다 해도 몸에 적신호가 켜진 것은 아닌지 걱정할 필요는 없다. 과거 의료가 발달하지 않던 시기에는 고열 증세로 죽음에 이르는 경우가 많아 체온이 올라가는 변화에 예민하게 반응했다. 하지만 피로나 통증 등 질병으로 인해 우리 몸이 평소보다 체온이 높은 것은 외부에서 침입한 병과 싸우기 위해 에너지를 많이 사용하기 때문이다. 실제로 우리 몸에 치명적인 건 자신의 평균 체온을 밑도는 저체온 현상으로, 이는 몸의 균형과 면역 체계가 깨졌다는 신호다. 우리 몸의 자율신경과 호르몬 작용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으면 건강에 이상이 생기는데, 특히 자율신경 균형이 깨지면 혈액순환에 문제가 발생한다. 즉 혈류 장애가 생기면서 저체온이 되는 것. 체온이 1℃ 떨어지면 면역력은 30% 감소하고 감기나 대상포진 등의 감염성 질환, 아토피·천식 등 알레르기 질환, 심근경색과 뇌경색 등의 혈전증, 암, 고혈압, 비만, 당뇨병, 고지혈증 등 각종 질병에 걸릴 확률이 높아진다.

체온이 1℃ 오르면 면역력은 5~6배 활성화

하루 가운데 가장 낮은 체온과 가장 높은 체온의 차이는 약 1℃다. 이 1℃가 내 몸의 컨디션과 마음 상태, 건강 유무까지 좌우할 수 있다. 일본인 아보 도오루 교수는‘체온 혁명’에서‘평균 체온이 1℃만 올라가도 면역력은 5~6배 활성화된다’고 주장한다. 체온이 올라가면 혈액순환이 원활해지고, 근육 생성이 촉진되며, 소화기 계통 기능이 원활해지고, 위장 연동 운동이 활발해지는 등 몸이 건강해진다. 저체온이 질병의 원흉이라면 체온을 높이는 것은 건강의 기본인 셈. 감기 환자처럼 몸이 계속 으슬으슬 떨리거나 무릎 아랫부분이 시리면 저체온일 가능성이 높으므로 체온을 확인하고 몸을 따뜻하게 해야 한다. 체온을 높이면서 저체온 현상을 개선하는 효과적인 방법은 몸을 따뜻하게 하는 하루 한 번 목욕. 40℃ 전후의 따뜻한 물에 몸을 푹 담그고 따뜻하게 데우는 목욕은 많은 노력을 요하거나 시간이 오래 걸리지 않는, 평범하지만 건강한 생활 습관이다.

저체온 교정하는 생활 습관

쪾찬 음식은 되도록 피하고 소화가 잘되는 음식을 먹는다. 여성은 배를 따뜻하게 하고 따뜻한 물을 자주 마신다.
쪾적절한 운동은 신진대사를 원활하게 한다. 신진대사율이 떨어지면 비만으로 이어지기 쉽고, 혈액순환을 방해해 저체온의 원인이 된다. 하루 20~30분 적절한 운동은 심장 기능을 강화한다.
쪾소화기 기능을 좋게 하는 생강차, 신경을 안정시키고 따뜻한 성질이 있는 대추차, 심장 기능을 좋게 하는 계피차를 자주 마신다.
쪾평소 구부정하거나 나쁜 자세로 걷는다면 기와 혈의 순환이 어려워 몸이 차가워진다. 1시간에 한 번은 팔다리, 허리 등을 쭉 펴는 스트레칭을 한다.


쌀쌀해진 날씨, 체온이 떨어졌을 때~ 내 몸 살리는 1일1욕


저체온 개선하는 1일 1욕 실천 가이드
목욕할 때 중요한 건 물의 온도다. 보통 40℃ 전후가 적당하다고 알려져 있지만 집에서는 물의 온도가 얼마인지 정확히 알기 힘든 게 사실. 물의 온도는 몸을 담갔을 때 덥지도 차지도 않다면 체온과 비슷한 36~37℃ 정도다. 이 온도에서는 체온 상승이 서서히 이뤄지므로 병의 증세가 심하지 않을 때 목욕물 온도로 적합하다. 미지근하다고 느끼는 온도는 38~39℃다. 뜨겁다고 느끼는 정도는 40℃부터로, 반신욕·전신욕·족욕 등 대부분의 목욕은 40~41℃에서 10~15분, 길게는 20분 정도 하는 게 적당하다. 40~41℃는 부교감신경을 활발하게 유지하는 최적의 온도다. 42℃ 이상의 뜨거운 물은 운동 근육을 긴장시키고 교감신경을 흥분시켜 신체에 활력을 줄 수 있지만 고혈압, 심장병, 당뇨병을 앓는 경우 증세를 악화시킬 수 있다.


 반신욕  10~20분 동안 명치를 기준으로 아랫부분만 뜨거운 물에 담그는 입욕법. 반신욕을 하면 처음엔 몸에서 기름과 염분이 섞인 끈적끈적한 땀이 나오다, 반복해서 하면 묽은 땀이 나온다. 몸의 혈액순환이 촉진되면서 몸속에 쌓인 염분과 지저분한 수분이 배출되고 나중에 순수한 열에 의해 배출되는 땀이 나오는 것이다. 반신욕을 꾸준히 실시하면 하반신 열이 상승해 단전 아래 장기인 신장과 대장의 움직임이 촉진된다. 이로 인해 대소변이 잘 나오고 체내에 쌓인 노폐물이 말끔히 배출된다.



 수욕 & 족욕   감기로 목욕할 수 없을 때나 손발 등 몸 끝 부분의 찬 기운을 없애고 싶을 때 실시한다. 대야에 43℃ 정도의 조금 뜨거운 물을 받은 뒤 양 손목이나 양 발목까지 15~20분 동안 담근다. 물이 식으면 뜨거운 물을 보충하고, 천일염 한 주먹이나 강판에 간 생강 1개 분량을 넣으면 효과가 배가된다. 손이나 발만 뜨거운 물에 담그는 것이지만, 몸의 끝 부분이 따뜻해지면서 점차 온몸이 따뜻해진다.

 기포욕   미세한 기포들이 일으키는 진동에 의해 마사지 효과가 있는 목욕법으로 5분간 실시하면 1시간 마사지 효과가 있다. 기포를 이용한 물의 진동은 몸의 표면뿐 아니라 내부까지 깊숙이 전해진다. 진동은 물속에서 전달되기 쉬울 뿐 아니라 우리 몸의 70%가 수분이므로 진동이 몸속 깊은 곳까지 쉽게 파고들 수 있기 때문. 아픈 부분에 집중적으로 기포욕을 하면 근육 긴장이 풀리면서 집중적으로 혈액순환을 도와 진통이 완화된다.

 한방목욕  예부터 내려오던 한방에서 쓰이는 약물요법의 하나로 한약재를 넣어 달인 물을 목욕물에 풀어 몸을 씻거나 증기를 아픈 부위에 쏘이는 것을 말한다. 청포목욕은 소화가 잘되지 않는 사람에게 효과적이다. 뭉친 것을 풀어주고 막힌 것을 뚫어주는 효능이 있다. 청포와 도라지, 원지를 동일한 분량으로 우려 목욕물에 붓고 목욕한다. 국화목욕은 혈액순환을 촉진해 나쁜 열을 몰아내고 신경통, 요통에 효과적이다. 성질이 차므로 혈압이 낮거나 기운이 약한 사람은 오래 목욕하지 않는다. 말린 국화를 끓는 물에 우려 사용한다. 장미목욕은 피부 노화 방지에 좋다. 장미꽃에는 비타민 C, 타닌, 구연산 성분이 들어 있어 피부 염증을 억제하고 피부 탄력에 도움을 준다. 장미꽃 봉오리 두 움큼을 끓는 물에 우린 뒤 욕조물에 넣고 목욕한다. 청주목욕은 피로 개선에 효과적이며, 청주에 포함된 알코올 성분이 기름을 녹여 땀샘이나 모발에 낀 노폐물을 씻어준다. 감기 예방, 어깨 결림, 요통, 위장병, 변비에도 효과가 있다. 40℃ 정도의 물에 청주 1.8L를 붓고 입욕하면 2~3분 뒤 심장박동이 빨라진다. 이때 욕조에서 나와 심호흡을 한 뒤 다시 욕조에 들어가는 것을 4~5번 반복한다.



기획·강현숙 기자 | 사진·문형일 기자 | 참고도서·1日1浴(경향미디어)

여성동아 2013년 11월
Living 목록보기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