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Culture

불모의 땅에서 패션의 새 지평 열다‘Nora Noh-자료로 보는 노라노발(發) 구 기성복 패션의 역사’

우먼동아일보

입력 2013.11.01 11:35:08

윤복희의 미니스커트, 펄 시스터즈의 판탈롱…. 1956년 서울 반도호텔에서 우리나라 최초의 패션쇼를 열고 맞춤복 일색이던 시절 기성복을 제작, 전파해 패션의 ‘해방’을 알린 패션 디자이너 노라노가 스타일링한 작품이다. “옷은 예술품이 아니다. 옷은 옷다워야 한다”는 패션 철학을 가진 그는 85세에도 여전히 현역 디자이너로 왕성한 활동 중이다. 그를 조명하는 전시가 10월 30일 다큐멘터리 영화 ‘노라노’ 개봉과 함께 열렸다.


불모의 땅에서 패션의 새 지평 열다‘Nora Noh-자료로 보는 노라노발(發) 구 기성복 패션의 역사’


1947년 20세 나이로 미국 유학을 떠난 노라노는 1949년 명동에 의상실을 개업하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양장에 익숙하지 않은 외교관 부인들을 위해 한복의 감각을 살린 아리랑 드레스를 디자인해 동·서양의 패션을 아우르기도 했다. 그는 주문복을 만들던 시절부터 ‘기성복 시대’의 도래를 예감해 손님들의 옷 치수 데이터를 기록, 축적해왔다. 이 같은 데이터 평균은 그가 기성복을 만들 때 요긴하게 쓰였다.


불모의 땅에서 패션의 새 지평 열다‘Nora Noh-자료로 보는 노라노발(發) 구 기성복 패션의 역사’

 1 부유한 어린 시절을 보낸 노라노. 2 노라노의 옷을 입은 모델들.



1979년 노라노는 뉴욕 맨해튼 7번가에 ‘Nora Noh’ 간판을 걸고 쇼룸을 열어 20여 년간 자신의 브랜드를 널리 알렸다. 최지희, 최은희, 엄앵란 등 당대의 콧대 높은 여배우들도 ‘노라노를 입는다는 것’은 일종의 자존심 문제였다.
서울 종로구 신문박물관 프레시움(Presseum·관장 배인준)에서 열리는 기획전 ‘Nora Noh? 자료로 보는 노라노발(發) 구 기성복 패션의 역사’는 패션 디자이너 노라노의 삶을 통해 한국 패션의 역사를 조명한다. 전시는 총 네 섹션으로 이뤄져 있다. 1940년대부터 현재까지 패션 디자이너 노라노의 행보를 담은 신문과 사진 자료 외에도 기성복을 제작하기까지의 과정과 해외 진출 시기 자료를 만날 수 있다. 이밖에 유학과 복식문화에 대한 풍부한 경험을 토대로 당대 여성에게 복식문화와 패션 담론을 전파한 그의 1950년대 후반~ 70년대 초반의 칼럼, 뉴욕 패션계에서 80년대 베스트셀러였던 세로 스트라이프 원피스도 전시돼 있어 눈길을 끈다.




불모의 땅에서 패션의 새 지평 열다‘Nora Noh-자료로 보는 노라노발(發) 구 기성복 패션의 역사’

 3 노라노는 많은 신문 칼럼을 통해 당대 여성들에게 패션 담론을 전파했다.



‘한때 많은 한국 여성이 ‘인형의 집’ 속 노라를 동경하며 울타리 밖으로 나갔지만 대개 다 가혹한 세상 앞에서 무릎을 꿇었다. 그러나 아니다. 막히면 통한다는 의지, 결과보다는 과정이 중요하다는 불타는 한 여성의 모험은 끝내 불모의 이 땅에 디자인 나라를 만들어 냈다.’ 문학평론가 이어령은 노라노를 이렇게 평했다. 그처럼 빼어난 한 패션 디자이너의 열정과 우리나라 패션 산업이 걸어온 발자취를 이번 전시에서 확인할 수 있다.
~12월 15일/서울 종로구 신문박물관 기획전시실/문의 02-2020-1880



글·구희언 기자

여성동아 2013년 11월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