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Food

잠시만요, 나쁜 먹거리 점검하고 가실게요~ ‘이영돈 PD의 먹거리 X파일’ 중간 결산

우먼동아일보

입력 2013.08.30 11:01:13

Good Food
착한 먹거리가 착한 세상을 만든다는 일념으로 1년 반 동안 발에 땀 나도록 뛴 ‘먹거리 X파일’ 팀. 그 덕분에 우리 밥상은 방송 다음 날 아침부터 조금씩 건강해지고 있다는 소식이다.


잠시만요, 나쁜 먹거리 점검하고 가실게요~ ‘이영돈 PD의 먹거리 X파일’ 중간 결산


채널A ‘이영돈 PD의 먹거리 X파일(이하 ‘먹거리 X파일’)’은 2012년 2월 10일 시작, 2013년 8월 17일까지 총 80회가 방송됐다. 1년 6개월이라는 시간 동안 ‘먹거리 X파일’이 몰고 온 파급 효과는 상당했다. 이영돈(57·채널A 제작상무) PD의 “저도 참 좋아하는데요. 한번 먹어보겠습니다”라는 멘트는 유행어가 됐고, 너도나도 좋은 아이템에는 ‘착한’이라는 수식어를 붙이기 시작했다. 식당을 찾을 땐 맛보다 재료에 관심을 기울이는 분위기가 형성됐다. ‘착한 먹거리’는 결국 ‘진짜 먹거리’라는 사실을 보여준 ‘먹거리 X파일’. 그 가운데 큰 반향을 일으켰던 X파일을 다시 들춰봤다.


FILE NO. 1 시판 손칼국수의 진실

어릴 때 어머니가 밀가루 반죽을 툭툭 치대고 밀대로 슥슥 민 다음 칼로 탁탁 썰어 끓여주신 손칼국수. 시원하고 든든한 그 맛이 생각나 ‘손칼국수’라는 이름을 건 가게에 들어서면 시판하는 면만큼이나 균일한 칼국수 면이 그릇을 가득 채워 나온다. 어머니가 만들어준 칼국수는 아무리 잘 썬다고 해도 구불구불 모양이 일정하지 않은데 말이다. 알고 보니 공장에서 만든 면이나 반죽을 쓰면서 손칼국수라는 간판을 내건 것이다. 일부 식당에서는 공장에서 만든 면을 홍두깨로 눌러 손으로 반죽한 것 같은 면으로 둔갑시켜 판매하기도 했다. 그뿐 아니라 반죽을 오래가게, 쫄깃하게 하기 위해 물과 밀가루, 소금 이외에 전분과 유화제 등 첨가물을 넣는 곳도 있다. 유통기간 동안 변질되지 않으면서 탱탱한 식감을 유지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착한 식당  가창 칼국수 
잠시만요, 나쁜 먹거리 점검하고 가실게요~ ‘이영돈 PD의 먹거리 X파일’ 중간 결산
한적한 도로변에 위치한 작은 시골 마을의 식당. 건물 외벽도, 간판도 허름하지만 이 식당에는 힘이 있다. 주인 배교석·김월자 부부는 1년 동안 무농약 밀밭을 일구고, 그곳에서 난 밀로 정성스레 가루를 낸 뒤 손수 반죽해 칼로 탁탁 썰어 손칼국수를 만든다. 배추 농사도 직접 짓고, 통영까지 가서 멸치를 공수하며, 김장 김치도 직접 담근다. 이들의 노고를 보면 음식을 항상 감사하며 먹어야겠다는 생각이 절로 든다. 방송 직후 밀려드는 손님에 주인의 어깨가 크게 상해 먼저 양해를 구한 뒤 기계가 반죽을 대신하고 있지만 건강한 음식을 선보이려는 마음만큼은 변함없다. 주소 대구시 달성군 가창로 57길 57(가창면 842-4) 가창삼성요양병원 인근 문의 053-767-9630(화요일 휴무)





글·권이지 기자 | 사진·동아일보 출판사진팀 | 참고도서·‘이영돈 PD의 먹거리 X파일’(동아일보사)


여성동아 2013년 8월
Food 목록보기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