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Celeb

‘늦깎이 로코왕’ 신하균의 모든 것!… SBS ‘내 연애의 모든 것’ 주인공으로 러브레터 쏟아져…

우먼동아일보

입력 2013.05.22 14:11:17

“요즘 신하균이 정말 좋아요. 원래 이렇게 멋있었나요?” 포털에 ‘신하균’을 검색하면 러브 레터가 쏟아진다. SBS ‘내 연애의 모든 것’은 ‘신하균의 재발견’이기도 하다.
‘늦깎이 로코왕’으로 등극한 신하균, 어디서 뭘 하다 이제야 로코를 한 걸까?

‘늦깎이 로코왕’ 신하균의 모든 것!… SBS ‘내 연애의 모든 것’ 주인공으로 러브레터 쏟아져…

‘사랑꾼’의 과거, 생각보다 무섭지(?) 않다
신하균의 취향은 범상치 않은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신하균이 좋아한다고 알려진 영화들은 모두 ‘킬러’, ‘전기 톱’, ‘총’ 등의 무서운(?) 단어와 관계가 깊다.
또 그의 필모그래피에서 가장 강렬했던 역할을 꼽으라면 단연 ‘지구를 지켜라’의 ‘병구’. 광기 어린 눈으로 “외계인임을 고백하라”며 백윤식을 고문하는 모습은 모두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이 때문에 그는 누리꾼들 사이에 박해일과 함께 ‘잘 생긴 사이코 패스’ 이미지의 대표주자로 꼽히기도. 하지만 알려진 것과 달리 그는 ‘그런’ 역할만 해오지 않았다.
멜로물을 찍은 것도 ‘내연모’가 처음은 아니다. 10여 년 전 그는 드라마 ‘좋은 사람’에서 조폭의 아들이라는 과거를 안고 살아가는 경찰로 등장해 한지민과 절절한 로맨스를 펼쳤다. 순수한 감성 멜로 ‘화성으로 간 사나이’에선 김희선과 호흡을 맞췄다. 원빈과 함께한 ‘우리 형’에선 이보영을 향한 수줍은 짝사랑 연기를 선보이기도 했다.

이처럼 신하균은 주•조연을 가리지 않고 다양한 역할을 하며 연기 스펙트럼을 넓혀 왔다. 대중적으로 성공한 작품은 많지 않지만, 굳건한 마니아 층을 가진 작품은 한둘이 아니다.
본의 아니게 큰 범죄를 저지른 청각 장애인 ‘류(복수는 나의 것)’, 상부의 명령 때문에 어쩔 수 없이 국민들을 죽이고 괴로워하는 ‘표현철(웰컴 투 동막골)’ 욕쟁이지만 따뜻한 마음을 가진 남자 ‘정우(킬러들의 수다)’ 등, 모성애를 자극하는 캐릭터들을 통해 든든한 여성 팬 부대를 형성했다.
신하균이 대중과 한 걸음 가까워진 것은 재작년 드라마 ‘브레인’을 통해서다. 이 드라마에서 신하균은 최정원과의 러브라인으로 멜로 연기를 선보였다.
하지만 브레인은 ‘신하균 원탑 드라마’라 불릴 만큼 ‘이강훈(신하균)’ 개인의 인생사에 초점을 맞춘 드라마였다. 신하균의 멜로를 보고픈 갈증은 브레인으로 풀린 것이 아니라 심화됐다. 이 시점에서 그가 본격 연애 드라마를 표방한 ‘내 연애의 모든 것’을 선택한 것은 가뭄의 단비가 아닐까?


‘늦깎이 로코왕’ 신하균의 모든 것!… SBS ‘내 연애의 모든 것’ 주인공으로 러브레터 쏟아져…

‘내연모’ 속 신하균은… 내 여자에게만 허술한 ‘철벽 인간’
‘내연모’ 속 신하균은 ‘멜로 신하균’에 대한 갈증을 말끔히 해소한다. 그가 연기하는 캐릭터 ‘김수영’은 그야말로 여자들의 로망.
김수영은 절대 ‘어장관리’를 하지 않는다. 그를 좋아하는 ‘안희선(한채아)’에 대해 분명하게 선을 긋는다.
안희선 앞에서 “그만 좀 스토커처럼 굴라”는 그의 단호함은 “철벽은 저렇게 치는 것”이라는 감탄을 자아낼 정도. 눈앞에서 안희선이 눈물을 보여도 눈 하나 깜짝하지 않고 “지금 동정작전 쓰는 거냐” 묻는다.
하지만 좋아하는 여자 ‘노민영(이민정)’ 앞에서는 이야기가 달라진다.
노민영이 울면 그는 표정부터 변화한다. “잘못했다” 사과를 하고, “일단 앉으라” 벤치로 안내하며 안절부절 못하는 모습으로 보는 이의 웃음을 자아낸다.
노민영이 안희선을 질투했다는 이야기를 전해 듣자 곧바로 노민영에게 달려가 “안 기자와 나는 아무 사이 아니다, 하지만 질투는 환영하니 계속 해 달라” 애교를 부리는 센스도 겸비했다.
이처럼 매력적인 남자 김수영의 탄생은 신하균의 공이기도 하다. 신하균은 까칠한 말투의 엘리트 정치인과 다정하고 귀여운 남자친구 역할을 자연스럽게 오간다.
특히 노민영과 비밀 연애를 시작하고 난 후 그의 다정한 눈빛 연기는 화룡점정. “이민정이 이병헌과 연애 중이 아니었다면 둘이 사귄다고 생각했을 것“이라는 평이 쏟아지고 있다.


‘늦깎이 로코왕’ 신하균의 모든 것!… SBS ‘내 연애의 모든 것’ 주인공으로 러브레터 쏟아져…

‘사랑꾼’의 실제 연애는?    
이민정과 실제 사랑에 빠진 듯한 신하균의 연기 때문에 실제 신하균의 연애 여부도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얼마 전 “이민정이 신하균에 소개팅 제안을 했지만 사진을 보는 것도 거부하더라”는 박희순의 폭로가 화제가 됐다. 이에 “신하균이 현재 여자친구가 있기 때문”이라는 의견과 “그는 여자에 관심이 없기 때문”이라는 의견이 분분했다.
동시에 과거 ‘복수는 나의 것’의 메이킹 필름이 재조명되기도 했다.
이 메이킹 필름은 배두나가 신하균을 구타하는 신을 찍고 나서 미안함에 울음을 터뜨리는 장면을 담고 있다. 신하균과 배두나는 과거 공개연애를 했던 사이. 영상에서 신하균은 울고 있는 배두나에게 다가가 장난스레 “두나씨, 나 좋아하는구나?”라고 말한다.
멜로 드라마 대사에 버금가는 그의 11년 전 멘트, “두나씨, 나 좋아하는구나?”가 누리꾼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고 있다.
누리꾼들은 영상에 대해 “신하균 때문에 설렌다”, “왜 신하균은 로코를 이제야 한 것인가” 등의 반응을 드러냈다. 모두들 ‘늦깎이 로코왕’ 신하균이 오래오래 우리 곁에 솔로로 남아주길 바라는 한결 같은 마음이 아닐까?





글 • 황경신 <우먼 동아일보 http://thewoman.donga.com 인턴 에디터>
사진 • SBS 방송 캡쳐, KBS 방송 캡쳐 / 기사제보 wddrama@gmail.com


여성동아 2013년 5월
Celeb 목록보기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