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Celeb

조인성이 2년 기다린 영화 ‘권법’ 마침내 “레디 액션!”

우먼동아일보

입력 2013.01.23 07:00:00

시나리오 수정본 완성…제작 활기

배우 조인성(사진)이 드디어 스크린에 나선다. 2년 동안 묵묵히 기다린 영화 ‘권법’을 통해서다.

2011년 5월 공군 제대 직전 ‘권법’ 출연을 결정한 조인성이 2년 동안 기다려온 시나리오 수정본이 최근 완성돼 제작에 활기를 띠고 있다. 조인성은 현재 촬영 중인 SBS 드라마 ‘그 겨울, 바람이 분다’가 끝나는 대로 이르면 6∼7월께 ‘권법’ 촬영에 돌입할 계획이다.

조인성은 그동안 ‘권법’ 제작이 지연되면서 의도하지 않게 2년의 공백을 보냈다. 그 사이 몇 편의 영화로부터 출연 제의를 받았지만 고집스럽게도 ‘권법’에 대한 미련을 버리지 않았다.

2년 동안 ‘권법’만 기다리는 조인성을 두고 영화 관계자들은 “흔하지 않은 경우”라며 비상한 관심을 보이기도 했다.

영화계 한 관계자는 22일 “새로 나온 시나리오에 대한 관계자들의 반응이 긍정적”이라며 “조인성 역시 2년 동안 이 작품만 보고 기다렸던 만큼 의욕이 대단하다”고 밝혔다.



‘권법’은 미래 도시가 배경인 SF판타지물. 불의를 보면 괴력이 생기는 남자가 사랑에 빠지며 벌어지는 이야기다.

조인성은 ‘권법’을 통해 한국에서는 한 번도 만들어지지 않았던 ‘슈퍼 히어로’ 캐릭터에 도전한다. 연출은 ‘웰컴 투 동막골’을 만든 박광현 감독이 맡는다.

이해리 기자 gofl1024@donga.com 트위터@madeinharry



여성동아 2013년 1월
Celeb 목록보기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