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Living Special Interior

텍스타일&에코 디자인 디렉터 이영선의 영국식 집

기획·한여진 기자 | 사진·홍중식 기자

입력 2014.10.02 15:50:00

앤티크 가구는 시대와 장소를 초월해 공간을 아우르는 힘이 있다.
영국 앤티크 가구로 꾸민 텍스타일 & 에코 디자인 디렉터 이영선의 집을 찾았다.
텍스타일&에코 디자인 디렉터 이영선의 영국식 집
패션 디자이너이자 텍스타일 디자인 디렉터 이영선 씨의 집은 영국 클래식 가구 전시장 같다. 결혼하고 6년쯤 됐을 무렵 교수님의 권유로 5살 된 아들과 함께 영국행 비행기를 탔을 때만 해도 그는 ‘이케아 가구가 최고’라고 생각했다고. 그래서 영국에서 처음 생활할 당시에는 유학생들에게 저렴하게 구입한 이케아 가구가 전부였다. 그러던 중 우연히 들른 벼룩시장에서 작은 바늘꽂이 수납함을 단돈 10파운드(2만원)에 구입하면서 앤티크 가구의 매력에 빠지게 되었다. 그 후 영국 첼시 아트·디자인과 세인트마틴 대학을 다니면서 시간이 될 때마다 영국 각지의 벼룩시장을 다니며 앤티크 가구를 쇼핑했다. 물론 그가 살던 첼시의 앤티크 가구숍도 단골집이 되었다. 그렇게 하나씩 모은 클래식 가구는 2백50년도 더 된 수납장부터 영국의 평범한 가정집에서 사용하던 작은 카우치까지, 디자인도 사연도 다양하다. 10명 이상 앉을 수 있는 익스텐션 원형 식탁과 의자, 빅토리아 시대에 만들어진 소파, 1백 년도 넘은 묵직한 가죽 암체어, 인테리어에 힘을 더하는 웅장한 느낌의 장식장…. 시간이 지나면 낡고 허름해져 버려야 하는 가구가 있는가 하면 반대로 시간이 지날수록 가치를 더하는 가구가 있는데, 이영선 씨 집에 있는 가구는 모두 후자에 속한다.

“앤티크 가구는 어느 장소에나 어느 시대에나 잘 어울리는 힘이 있어요. 유학 시절 생활하던 작은 방에도, 지금 살고 있는 모던한 대한민국 아파트에도 말이에요. 제가 만든 패브릭 소품들과도 단짝처럼 잘 어울린답니다.”

집 안 곳곳을 장식하고 있는 유니크한 패브릭 소품은 텍스타일 디자인 디렉터로 활동하는 그가 만든 작품이다. 그는 현재 지속 가능한 디자인, 에코 디자인에 대해 연구하며 전시도 열었다. 그런 그의 생각을 반영해 집 안 패브릭 소품도 대부분 자투리 원단이나 재활용품으로 만든 것인데, 앤티크 가구와 참 잘 어울린다. 어떤 공간에도 잘 어우러지고 존재감이 느껴지는 것이 바로 앤티크 가구의 힘이다.

텍스타일&에코 디자인 디렉터 이영선의 영국식 집
텍스타일&에코 디자인 디렉터 이영선의 영국식 집


텍스타일&에코 디자인 디렉터 이영선의 영국식 집
1 주방 입구에는 작은 선반을 설치하고 자동차 모형을 전시했다. 벼룩시장을 다니며 하나둘씩 구입한 것으로 ‘진짜’ 영국 차와 똑같은 모형이다. 윌리엄 왕세손 결혼식 기념 자동차, 엘리자베스 여왕 즉위 60주년 기념 자동차 등 소장가치 높은 장난감 자동차가 가득하다. 복도 한쪽의 그림은 서양화를 전공한 언니가 그린 것으로 모노톤 색감이 집 안 분위기를 한층 세련되게 만든다.



2 이영선 씨 집에 있는 앤티크 가구 중에 가장 오래된 수납장. 제작한 지 2백50년이 넘었지만 아직도 짱짱한 느낌이 난다. 수납장 위에 놓인 호두는 가구의 얼룩을 지우는 용도로 사용하는 것인데, 호두로 가구를 문지르면 얼룩 제거는 물론 반짝반짝 광까지 더할 수 있다.

텍스타일&에코 디자인 디렉터 이영선의 영국식 집
텍스타일&에코 디자인 디렉터 이영선의 영국식 집
1 신혼 살림 가구들로 꾸민 서재. 각진 소파와 책상이 모던한 느낌을 내지만 클래식한 앤티크 가구와도 잘 어울린다. 창가에는 도트 패턴 원단으로 커튼을 직접 만들어 달고, 소파는 톤 다운된 패브릭으로 쿠션을 만들어 편안한 느낌을 더했다.

2 아들 태현이 방은 원목 가구로 내추럴하게 꾸몄다. 선반 위에 가득한 피규어들은 영국 벼룩시장에서 태현이가 직접 구입한 것으로, 태현이의 보물 1호다. 침대 위의 테디베어와 로봇 인형은 이영선 씨가 직접 만들어준 것

3 마네킹이 설치 작품처럼 보이는 작업실 입구. 작업실은 붙박이장을 설치하고 재봉틀, 재단 도구 등 자질구레한 살림을 수납해 깔끔하게 꾸몄다.

여성동아 2014년 10월 610호
Living 목록보기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