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Celeb Hot People

고소영 궁금한 태교&출산기

이제 두 아이 엄마

글·김유림 기자|사진·동아일보 출판사진팀

입력 2014.04.03 15:37:00

고소영이 지난 2월 말 늦둥이 딸을 출산했다. 2010년 첫아들을 낳은 후 네 살 터울의 둘째를 품에 안은 고소영의 행복한 근황.
고소영 궁금한 태교&출산기
한국의 ‘브란젤리나 커플’ 장동건(42)·고소영(42) 부부가 2010년 아들 출산 후 4년 만에 딸을 얻었다. 고소영이 2월 25일 서울 강남의 한 산부인과에서 제왕절개로 아이를 낳은 것. 산모와 아이 모두 건강하며 영화 ‘우는 남자’ 촬영으로 해외에 머물던 장동건은 출산 며칠 전 귀국해 산모 곁을 지켰다고 한다. 장동건 소속사 측에 따르면 현재 장동건은 영화 촬영을 모두 마치고 대부분의 시간을 가족과 함께 보내고 있다.

톱스타의 일거수일투족이 화젯거리인 만큼 그들의 2세에 대한 관심도 상당하다. 이번 딸 출산으로 다섯 살배기인 아들 준혁 군도 새삼 화제가 되고 있지만, 지금껏 장동건·고소영 부부는 철저하게 2세 노출을 꺼려왔다. 고소영은 2년 전 SBS ‘힐링캠프-기쁘지 아니한가’에 출연해서 아이 얼굴을 한 번도 공개한 적 없는 이유에 대해 “아이를 지켜주고 싶다. 본인의 의사를 물어본 후에 공개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그러면서도 그는 아들 외모에 대해 “얼굴은 엄마를, 체격은 아빠를 닮았다. 콧대가 오똑하고 검은색 눈동자를 지녔다”며 깨알 같은 자랑을 늘어놓았다.

첫 임신 때는 ‘조용한 태교’를 택했던 고소영이 이번에는 다소 외향적인 태교를 즐겼다. 영화 시사회와 패션 행사, 자신이 모델로 활동 중인 아모레퍼시픽의 캠페인 등에 부지런히 참석한 것. 특히 임신 6개월이던 지난해 10월에는 핫팬츠와 허벅지까지 올라오는 부츠 차림으로 영화 ‘롤러코스터’ 시사회에 모습을 드러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임신 막달까지 열정적으로 일해

고소영 궁금한 태교&출산기

고소영은 해마다 입양 대기 아동과 싱글맘을 위해 1억원을 기부해오고 있다.

또한 지난 연말에는 같은 엄마로서 싱글맘을 주제로 한 MBC 다큐멘터리 ‘엄마의 꿈’에 출연해 자립을 준비하는 싱글맘들을 응원했다. 당시 고소영은 미혼모들에게 “엄마가 됐어도 여전히 나에게 배우로서, 디자이너로서 꿈이 있는 것처럼 홀로 아이를 키우고 있는 싱글맘들도 똑같다는 걸 알게 됐다”고 말했다. 결혼 후 미혼모 문제에 각별한 관심을 보이는 고소영은 해마다 입양 대기 아동과 싱글맘을 위해 1억원을 기부해오고 있다.



당분간 고소영은 모든 외부 활동을 중단하고 육아에만 전념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그가 직접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참여해 자신의 이름을 따 론칭한 의류 브랜드 ‘Kosoyoung’ 관계자는 “고소영 씨는 임신 막달까지 회사에 출근해 상반기 제품 출시를 진두지휘했다. 당분간은 출근하지 않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여성동아 2014년 4월 604호
Celeb 목록보기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