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Celeb

단언컨대 김나영은 패셔니스타

“또 모르죠, 제가 패션계의 싸이가 돼 세계 무대를 휩쓸지도”

글·김명희 기자 | 사진·지호영 기자

입력 2013.11.15 13:40:00

방송인 김나영이 스타일 아이콘으로 거듭났다.
‘바자’ ‘보그’ 등 해외 라이선스 잡지들이 그의 사진을 연이어 게재하는가 하면 모델 제의도 잇따르고 있다고 한다. 그는 어떻게 까다로운 패션계를 사로잡았을까.
단언컨대 김나영은 패셔니스타


김나영(32)에게서 산만하고 수다스러운 ‘여자 노홍철’을 떠올렸다면 당신은 예능 프로그램을 즐겨 보는 사람일 것이다. 반면 유니크한 스타일을 떠올렸다면 TV보다 잡지를 즐겨 보고 유행에 민감한 사람일 가능성이 높다.
연예계는 생각보다 선입견도 많고 텃세도 심해서 막강한 소속사의 힘에 의지하지 않는 한 이미 구축된 이미지를 바꾸는 것도, 새로운 영역에 진출하는 것도 쉽지 않다. 그런 면에서 김나영의 변신은 놀라울 정도다.
우선 최근 김나영의 행보를 짚어보자. 9월 ‘2014 S/S 파리 패션 위크’에 참석한 그의 거리 패션이 ‘그라치아 이탈리아’ ‘뉴욕 매거진’ ‘보그 브라질’ ‘하퍼스 바자’ 등 10여 군데 해외 유명 패션 매거진의 메인을 장식했다. 또 세계적인 명품 브랜드 끌로에, 존 갈리아노, 소니아리키엘 등의 패션쇼에 셀레브러티로 초청받기도 했다. 김나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스트리트 패션계의 여왕’이라 불리는 안나 델로 루소, 모델 제니스 디킨스 등과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지방시와 발렌티노는 디자이너가 직접 그의 피팅을 도와주기도 했다고 전했다.

화장실을 드레스 룸으로 개조하고, 차 팔아 옷 사
사실 김나영은 몇 년 전부터 자비를 들여 매 시즌 파리 패션 위크로 달려갔다. 아는 사람 하나 없는 곳에서 맨땅에 헤딩하듯 시작한 일이었지만 몇 번 계속하다 보니 차츰 그를 알아보는 사람이 생겼고 인맥도 쌓였다. 3월 2013 F/W시즌 때는 ‘보그’ 메인 홈페이지에 4일 연속 거리 패션으로 주목을 받았고, 이를 계기로 9월 초 원더걸스 소희에 이어 제일모직 SPA 브랜드 에잇세컨즈의 캠페인 모델로 발탁됐다. 그리고 11월 중순 시작하는, 패션을 소재로 한 서바이벌 프로그램 ‘패션왕코리아’에 캐스팅됐다. ‘패션왕코리아’는 연예인과 디자이너가 팀을 이뤄 디자인 작업을 한 뒤 다른 팀과 경쟁을 벌이는 콘셉트로, 김나영 외에도 소녀시대 티파니, 씨스타 보라, 방송인 붐 등이 각각 디자이너와 짝을 이뤄 출연한다.
170cm의 키에 48kg이라는 마른 몸매와 개성 있는 얼굴. 김나영은 모델이 되기 좋은 신체 조건을 갖고 있다. 하지만 그렇더라도 세상에 공짜로 되는 일은 없다. 김나영이 주목받는 패셔니스타가 된 데는 그만큼의 노력과 투자가 숨어 있다.
“저도 누구나 그렇듯 어릴 때부터 예쁜 옷 좋아하고, 부모님께 참고서 산다고 돈 받아서 옷 사고, 그런 작은 관심에서부터 시작했어요. 방송 일을 하면서도 패션 쪽으로 욕심은 났지만 먹고사는 것에 급급해 감히 엄두를 내지 못했어요. 그렇게 몇 년 꾸준히 일하다 보니 통장에 돈이 쌓이고 여유가 생기더라고요. 인생 2막을 위해 그 돈을 옷에 투자하기로 했어요.”
결심이 확고히 서자 행동이 과감해졌다. 화장실 2개 중 하나를 드레스 룸으로 바꾸고 자동차를 처분해 그 돈으로 옷을 사들였다. 방송용 의상의 경우 협찬받는 연예인들이 많지만 김나영은 자신의 스타일에 맞는 옷을 직접 산다는 것이 지인들의 귀띔이다.
“뚜벅이고 통장에 잔고도 별로 없지만 패션인으로 거듭날 수 있다면 그간의 투자들이 전혀 아깝지 않을 것 같아요. 혹시 망하게 되면 처음부터 다시 시작할 각오도 돼 있고요. 또 모르죠. 제가 패션계의 싸이가 돼 세계 무대를 휩쓸지도(웃음).”
‘패션왕’에서 파트너가 된 정두영 디자이너는 이처럼 열정이 넘치는 김나영을 ‘뮤즈’라고 칭했다. 자신에게 영감을 주는 존재라는 것이다.
“패션에 대한 아이디어가 많고 감각이 뛰어나서 다 받아들이기 힘들 정도예요. 특히 서로 다른 소재나 스타일을 믹스 매치하는 데 아주 능하더군요. 속도 조절을 해가면서 함께하면 좋은 팀이 될 것 같아요.”
굳이 정두영 디자이너의 칭찬이 아니더라도 김나영의 미래는 경쟁력이 있어 보인다. 기획사에 의해 조련된 연예인이 프레타포르테라면, 스스로의 가치를 만들어가는 김나영은 오트 쿠튀르니까.
단언컨대 김나영은 패셔니스타

‘보그 이탈리아’ 온라인 판에 소개된 김나영의 거리 패션.



여성동아 2013년 11월 599호
Celeb 목록보기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