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Celeb Hot people

‘백지영의 남자’ 정석원의 비상

글 | 김유림 기자 사진 | 이기욱 기자

입력 2012.08.30 09:44:00

드라마 ‘오작교 형제들’ ‘옥탑방 왕세자’에 이어 KBS 새 드라마 ‘해운대 연인들’까지, 정석원의 초고속 성장이 눈길을 끈다.
‘백지영의 남자’로 불리는 그는 ‘해운대 연인들’에서 호감형 재벌 2세로 출연하며 남자로서, 연기자로서 전성기를 누리고 있다.
‘백지영의 남자’ 정석원의 비상


무도과 출신답게 운동으로 다져진 탄탄한 몸매, 헌칠한 키, 서글서글한 인상까지, 요즘 대세남을 꼽으라면 정석원(27)을 빼놓을 수 없다. 전작 ‘오작교 형제들’과 ‘옥탑방 왕세자’에서 높은 시청률과 함께 연기자로서의 가능성을 인정받은 그는, 새 KBS 드라마 ‘해운대 연인들’에선 주인공으로 캐스팅됐다. 과연 3연타 흥행 기록을 달성할 수 있을까.
초반 기세로 보면 ‘그렇다’에 무게가 실린다. 극 중 정석원은 해운대호텔 부사장 겸 변호사로 상위 1%의 사회 지도층인 동시에 냉철한 판단력과 인간미도 겸비한 최준혁 역을 맡았다. 여자의 구두 끝만 봐도 성격과 취향을 알아맞히는 감성과 센스까지, 여자라면 누구나 좋아할 만한 매력남. 또한 첫 등장에서부터 근육질의 완벽한 몸매를 드러내는 세련된 의상을 선보이며 외모 면에서도 호감형으로 자리 잡았다. 격식을 갖추면서도 부드러운 느낌의 슈트, 체크 셔츠에 카디건으로 멋을 내는 등 다양한 스타일을 선보이며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이런 ‘최준혁 패션’을 완성시키기 위해 정석원은 드라마 캐스팅과 동시에 혹독한 다이어트를 했다고 한다.
“‘옥탑방 왕세자’가 끝날 무렵 러브콜을 받았는데 당시 살이 많이 찐 상태였어요. 최준혁 캐릭터를 파악하고 난 뒤 바로 트레이너인 친구들에게 전화를 걸어 도움을 요청했죠. 일단은 체중 감소를 목표로 유산소 운동과 식단 조절을 병행했는데 다행히 촬영 들어가기 전 예전 몸매로 돌아왔어요.”

부산 올 로케 촬영으로 ‘여친’은 잠시 뒷전
살이 찌는 동안 여자 친구인 백지영의 잔소리는 없었는지 궁금해하자, 정석원은 “그런 걸로 스트레스를 주지 않는다”며 수줍게 웃었다. 또 현재 부산에서 올 로케이션 촬영 중이라 백지영과 자주 만나지 못해 전화 통화나 문자로 데이트를 즐긴다고 밝혔다.
한편 정석원과 함께 출연 중인 남규리는 제작발표회 라운딩 인터뷰에서 백지영의 못 말리는 ‘내조 본능’을 폭로하기도 했다. 얼마 전 녹음실에서 백지영과 우연히 만났는데, 정석원과 함께 드라마 촬영 중이라고 말하자 백지영이 “우리 석원이 좀 잘 부탁한다”며 신신당부를 했다는 것.
지적인 이미지와 남성다운 매력을 동시에 지닌 인물 최준혁. ‘옥탑방 왕세자’의 코믹한 무사 캐릭터는 빨리 잊는 게 좋을 듯싶다.

여성동아 2012년 9월 585호
Celeb 목록보기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