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Celeb HOT PEOPLE

군 입대 앞둔 현빈 신작에서 ‘까도남’ 매력 무한 발산

글·이혜민 기자 사진·홍중식 기자

입력 2010.12.07 10:37:00

군 입대 앞둔 현빈 신작에서 ‘까도남’ 매력 무한 발산


“내년 초에 입대할 생각이라 그런지 저도 모르게 더 열심히 하게 되는 것 같아요. 당분간 현장에서 떨어져 있어야 하고 군대 갔다 와서 이 일을 안 할 것도 아니기 때문에 잘하고 싶은 마음이 드는 게 사실이죠. 게다가 이번에는 여자와 영혼이 뒤바뀌는 남자 역할을 맡다 보니 연기해야 하는 캐릭터가 두 명이란 생각이 들어 더 열심히 하게 됩니다.”
11월 초 진행된 SBS 주말드라마 ‘시크릿가든’의 제작발표회 현장. 군 입대를 앞둔 현빈(28)이 차분한 어조로 작품에 임하는 소감을 밝혔다. 입대 전 드라마 1편과 영화 1편을 찍을 계획인 그는 이윤기 감독의 영화에서 임수정과 호흡을 맞추는 한편 드라마 ‘파리의 연인’ ‘프라하의 연인’ ‘온에어’ 등을 연달아 히트시킨 ‘김은숙 작가 신우철 PD 콤비’의 신작으로도 시청자들과 만난다. 현빈은 스턴트우먼 길라임(하지원)과 영혼이 뒤바뀌며 진정한 자아를 찾게 될 오만한 백화점 사장 김주원을 연기한다.
“인터넷을 보니까 제가 ‘까도남’(까칠한 도시 남자)으로 불리던데 그 단어가 제 역할을 가장 잘 설명해주는 것 같아요. 물론 까칠한 부분도 있지만 어리바리한 모습이나 코믹한 모습이 가미되기 때문에 ‘내 이름은 김삼순’ 때 삼식이랑은 다를 거라고 봅니다. 영혼이 바뀐 터라 여자처럼 연기해야 해서 세세한 행동과 말투에서 차별화를 두려고 하는데 보통 여자들처럼 쪼그려 앉아 연기하는 것만으로도 정말 힘들더라고요. 여자처럼 연기하는 게 어려워서 작가님께 원래 영혼으로 되돌려달라고 부탁드릴 정도죠(웃음). 그렇지만 촬영하는 상황이나 그려지는 모습이 재미있어서 즐겁게 하고 있어요.”

‘내 이름은 김삼순’ 이후 로맨틱 코미디는 처음
이렇듯 긍정적인 자세로 연기하기 때문일까. 드라마 ‘내 이름은 김삼순’으로 스타덤에 오른 그는 이번 작품을 촬영하면서 “연기에 물이 올랐다”는 평을 듣고 있다. ‘시크릿가든’ 신우철 PD 또한 “쉬운 연기가 아니어서 잘 할지 걱정했는데 정말 기대 이상”이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는다. 하지만 정작 자신은 실력이 나아졌다는 걸 실감하지 못하는 듯했다.
“제 연기 실력이 늘었는지는 잘 모르겠어요. 다만 작품을 하면서 배워간다는 생각은 들죠. 영화와 드라마를 오가며 다른 시스템을 접해본 것도 도움이 됐는데, 새로운 작품을 하면서 그 전에 배운 것들이 하나 둘씩 반영되는 것 같아요. 배우로서 풀어나갈 수 있는 가지 수가 늘었고 짧은 시간 안에 풀어나갈 여유가 생긴 것 같긴 합니다.”
작품 하나하나에 충실하며 배우로서의 디딤돌을 밟아가는 현빈. 입대 전 마지막 드라마 촬영을 하는 그는 이번 드라마를 통해 누군가에게 미소를 안겨주면 좋겠다고 말한다.
“시청률에 무심한 편이라 이번에도 여전히 시청률은 전혀 고려하지 않아요. 다만 ‘내 이름은 김삼순’ 이후 처음으로 로맨틱 코미디를 하다 보니까 이 작품을 기다린 분들께 마음 편히 웃으며 보실 수 있는 작품을 보여드리고 싶죠. 드라마를 즐겁게 보는 분들이 계시다면 그것만으로도 연기하는 사람으로서 보람을 느낄 것 같아요(웃음).”

여성동아 2010년 12월 564호
Celeb 목록보기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