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Celeb Hot People

소녀시대 윤아의 반짝반짝 눈부신 하루

글 김수정 기자 | 사진 김형우 기자

입력 2009.05.13 17:32:00

소녀시대 윤아의 반짝반짝 눈부신 하루

무대에서 ‘GEE’를 부르는 모습은 상큼발랄하다. 브라운관에서 눈물을 흘릴 땐 성숙하다. 대학 새내기로서의 모습은 풋풋했고, 인터뷰를 위해 만났을 땐 똑 부러지고 당찼다. 윤아(19)는 자신을 “씩씩한 아이”라고 표현하곤 시원하게 미소 지었다. 드라마 ‘너는 내 운명’에 이어 MBC 수목드라마 ‘신데렐라 맨’ 여주인공에 발탁된 그를 두고 사람들은 ‘벼락스타’라고 말하지만 알고 보면 그는 지금까지 2백번 이상 영화와 드라마 오디션을 본 끈질긴 소녀. 2007년 ‘소녀시대’ 멤버로 데뷔한 그는 드라마 촬영이 끝나기가 무섭게 매일 연습실로 달려가 춤과 노래를 연습하는 악바리다.
“가수와 연기자 활동을 병행하는 게 쉽지 않지만 노래할 땐 바로 앞에서 팬들이 환호해서 설레고, 연기할 땐 다양한 삶을 경험할 수 있어 즐거워요. ‘너는 내 운명’이 끝난 지 한참 지난 지금도 아주머니, 할머니들이 저를 ‘새벽이’라고 부르세요. 부담스러우면서도 앞으로 더 잘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신데렐라 맨’에서 그가 맡은 서유진은 유복한 환경에서 자라 파리에서 패션 공부를 하던 중 아버지의 죽음으로 귀국, 동대문에서 옷가게 아르바이트생으로 일하며 디자이너를 꿈꾸는 인물. 근성 있고 매사 긍정적인 태도가 그와 닮아 있다.
“촬영 전 수차례 패션쇼를 둘러보고 불어와 일러스트를 배웠어요. 손재주가 좋아야 하는 캐릭터라 손 모양 하나하나에 신경이 쓰이지만 그보다 최상급 생활을 하다 한순간 나락에 떨어지는 과정을 잘 표현할 수 있을지 걱정이에요. (권)상우 오빠, (한)은정 언니와 함께 연기한다는 게 아직도 믿기지 않아요. 선배들이 많은 게 힘이 되고 공부가 돼요.”

“멤버 간 질투는 NO, 친자매 같아요”
그는 언제 어디서나 “소녀시대 윤아입니다”라고 자신을 소개한다. 촬영 중 멤버들과 수시로 문자메시지를 주고받는다는 그는 멤버들의 질투 어린 시선을 느끼지 않냐는 질문에 “대사를 함께 맞추고 모니터링도 꼼꼼하게 해준다. 친자매 같은 사이”라며 고개를 가로저었다. 자신을 빼고 멤버들이 무대에 오를 땐 서운하지만 드라마를 통해 자신뿐 아니라 소녀시대 전원이 알려지는 기회가 되면 좋겠다는 바람을 갖고 있다고.
“가장 속상한 건 새내기생활을 만끽하지 못한다는 거예요. 친구들과 어울려 강의 듣고 놀고 싶은데…. 가수활동이 끝나면 학교 다니면서 연기공부를 제대로 할 계획이었는데 그러지 못해 아쉬워요. 빠듯한 스케줄 때문에 대학생활을 제대로 소화하기 힘든 건 사실이지만 시간 날 때마다 학교에 가 열심히 공부할 거예요.”
윤아의 좌우명은 ‘그래도 자신 있게’. 그는 “부족한 부분이 많지만 앞으로 악역이나 코믹 연기에도 도전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여성동아 2009년 5월 545호
Celeb 목록보기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