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eople 5월의 詩

5월의 꽃향기

입력 2008.05.14 10:22:00

5월의 꽃향기

수줍은 입가에
밑바닥 웃음을 드러나게 하는
날로 푸르러가는 계절이여

꿈이 없어도 좋다
혼자라도 좋다
사랑을 절로 부르게 되는

화들짝 놀란 토끼 눈처럼
피어나기 위한 싸움
이것은 투쟁이다
삶이다

5월의 이름으로
꽃들의 전쟁이 시작되니
승자는 얼마나 피느냐 하는
것만이 관건이다

5월이여
심장이 터지게 하는 계절이여



너의 손으로 나의 심장을 도려내
냉동을 만들어다오

너가 떠난 후에도
너를 심장에 담아 살아갈 수 있게

-청시동인 제11집 ‘거슬러 오르는 연어 같은’(시원) 중에서

최정자 시인. 2003년 ‘서울문학’으로 등단해 ‘거슬러 오르는 연어 같은’ 외 2권의 청시동인지를 냈다. 선수연, 목단, 장지에 석채, 400×160cm, 2007

여성동아 2008년 5월 533호
People 목록보기 좋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