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Living Sweet home interview

가수 변진섭 부부의 ‘새콤달콤’결혼 이야기

봄 분위기로 새롭게 단장한 집에서 만났어요∼

기획·한여진 기자 / 글·구가인 기자 / 사진·지호영‘프리랜서’|| ■ 제품협찬·아시안데코(031-901-5730) 이브자리(02-3407-3100) 코디소파(080-996-2561) ■ 의상협찬·프라이언(02-890-6938) ■ 헤어&메이크업·박수영뷰티솔루션(02-518-6631) ■ 코디네이터·권순복

입력 2006.04.05 15:48:00

새롭게 단장한 변진섭의 집을 찾아 결혼 7년 동안 변함없는 그의 아내 사랑과 아내 이주영씨와 함께 출연하는 콘서트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가수 변진섭 부부의 ‘새콤달콤’결혼 이야기

Living Room올리브 그린 소파가 돋보이는 거실 칙칙한 플라워 패턴 소파를 전문업체에 맡겨 세련된 올리브 그린 벨벳으로 리폼했다. 은은한 실버 톤 벽지를 바르고, 시어지 원단으로 만든 커튼을 달아 오리엔탈풍의 가구와 소파가 더욱 돋보인다. 어른 키만한 스탠드는 이태원 가구점에서 한눈에 반해 구입한 것으로 거실 분위기를 한층 살려 만족스럽다고. 나비장, 티테이블 모두 아시안데코, 소파는 코디소파에서 리폼한 것.

“오빠랑 띠 동갑인데, 새로운 걸 빨리 흡수하는 사람이라 세대차이는 못 느껴요. 겉보기에도 대여섯 살 정도 차이로 보이죠?”(이주영)
“그건 너만의 착각이야. 비슷해 보여. 그리고 좀 있으면, 네가 더 나이 들어 보일 수도 있어.”(변진섭)
“응, 그래. 하지만 피부는 안 돼. 됐지?!”(이주영)
“너, 그럼 내가 속 썩여서 확 늙어버리게 한다(웃음).”(변진섭)
지난 2000년 결혼한 가수 변진섭(40)과 이주영(28)씨 부부. 결혼 7년 차에 여섯 살, 네 살 두 아이가 있지만 여전히 신혼처럼 알콩달콩 살고 있다.

행복 player : rewind(되감기) 서른둘 노총각 스타와 스무 살 수중발레 선수의 만남
이들이 처음 만난 것은 98년. 당시 서른두 살 노총각 변진섭은 친구들과의 모임에서 스무 살의 국가대표 수중발레 선수인 이주영씨를 만났다. 당시 이주영씨의 모습을 ‘독서실에서 갓 나온 고등학생 같았다’고 회상하는 변진섭은 그렇게 ‘어린아이’로만 생각했던 이주영씨의 순수함에 끌리면서 ‘여자’로 보이기 시작했다고 한다.
“밤 10시가 되니까 집에 돌아가야 한다고 하더라고요. 그때 놀랐어요. ‘아, 요즘도 10시 통금을 지키는 여자가 있구나’, 그런 순수함에 끌려 적극적으로 다가갔죠.”
그렇게 2년을 사귄 이들 커플은 2000년 웨딩마치를 울렸고 현재 재성과 재준 두 아들을 두고 있다.
“지금 제 모습에 만족해요. 남자 세 명에 둘러싸여 살잖아요. 가정적이고 믿음직한 남편이랑, 남편을 똑닮은 두 아들이랑.”

가수 변진섭 부부의 ‘새콤달콤’결혼 이야기
가수 변진섭 부부의 ‘새콤달콤’결혼 이야기

Bedroom와인 컬러로 꾸민 침실 짙은 와인 컬러로 화려하게 꾸민 침실은 짙은 원목 컬러 침대가 돋보이도록 화이트 침구를 깔고, 낮은 협탁 위에 앤티크 거울과 화병을 두어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베란다와 이어지는 넓은 창은 레이스 커튼을 달아 산뜻하게 연출했다. 이불은 이브자리 카스텔 화이트.
Cozy corner오리엔탈풍으로 꾸민 코지코너 현관문 앞 벽면은 오리엔탈풍 가구와 커다란 화병을 두어 갤러리처럼 꾸몄다. 나비 문양이 그려진 기다란 도자기와 같은 패턴의 거울이 고급스러움을 더한다. 거울, 도자기, 콘솔 모두 아시안데코.


아빠를 빼닮은 두 아들은 외모뿐 아니라 ‘넘치는 끼’도 물려받았다고 한다.
“TV에서 어떤 개그맨이 웃기는 장면을 보고선 그보다 더 과장해서 따라해요. 특히 큰아이는 튀는 것, 주목받는 걸 정말 좋아해요.”
본인의 휴대전화에 저장된 아이들 사진을 보여주며 아들 자랑에 여념 없는 변진섭. 이를 보는 부인 이주영씨가 옆에서 거든다.
“아빠 닮아서 그렇죠, 뭐. 어릴 때 남편 모습이랑 똑같대요. 그래서인지 아이들한테 그렇게 잘할 수 없어요. 아빠로선 백점이죠. 나한테 좀 그렇게 해봐(웃음).”
행복 player : stop(정지) 출산 후 체중 증가로 괴로워하는 아내 위해 다이어트 도운 남편
그러나 이렇듯 자신을 ‘행복한 주부’라고 주저 없이 말하는 이주영씨도 한때는 우울증에 빠졌던 적이 있다고 한다. 스물둘 어린 나이에 결혼한 후 바로 임신과 출산을 거치며 30kg 넘게 살이 쪘던 것.
“운동을 10년 넘게 하다가 은퇴와 동시에 결혼하고 임신했으니 살이 안 찔 수가 없죠. 급작스럽게 너무 많이 찌니까, 임신중독증이 아닌지 걱정돼서 병원에 갔는데 의사가 그러더라고요. ‘다 살입니다’(웃음).”
당시 살찌는 걸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던 변진섭은 살찐 아내에 대한 걱정보다 배 속에 있는 2세 생각이 앞섰다고 한다. 결국 50kg이 채 안됐던 이주영씨는 80kg에 육박할 정도로 살이 쪘다. 당시 그는 아는 사람을 만나거나 남편과 함께 외출하는 일이 가장 괴로웠다고.
이주영씨는 17~18개월에 걸친 꾸준한 운동으로 다시 결혼 전 몸무게로 돌아갈 수 있었다고 한다. 이씨가 운동을 하는 동안, 남편 변진섭은 적극적으로 지원했다.
“제 눈에는 살이 찌든 안 찌든 항상 예쁜 아내지만, 본인은 그렇지 않더라고요. 남편이 사랑해주는 것과는 별개로 자기 만족이 중요하다는 걸 깨달았죠. 그래서 아내가 매일 저녁 운동할 땐 제가 대신 아이들을 봐주고, 저녁엔 먹고 싶은 게 있어도 함께 참았어요. 하지만 가장 큰 도움은 정신적인 거였어요. 그다지 달라진 게 없어도 ‘좋아졌는데’ 하면서 칭찬해주고, 아내가 자신에게 투자할 수 있는 시간을 주는 거죠.”
이렇듯 남편의 지원과 본인의 끊임없는 노력 끝에 이주영씨는 다시 본래의 모습으로 돌아왔다. 그러면서 성격도 더 밝아졌다고.



가수 변진섭 부부의 ‘새콤달콤’결혼 이야기
가수 변진섭 부부의 ‘새콤달콤’결혼 이야기

1



Terrace
노천 카페처럼 꾸민 베란다작은 방에서 거실, 침실로 이어지는 기다란 베란다는 문짝만 떼어내고 벽면에 파벽돌을 붙여 부부가 차를 마시는 공간으로 꾸몄다. 화사한 붉은색의 파벽돌이 마치 노천에 앉아 있는 것 같은 착각에 빠지게 한다고. 바닥은 야외용 원목 타일을 깔아 물청소하기에도 편하다.
01 정원을 옮겨놓은 베란다 나무 키우기를 좋아하는 아이들을 위해 베란다 한켠에 화단을 만들었다. 봄에는 꽃을 심고, 여름에는 방울토마토나 상추, 고추 등을 키우는데, 아이들이 가장 좋아하는 공간이라고.
가수 변진섭 부부의 ‘새콤달콤’결혼 이야기

1

가수 변진섭 부부의 ‘새콤달콤’결혼 이야기

2


01 베란다 코지코너 변진섭의 작업실로 이어지는 베란다 끝에 벽색과 어울리는 체리색의 콘솔을 두고 보물 1호인 오래된 레코드 플레이어를 놓았다.

02 깔끔하게 정리된 작업실 낮밤 구분 없이 음악을 만드는 변씨를 위한 작업실. 천장까지 오는 수납장을 짜넣어 CD, 트로피 등을 깔끔하게 정리했다.

가수 변진섭 부부의 ‘새콤달콤’결혼 이야기

Kitchen
앤티크한 분위기의 주방 주방은 화이트 시어지 원단에 카키 컬러로 포인트를 준 커튼을 달아 한층 고급스러워 보인다. 화려한 샹들리에가 화사한 분위기를 더해 저녁이면 와인바로 종종 이용된다고.

행복 player : play(재생) ‘내조 만점’아내, 콘서트 무대에 오르다
부인 이주영씨는 가수 변진섭의 ‘비공식 매니저’이기도 하다. 의상을 고르는 것에서부터 공연에 대한 아이디어까지 변진섭은 이씨의 도움을 많이 받는다. 지난 2월 열린 다이어트를 위한 ‘슬림 콘서트’ 역시 부인 이주영씨의 아이디어였다.
“오빠 팬 들 중에도 분명 다이어트로 고민하는 분들이 많을 거라고 생각했어요. 그중에는 저처럼 갑자기 찐 살 때문에 우울증을 겪는 분들도 있을 테고요. 단지 노래만 들려주는 콘서트가 아니라 뭔가 다른 도움도 줄 수 있는 콘서트를 만들면 좋을 것 같았어요.”
오래전부터 ‘자신만이 할 수 있는 특색 있는 콘서트’를 열고 싶었던 변진섭 역시 아내의 제안을 흔쾌히 받아들였다.

“제 팬들은 더 이상 예전의 소녀들이 아니잖아요. 성적이나 좋아하는 오빠 때문에 고민하던 친구들이 이제 다 어른이 돼 돈벌기 위해 애쓰고, 아이 키우느라 고생하면서 살더라고요. 자기 이름이 아닌 누구누구 엄마로 불리는 사람도 많고, 그중 일부는 살 때문에 고민하겠죠. 그런 친구들에게 실질적으로 도움되는 콘서트를 하고 싶었어요.”

지난 2월 열린 콘서트에서는 이주영씨가 직접 무대에 올라 주부로서 자신의 이야기를 담은 일기를 읽기도 했다. “팬들이 질투한다”며 말렸던 변진섭의 예상과 달리 반응이 좋았다고 한다.
“변진섭 아내로서의 이야기가 아니라 개인 이주영의 이야기고, 보통 주부의 이야기였으니까요. 공감 간다는 분이 많으셨어요.”
결국 ‘슬림 콘서트’의 성공에 혁혁한 공을 세웠다고 인정받은 아내 이주영씨는 오는 5월 한 번 더 남편의 콘서트 무대에 설 예정이다.
도·움·주·신·곳
가수 변진섭 부부의 ‘새콤달콤’결혼 이야기
▼ 코디소파 소파를 리폼해주는 전문업체. 가죽 소파나 패브릭 소파, 의자 등을 원하는 스타일로 만들어준다. 문의 080-996-2561 www. sofasuri.com

▼ 이브자리 한국 전통 침구에 현대적인 디자인과 실용성을 더한 침구 전문 브랜드. 침구, 예단, 베개, 커튼 등 다양한 패브릭 제품을 판매한다. 문의 080-216-4677 www.evezary.co.kr

▼ 아시안 데코 이국적 디자인과 화려한 패턴이 돋보이는 오리엔탈 가구 브랜드. 중국, 한국, 티베트, 몽골 등 아시아 앤티크 가구와 함께 패브릭, 도자기 등도 판매한다. 문의 02-792-4938
www.asiandeco.co.kr


여성동아 2006년 4월 508호
Living 목록보기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