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Living Interior open house

독일인 귄터 부부의 스칸디나비안 스타일 인테리어

심플하고 실용적인 가구로 꾸민

기획·오영제 기자 / 사진·홍중식 기자 || ■ 플라워스타일링·플레르 드 루이까또즈(02-549-4851)

입력 2006.04.05 15:28:00

독일문화원 부원장 겸 어학부장인 브리기타 그라우 귄터씨와 베를린시 정책보좌관을 지낸 잉고 귄터씨의 집을 찾았다. 스칸디나비안 스타일로 깔끔하게 꾸민 집은 최소한의 가구만 놓아 공간에 여유가 느껴진다.
독일인 귄터 부부의 스칸디나비안 스타일 인테리어

스칸디나비안 스타일로 꾸민 귄터 부부의 거실. 소파와 테이블은 모두 독일에서 구입한 것으로 최소한의 가구만 놓아 깔끔하게 꾸몄다. 벽에 걸린 종이 장식은 런던에 살고 있는 딸 게체가 선물해준 것. 게체는 결혼해 런던에서 살고 있으며 아들 아르민은 베를린에서 공부 중이라고 한다.


한국에 온 지 한 달 남짓 됐다는 독일인 브리기타 그라우 귄터씨와 남편 잉고 귄터씨는 한남동 대사관저들 사이에 위치한 한적하고 조용한 빌라에 그들의 보금자리를 마련했다. 집에 들어서면 바닥부터 천장까지 사방을 화이트톤으로 마감하고 레드와 옐로, 파스텔 블루 컬러로 포인트를 준 깔끔한 인테리어가 한눈에 들어온다. 그들이 쓰는 가구는 대부분 독일에서부터 사용하던 것으로 조립하고 해체하기 쉬운 실용적인 것들. 덕분에 독일에서 중국으로, 그리고 이곳으로 가져오는 데 별다른 문제가 없었다고 한다.
“비싸지 않으면서도 감각적인 디자인의 스웨덴 가구를 즐겨 사용해요. 깨끗하고 심플한 인테리어를 좋아하는 저희 부부의 취향에도 잘 맞고 집에 있는 기존 가구들과도 잘 어울리죠.” 동양에 살고 있는 많은 외국인들이 오리엔탈 가구에 관심을 두는 것과 달리 이들 부부는 스칸디나비안 스타일로 깔끔하게 꾸미는 것을 좋아한다고 한다. 독일의 전통적인 인테리어 스타일은 큰 책장이나 서랍장, 앤티크 소파 등을 놓아 꾸미는 것이지만 요즘 대다수의 독일 중산층은 이들 부부처럼 스칸디나비안 스타일로 꾸미는 것을 선호한다고. 그들의 취향을 그대로 드러내듯 집은 하얀 벽 곳곳을 차지하고 있는 그림들과 몇 개의 조각상 외에는 장식이나 군더더기가 없어 공간의 여유가 느껴진다.


브리기타씨가 중국에 있던 지난해까지는 남편이 베를린시 정책보좌관으로 있었기 때문에 서로 일년에 서너 차례 휴가 때에만 얼굴을 볼 수 있었다고 한다. 올해 초 부인의 발령과 함께 남편의 은퇴가 맞물린 덕에 부부가 모두 서울로 올 수 있게 됐다고. 부부에게는 한국에서의 생활이 제2의 신혼이 되는 셈이다. “중국에서 5년간의 임기가 끝난 후 가고 싶은 몇몇 국가를 지원할 수 있었어요. 내심 한국에 오고 싶었는데 이런 제 맘을 알았는지 한국으로 발령이 났더라고요. 이곳에 온 걸 정말 기쁘게 생각해요.” 조곤조곤한 말씨의 부인은 상냥한 미소를 지으며 한국에 대한 관심을 표현했다.
한국에서의 생활이 그리 오래되지는 않았지만 부부는 벌써 부산 여행을 다녀왔다고 한다. 남편 잉고씨는 부산에서 봤다는 회 뜨는 할머니의 흉내를 내가며 그때의 기억을 흥이 나 말했다. 김치를 맛있게 먹을 정도로 이곳 생활에 잘 적응하고 있는 귄터 부부. 함께한 시간이 많지 않았던 터라 한국에서는 함께 많은 곳을 다니고 싶다는 이들에게 이곳에서의 기억이 행복한 일들로만 채워졌으면 하는 바람이다.

Living Room
독일인 귄터 부부의 스칸디나비안 스타일 인테리어

공간의 여백을 살려 깔끔하게 꾸민 것이 이 집 인테리어의 특징이다. 벽에 걸린 그림은 부인이 중국에 머물 당시 구입한 것.

독일인 귄터 부부의 스칸디나비안 스타일 인테리어

거실 한 켠에 놓인 벽난로와 책장. 벽난로 옆 조각상 역시 중국에서 구입한 것으로 간결한 선과 장식 없이 절제된 디자인이 마음에 들었다고 한다.


Dining Room

독일인 귄터 부부의 스칸디나비안 스타일 인테리어

다이닝룸과 주방 사이에는 아일랜드 식탁을 놓아 공간을 분리했다. 붙박이 장식장에는 18세기 독일에서 만든 로젠탈 도자기가 빼곡히 채워져 있다.

독일인 귄터 부부의 스칸디나비안 스타일 인테리어

부드러운 나무 프레임에 코발트 블루 컬러 패브릭으로 포인트를 준 의자를 매치시킨 전형적인 스칸디나비안 스타일 다이닝룸.



Study Room



독일인 귄터 부부의 스칸디나비안 스타일 인테리어

남편 잉고씨의 서재. 그가 아끼는 소파는 20년도 더 된 것으로 프랑스식으로 디자인된 것이라고 한다. 지금은 너무 낡아 흰색 패브릭을 씌워둬야 할 정도지만 잉고씨에게는 둘도 없이 편안한 공간이다.


독일인 귄터 부부의 스칸디나비안 스타일 인테리어

거실에서 바라본 브리기타씨 서재의 모습. 심플한 디자인의 책상과 의자가 소박하기까지 하다. 책상 너머로 남편 잉고씨의 서재가 보인다.

독일인 귄터 부부의 스칸디나비안 스타일 인테리어

책상 맞은편에 놓인 소파. 블루와 레드 컬러 패브릭의 대비가 경쾌하다.



Bedroom

독일인 귄터 부부의 스칸디나비안 스타일 인테리어

귄터 부부의 침실. 부인은 독일 기숙사 스타일로 정리해놓은 것 같다며 멋쩍게 웃었다. 침대와 책장 역시 독일에서 구입한 스웨덴 가구.



여성동아 2006년 4월 508호
Living 목록보기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