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Living Interior 무료개조|크린맨욕실 욕실코팅

“묵은 때로 지저분했던 욕실이 단 하루 만에 깨끗해졌어요”

서울시 도봉구 상계동 이은경씨네

■ 기획·정윤숙 ■ 사진·정경진 ■ 욕실코팅협찬·크린맨욕실(02-953-3247 www.clean-man.co.kr)

입력 2003.11.04 03:37:00

18년 전에 지은 아파트로 이사 온 지 이제 한달 남짓 되었다는 이은경 주부.
요즘 그녀의 입가에는 미소가 떠나지 않는다. 바로 가장 큰 골칫덩이였던 낡은 욕실을 말끔하게 코팅하게 된 것. 목욕할 때마다 즐겁다는 그녀의 행복한 욕실코팅 이야기.
“묵은 때로 지저분했던 욕실이  단 하루 만에 깨끗해졌어요”

결혼한 지 10년이 훌쩍 넘어 어느새 초등학교 4학년에 다니는 딸을 둔 이은경씨(36). 얼마전 내집 장만에 성공했지만 그 기쁨도 잠시 이사하자마자 묵은 때와의 전쟁을 시작했다. 지은 지 18년이 넘은 아파트라 아무리 청소해도 깨끗해지지 않았던 것. 거실과 방은 도배와 페인트칠로 마무리를 지었지만 문제는 욕실. 실리콘은 손쓸 수도 없이 망가져 있었고, 군데군데 끼여 있는 시커먼 곰팡이도 눈에 거슬렸다. 특히 샤워기는 무거운데다 물살도 약해 사용할 때마다 불편을 느꼈다고.
크린맨욕실에서는 오래된 욕실을 화이트로 깔끔하게 코팅해 예전의 지저분한 모습을 말끔히 없앴다. 번거로운 개조공사 없이도 욕실이 깔끔해질 수 있다는 사실이 놀랍다는 그녀. 앞으로 더 열심히 살겠다며 에 고마움을 전해왔다.
“묵은 때로 지저분했던 욕실이  단 하루 만에 깨끗해졌어요”


1. 벽면과 욕조, 세면대 등은 모두 화이트 컬러로 깨끗하게 코팅하고 바닥에는 연회색 타일을 깔아 모던한 욕실을 완성했다.2. 욕실 한쪽 벽면에 깔끔한 화이트 욕실장을 달아 수납공간을 넓히고 동시에 인테리어 효과를 높였다.3 .수전과 수건걸이, 칫솔꽂이, 비누받침 등의 욕실 액세서리를 스틸 소재로 바꾸어 통일감을 주었다.4. 깔끔하고 산뜻한 욕실을 만들기 위해 벽면을 화이트로 마감했다. 샤워기도 새로 달아 개조 전 불편함을 해소했다.5. 욕실 바닥 타일은 옅은 회색을 선택해 모던한 느낌을 살렸다.before. 실리콘이 벗겨지고 곰팡이가 없어지지 않아 지저분해 보이는 개조 전 욕실의 모습.


여성동아 2003년 11월 479호
Living 목록보기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