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LifeStyle 쿠킹 부록

가을 토속 밥상

제철 재료로 풍성하게 차린 ‘고향의 맛’

■ 기획·윤수정 기자 ■ 진행·신민상 ■ 사진·지재만 박해윤 기자 ■ 요리·최승주 ■ 아트디렉터·이관수 ■ 미술·윤상석 최진이 김영화 윤진숙 기자 ■ DTP·김현주

입력 2003.09.15 15:17:00

토실토실 익은 밤, 넝쿨에 탐스럽게 달린 호박, 속이 꽉 찬 배추…
여름의 뜨거운 태양 아래 빛깔 곱게 단장한 가을의 첫 손님이 우리 식탁을 찾아왔어요. 우리 땅에서 나온 제철 재료가 우리식 양념들과 어우러져 내는 깊은 맛은 몸과 마음을 살찌우는 데 손색이 없답니다.
고소한 견과류와 고구마, 달콤한 꿀이 어우러진 간식을 넉넉하게 준비해 이웃에 선물하는 것도 좋겠지요?
나누는 즐거움까지 누릴 수 있는 토속 밥상으로 풍성한 가을을 만끽해보세요.
밥이 보약이라는 말이 있지요? 하루를 여는 바쁜 아침이나 힘든 일과를 마치고 돌아오는 저녁에 먹는 따뜻한 밥 한 그릇이 건강을 지키는데 큰 힘이 되죠. 가을엔 갓 추수한 햇곡식에 콩이나 은행, 우엉 등을 넣어 색다른 밥을 지어보는 것은 어떨까요? 맛깔스런 양념장을 곁들이면 다른 반찬이 필요없고 여러가지 영양소도 고루 들어 있어 일석이조랍니다.

속 든든 국 & 찌개

보글보글 끓는 국이나 찌개는 소리도 냄새도 식욕을 당긴답니다. 한창 물오른 해산물을 넣고 고춧가루를 풀어 칼칼하게 끓인 탕은 속을 확 풀어주기도 하지요. 바쁜 아침 따뜻한 밥에 국 한 그릇이면 하루가 든든하지 않을까요? 마지막 국물까지 맛있는 국과 찌개로 풍성한 식탁을 차려보세요.


입맛 돋우는 반찬

요즘에는 계절에 상관없이 먹을거리들이 쏟아져 나오지만 맛과 영양면에서 제철재료만한 게 없잖아요.먹을거리가 풍부한 가을, 신선한 재료를 바로 무치고 볶아 만든 반찬으로 가족의 입맛을 돋우는 건 어떨까요? 아이들 두뇌발달에 좋은 등푸른생선이나 비타민이 듬뿍 든 야채로 반찬을 만들면 값비싼 영양제가 따로 필요없답니다.




고향맛 전통간식

토실토실한 밤이나 고구마, 달콤한 호박….고향의 냄새를 맡을 수 있는 정겨운 먹을거리들이지요. 인스턴트 식품과 달짝지근한 과자만 찾는 아이들이 걱정이라면 제철 재료로 만든 간식을 준비하는 건 어떨까요? 달콤한 꿀, 고소한 견과류를 곁들여 모양까지 근사하게 만든 전통 간식은 어른들께 드리는 선물로도 손색 없답니다.


여성동아 2003년 9월 477호
LifeStyle 목록보기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