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Living 무료개조│일심라이프 가구리폼

“꼭 갖고 싶었던 옆집 붙박이장과 똑같은 스타일이에요”

경기도 용인시 수지읍 정소연씨네

■ 기획·이지은 기자 ■ 사진·박해윤 기자 ■ 리폼협찬·일심라이프

입력 2003.06.04 19:18:00

낡은 장롱을 볼 때마다 너무 속상했지만 새로 이사 갈 때 바꾸려고 계속 미루어두었다는 정소연씨. 옆집에 놀러갔다가 우연히 보게 된 붙박이장이 너무 예뻐 <여성동아>의 리폼 코너에 도움을 요청했다. 빛바랜 핑크색 하이그로시 가구를화이트톤의 세련된 스타일로 바꾼 행복한 리폼 이야기.
정소연 주부(38)가 10년 전 혼수로 장만했던 장롱은 문이 삐걱거리고 디자인도 유행이 한참 지난 것이었다. 그런데 어느날 우연히 옆집에 갔다가 붙박이장을 보게 되었는데 집에 와서도 계속 그것만 눈 앞에 아른거렸다고. 며칠동안 부러워만 하다가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에 편지를 보냈는데, 뜻밖에 행운의 주인공이 되었다.
낡고 빛바랜 핑크색 하이그로시 가구는 그녀의 바람대로 화이트톤으로 칠하고 가장자리에 월넛색의 나무를 둘러 요즘 가장 유행하는 붙박이장 스타일로 바꿨다. 결혼할 때 세트로 구입한 침대와 화장대도 같은 색상으로 칠했더니 방 전체가 신혼집처럼 화사해졌다고.
“처음에는 제가 옆집의 붙박이장을 부러워했는데 요즘은 옆집에서 오히려 절 부러워해요.” 덕에 살림하는 재미도 늘었다며 환하게 웃는 그녀가 마냥 행복해 보였다.
“꼭 갖고 싶었던 옆집 붙박이장과 똑같은 스타일이에요”

▲ 전체를 하얀색으로 칠하고 가장자리에만 월넛색을 둘러 요즘 가장 유행하는 스타일로 리폼했다. 장롱문에 격자 장식을 넣어 더욱 세련되어 보인다.

“꼭 갖고 싶었던 옆집 붙박이장과 똑같은 스타일이에요”

1 화장대도 장롱과 같은 하얀색으로 칠해 신혼가구처럼 화사해졌다.
2 서랍장에 단 실버 손잡이. 손에 딱 잡히도록 디자인했다.
3 침대헤드도 화이트로 리폼해 깔끔해 보인다.
4 장롱에 실버톤의 손잡이를 달아 세련된 느낌을 더했다.
“꼭 갖고 싶었던 옆집 붙박이장과 똑같은 스타일이에요”

◀ before몇년전 유행했던 하이그로시 가구. 문이 삐걱거리고 잘 열리지도 않았다고.



여성동아 2003년 6월 474호
Living 목록보기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