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Culture

하나님의교회 세계복음선교협회 “예수님의 새 언약 진리 유월절 소중히 지킨다”

“인류 구원을 위한 하나님의 선물” 헌혈·환경정화 등 범세계적 봉사활동 전개

김명희 기자 mayhee@donga.com

입력 2019.03.22 10:53:07

미국 뉴욕권 하나님의 교회 신도들이 유월절 떡과 포도주를 먹고 마시며 성찬예식에 참여하고 있다.

미국 뉴욕권 하나님의 교회 신도들이 유월절 떡과 포도주를 먹고 마시며 성찬예식에 참여하고 있다.

르네상스를 대표하는 화가 레오나르도 다 빈치(1452~1519)의 ‘최후의 만찬’은 기존의 전통적 방식을 뛰어넘는 독창성, 예리하면서도 정확한 형식미, 숭고한 주제를 다루는 탁월한 방식 등에서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걸작으로 꼽힌다. 

‘최후의 만찬’에서 작품성만큼이나 눈여겨봐야 할 부분이 있다. 이 그림은 예수가 십자가에서 희생하기 전날 열두 제자와 함께한 만찬을 주제로 한 작품이다. 이날은 유대인에게 하나님의 절기인 유월절이었다. 예수는 이날 유월절 떡과 포도주를 가리켜 자신의 ‘몸’과 ‘피’라 하고, 제자들에게 “먹고 마시라”고 말한다. 인류의 죗값을 대신 치르기 위해 친히 살이 찢기고 피 흘릴 것을 계획하고, 대속(代贖, 남의 죄를 대신하여 받음)의 공로를 자녀들이 덧입을 수 있도록 언약을 세웠던 것이다. 


서울강남 하나님의 교회에서 열린 제727차 유월절사랑 생명사랑 헌혈릴레이에 참석해 환하게 웃고 있는 사람들.

서울강남 하나님의 교회에서 열린 제727차 유월절사랑 생명사랑 헌혈릴레이에 참석해 환하게 웃고 있는 사람들.

하나님의교회 세계복음선교협회(총회장 김주철 목사, 이하 하나님의 교회)는 이러한 유월절을 지키는 세계 유일의 교회다. 하나님의 교회는 세계 1백75개국 7천여 지역교회에서 매년 유월절 대성회를 개최하고 그날을 전후로 헌혈, 환경정화 등 범세계적인 봉사활동을 실천하며 예수의 사랑을 나눈다.


재앙이 넘어가는 절기 유월절

구약성경 출애굽기를 보면 애굽(이집트)으로 끌려가 4백여 년간 노예로 고통받던 이스라엘 백성이 여호와 하나님의 명을 지켜, 사람과 생축을 막론하고 장자(長子)를 멸하는 대재앙에서 구원받고 해방됐다는 구절이 나온다. 당시 이들은 여호와 하나님의 말씀에 따라 유대력(성력) 1월 14일 저녁, 흠 없고 1년 된 어린양을 잡아 고기는 먹고 그 피를 집마다 문설주와 인방에 발랐다. 성경에는 ‘내가 애굽 땅을 칠 때에 그 피가 너희의 거하는 집에 있어서 너희를 위하여 표적이 될지라 내가 피를 볼 때에 너희를 넘어가리니 재앙이 너희에게 내려 멸하지 아니하리라’고 기록돼 있다. 그렇게 해서 이스라엘 백성은 재앙을 면하고 애굽에서 해방됐다고 한다. 유월절의 기원이다. 

유월절은 한자로 ‘넘을 유(逾)’ ‘건널 월(越)’자를 쓴다. 영어로는 ‘패스오버(passover)’ 즉 재앙이 ‘넘어서 지나간다’는 뜻이다. 그 이름처럼 출애굽 때만 아니라 이스라엘이 남 유다와 북 이스라엘로 갈라진 분열왕국 시대에도 유월절을 지켜 재앙이 넘어간 역사가 기록돼 있다. 남 유다의 히스기야왕은 즉위 후 종교개혁을 단행해 우상을 멸하고 자신은 물론 백성들도 성경에 기록된 대로 유월절을 지키게 했다. 당시 근동(북동 아프리카, 서남아시아, 발칸 반도를 포함하는 지중해 동쪽 연안지역)의 최강 제국이던 앗수르(아시리아)는 북 이스라엘 왕국을 침공해 3년 만에 수도 사마리아를 함락해 복속했다. 내친김에 남 유다까지 넘본 아시리아는 히스기야왕 14년에 마침내 대대적인 공격을 감행했으나 하루아침에 상황은 역전됐다. 아시리아 군사 18만5천명이 밤새 전멸한 것이다. 



하나님의 교회 측은 “출애굽 당시처럼 유월절을 지킨 이들에게는 재앙이 넘어가고, 유월절을 무시한 이들은 재앙을 피하지 못했다”고 설명한다. 그러면서 “유월절은 예수 그리스도의 등장으로 인류 구원을 위한 ‘새 언약’이 됐다”고 강조했다. 하나님은 ‘날이 이르면 새 언약을 세우리라’ 하고 새 언약을 지키는 자들을 백성으로 삼아 그들의 하나님이 될 것이라고 약속했으며, 예언대로 예수라는 이름의 구원자로 등장해 유월절에 새 언약을 세웠다는 것. 하지만 사도시대까지 지켜졌던 유월절은 A.D. 325년 로마 황제 콘스탄티누스가 주재한 니케아 종교회의에서 폐지됐다. 이 때문에 오늘날까지 1천6백여 년 동안 유월절을 지키는 교회를 찾아볼 수 없게 된 것이다.


세계 7천여 지역교회에서 유월절 대성회

하나님의 교회 관계자는 “유월절은 인류가 재앙을 면하고 구원받을 수 있도록 하나님께서 설정하신 비상구와 같다. 구원이란 달리 표현하면 구조(救助)라고 할 수 있다. 물에 빠진 사람, 불이 난 집 안에 갇힌 사람, 지진으로 무너진 건물에 고립된 사람 등 생명이 위급한 이들에게 필요한 것이 바로 구조다. 위태로운 이 시대 역시 인류에게 구원, 즉 구조가 필요하다. 출애굽 때나 히스기야 당시를 보면 유월절을 지켰을 때 개인의 생명뿐 아니라 국가의 운명까지 보호받았다”고 강조한다. 

성력 1월 14일은 양력으로 3~4월경에 해당한다. 하나님의 교회는 올해 4월에 새 언약 유월절을 거행한다. 미국, 영국, 호주 등 세계 각국 주요 도시뿐 아니라 지구 최남단의 아르헨티나 우수아이아와 북극에 인접한 얼음대륙 알래스카, 아마존 밀림지역인 브라질 타루마, 히말라야 고산마을인 네팔 세르퉁 등 각처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살과 피를 표상하는 유월절 떡과 포도주로 성찬예식을 진행한다. 하나님의 교회는 “유월절은 인류의 구원을 위해 하나님께서 주신 선물”이라며 “온 인류가 하나님의 깊은 희생과 사랑을 기억하기를 바란다”고 강조한다.




여성동아 2019년 4월 664호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