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tyle what they wear

전지현이 정용진 부회장 만날 때 입은 브랜드는?

글 김명희 기자

입력 2020.09.18 10:18:09

정용진 부회장이 인스타그램에 올린 전지현과의 인증샷.

정용진 부회장이 인스타그램에 올린 전지현과의 인증샷.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지난 9월 16일 SNS에 배우 전지현과의 인증샷을 올려 화제가 되고 있다. 정 부회장은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ㅈㅈㅎ님과 함께 #팀랩 전시회에서’라는 글과 함께 전지현과 같이 촬영한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 전지현은 두 손을 가지런히 모으고 쑥스러운 듯 옅은 미소를 띠고 있으며 정용진 부회장 역시 살짝 미소를 지으며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는 모습. 

두 사람의 만남은 전지현이 평소 친분이 있는 정 부회장을 소속사 행사에 초대하면서 성사된 것으로 알려졌다. 전지현의 소속사 문화창고는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뉴미디어 아트 그룹 팁랩의 전시 ‘팀랩 : 라이프’(9월 18일~2021년 3월 28일)를 개최한다. 


전지현이 입은 코트는 2020 F/W 알렉산더 맥퀸의 의상이다.

전지현이 입은 코트는 2020 F/W 알렉산더 맥퀸의 의상이다.

정 부회장과 전지현이 각각 재계와 연예계를 대표하는 트렌드세터인만큼 두 사람의 스타일에도 관심이 쏠렸다. 두 사람은 사전에 드레스코드를 조율이라고 한 듯 멋스럽게 어울리는 슈트룩을 완성했다. 특히 전지현이 착용한 코트는 온라인 상에서 ‘어느 브랜드 제품이냐’는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 체크 그레이 톤의 원단에 대조적인 블랙 울 실크 패널을 덧대 미래지향적면서도 우아한 느낌이 나는 이 코트는 영국 디자이너 브랜드 알렉산더 맥퀸이 2020 F/W 쇼에서 선보인 의상으로, 가격은 6백36만원이다. 이번 시즌 알렉산더 맥퀸은 가죽이나 울 실크 패널을 아트워크로 활용하고 허리라인을 강조해 강렬하면서도 여성스러운 분위기를 극대화했다. 

앞서 전지현은 지난 6월 알렉산더 맥퀸 최초 한국 앰배서더로 선정됐다. 전지현은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푸른 바다의 전설’ 영화 ‘도둑들’ ‘베를린’ ‘암살’ 등으로 연기 스펙트럼을 넓힌 것을 물론 패션 워너비로도 확실하게 자리매김했다. 극중 톱스타라는 설정 덕에 명품을 맘껏 소화해 천송이 신드롬(‘별에서 온 그대’)을 일으킨 것은 물론 일제강점기의 독립군(‘암살’), 스파이(‘베를린’), 좀도둑(‘도둑들’) 심지어 인어(‘푸른 바다의 전설’)의 스타일까지도 따라하고 싶게 만든 그녀다. 맥퀸 측은 “비할 데 없는 아름다움과 타고난 패션 감각, 그리고 현대성을 끊임없이 추구하는 전지현의 매력이 알렉산더 맥퀸 하우스의 가치와 완벽하게 어우러진다”고 앰배서더 선정 이유를 밝혔다.

사진 게티이미지





여성동아 2020년 9월 681호
좋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