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eople #star

Following

editor 안미은 기자

입력 2017.07.19 15:38:54

여름의 부츠, 배바지에 흰운동화, 샌들에 면양말도 멋지다. 팔로잉 할 수밖에 없는 오라와 패션 에티튜드로 우리 마음을 단번에 훔친 스타들.

스마일 퀸 한예슬

스웨터 차림에도 더워 보이지 않는 이유는 현란한 지오메트릭 패턴의 힘이다! 이번 시즌 급부상한 ‘양말 부츠(Sock Boots)’도 눈여겨볼 것. 



스타일 교주 한효주

한여름에 웬 부츠냐고 묻지 마시길. 한효주는 팔랑이는 드레스 차림에 블랙 부츠로 스타일에 힘을 실었다.



이연희의 유혹

레오퍼드 패턴을 느끼하지 않게 연출하려면? 투박한 가죽 소재와 블랙 컬러가 답이다. 





공유, 새로운 패션의 룰

요즘 슈트는 이렇게 입어야 한다. 풀어헤친 셔츠에 ‘배바지’를 입고 벨트로 허리춤을 사정없이 끌어올린 공유의 패션에서 하이패션을 응시할 수 있다.



에이프릴 진솔

촌티의 상징인 양말이 스트리트를 습격했다. 이번 시즌엔 양말을 신어야 촌티를 벗는다는 말씀!



존재 자체가 선물

아이린은 선물 포장 같은 리본 드레스에 양말 부츠를 매치했다. 슈즈와 한 쌍으로 보이는 헤어 컬러까지 위트 넘친다. 



원조 프로듀스 전소미

출신 전소미가 하늘하늘한  원피스를 입고 공항에 나타났다. 하이힐이나 샌들 대신 양말과 슬립온을 선택한 신선한 시도! 



So Hot! 클라라

손바닥만 한 슬리브리스 톱에  쇼츠를 입고 오버사이즈 재킷을 걸친 클라라. 멋진 보디라인이 아니었다면 반항하는 10대 같았을 것.

사진 뉴스1 사진제공 루이비통 디자인 이지은




여성동아 2017년 7월 643호
좋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