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LifeStyle TOGETHER

엄마, 딸, 손녀 여자라면 누구나!

기획 · 안미은 기자 | 사진 · 셔터스톡 | 디자인 · 최정미

입력 2016.01.28 16:49:36

국내 여성의 75%가 한 번쯤 겪는 여성 질환, 질염. 그런데 질염이 30~40대 여성에게만 해당되는 질환이라고? 10세 이하 어린이부터 70대 여성까지 전 연령층에서 질염이 발생할 수 있다. 이제는 엄마와 딸, 손녀 3대 모녀가 함께 질 건강을 지켜야 할 때다.
엄마, 딸, 손녀 여자라면 누구나!

Case1 초등학생 딸과 함께  

“언제부턴가 딸아이가 아래가 간지럽다며 긁는 거예요. 혹시나 싶어 병원에 데려갔더니 질염이라 하네요. 정말 당황스러웠죠.” 이현진(39세 주부)
초등학교 3학년 딸을 둔 이현진 씨. 수시로 씻기고 속옷을 갈아입히는데도 자꾸만 아래를 긁는 딸아이가 이상해 병원을 다녀왔다. 진단 결과는 질염. 성관계 경험이 있거나 결혼한 여성에게만 발병하는 질환인 줄 알았는데, 이제 막 10살 된 아이가 질염이라니! 질이 있는 여성이라면 어린 나이라도 질염에 걸릴 수 있다는 의사의 말에 겨우 안심했다고. 그러나 어린 나이에 발병한 만큼 재발을 막기 위한 꾸준한 관리가 필요하다. 청결함을 유지하는 것은 물론, 이 씨가 평소 챙겨 먹는 질 건강 유산균 제품을 함께 섭취하며 적극적으로 예방하고 있다. 아이가 건강하게 자랄 수 있도록 세심한 부분까지 신경 써야 한다며 초등학생 딸을 둔 엄마를 위해 당부했다.



Case2 노년의 엄마와 함께

“최근에 엄마를 모시고 산부인과를 다녀왔는데, 노인성 질염 판정을 받으셨어요. 칠순을 바라보는 엄마도 여자라는 걸 잊고 있었네요.” 황영혜(43세 주부)
50~60대 이상 갱년기나 폐경 여성에게 흔히 나타나는 노인성 질염. 이 나이대 여성들은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이 줄고 글리코겐 생성이 저하되면서 질 내부 산도가 알칼리성으로 변해 질 벽이 얇아진다. 결국 정상적인 유산균이 줄어들어 뒤늦게 질염이 발생할 수 있다. 황 씨는 질 건강 유산균 제품을 넉넉히 구입해 어머니께 보내드렸고, 병원에서 처방받은 항생제와 함께 1시간 간격을 두고 드시게 했다. 다행히 빠르게 완쾌되었다고. 앞으로도 모녀가 함께 질 건강 유산균 제품을 꾸준히 복용할 생각이다.



모든 여성이 즐기는 질 건강 유산균, 엘레나

엄마, 딸, 손녀 여자라면 누구나!
유한양행에서 선보이는 ‘엘레나 프로바이오틱스’는 나이를 불문하고 전 연령층 여성이 함께 복용할 수 있는 유산균 제품이다. 국내 최초로 식약처의 질 건강 도움 기능을 인정받은 ‘UREX 프로바이오틱스’를 원료로 사용해 효과적이고 안전하다. 하루에 한 번, 한 캡슐만 먹으면 된다. 섭취 시 소화기관을 통과해 항문과 회음부를 거치며 질 내부에 자연스럽게 정착해 유익균을 증식시켜 건강한 질 내 환경을 유지하도록 도와준다. 실제 여성을 대상으로 한 12건의 인체적용시험을 통해 질 내 균총의 정상적 회복을 도와 질염 현상을 개선하고 재발률을 감소시키는 효과를 확인했다. 습기와 수분에 약한 프로바이오틱스를 보존하는 특허 용기에 담아, 냉장 보관하지 않아도 유산균을 안정적으로 섭취할 수 있다.







여성동아 2016년 2월 626호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