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Culture

10주년 ‘중국영화제’ 성황리에 마무리! 양국 문화 소통 매개체 역할 톡톡

우먼동아일보

입력 2015.11.02 17:41:00

10주년 ‘중국영화제’ 성황리에 마무리! 양국 문화 소통 매개체 역할 톡톡

영화를 통한 한중 문화 교류의 장으로 자리매김한 ‘2015 중국영화제’가 10월 30일(금) CGV 여의도에서의 화려한 개막식을 시작으로 사흘간의 축제를 펼쳤다.
‘중국영화제’는 중국 국가신문출판광전총국 영화국과 한국 영화진흥위원회가 주최하고 CJ CGV와 CJ E&M이 주관하는 행사로, 올해 10주년을 맞이했다. 한국과 중국의 문화 교류를 확대하기 위한 목적으로 지난 2006년 출범해, 두 나라를 오가며 개최해왔다.
올해는 ‘대륙을 휩쓴 메가히트작 10’이라는 주제로 중국 박스 오피스를 강타한 최고의 흥행작들과 각종 영화제에서 수상한 중국 거장 감독들의 최신작까지 역대 가장 화려한 라인업을 선보였다. 개막을 앞두고 주요 작품들의 경우 일찌감치 매진 행렬을 기록하며 추가 편성 요청까지 들어올 정도로 폭발적인 인기를 모았다.
그 중에서도 한중합작영화 흥행사를 다시 쓰고 있는 중국판 ‘수상한 그녀’인 ‘20세여 다시 한 번’은 예매 오픈과 동시에 매진되는 기염을 토했다. 또한 한류 아이돌 최시원의 출연작으로 국내서도 인지도가 높은 개막작 ‘파풍’, 중국에서 6천5백만명의 관객을 동원한 중국 역대 최대 흥행작 '몬스터 헌트' 역시 큰 관심을 모았다.
영화제와 더불어 역시 10주년을 맞는 CJ CGV 중국 진출의 역사도 주목받고 있다. CGV는 지난 2006년 중국 상하이에 첫 번째 영화관을 오픈한 이후 10년이 지난 현재 베이징, 우한, 텐진 등 전국 32개 주요 도시에 총 54개 극장, 4백32개 스크린을 운영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CGV는 단순 극장 사업자로서의 역할을 넘어 중국 내 새로운 문화 전파자로서의 역할까지 톡톡히 해왔다. 일례로 CGV 신 상영관 기술인 오감체험특별관 ‘4DX’와 3면을 스크린으로 활용한 다면상영시스템 ‘스크린X’까지 보급하며 중국 국민들에게 영화의 또 다른 재미를 느끼게 했다. 또한 극장을 문화공간으로 재 포지셔닝해 타 극장 사업자들과 차별화되는 컬처플렉스를 선보였고, 토토의 작업실 등 중국 내 영화산업 발전을 함께 하겠다는 의지로 다양한 현지 사회공헌 활동도 펼치고 있다.


중국영화제로 두 나라의 영화산업 발전의 초석 마련
이러한 과정의 연장 선상에서 ‘중국영화제’는 특히 남다른 의미를 갖는다. 한국 영화를 중국에, 또 중국 영화를 한국에 선보이며 영화를 통한 두 나라 문화 교류의 첨병으로서 큰 역할을 하고 있는 것. 또한 영화제를 통해 한중 유수의 영화 감독과 배우들은 물론 영화 관계자들이 모여 아시아 영화의 세계화를 위한 발전적 방향을 모색하는 교류의 장이자 문화 소통 매개체 역할도 하고 있다. 결국 이 모든 과정의 영화 한류를 만들어 나가는 것은 물론 두 나라의 영화산업이 골고루 발전할 수 있는 초석을 마련했다는 데 그 의의가 있다.
CJ CGV 서정 대표는 “CJ그룹은 아시아 각국과의 문화교류를 통해 창조적 문화발전과 문화 다양성 증진에 힘써 왔고, CGV 역시 이 연장 선상에서 중국 내에서 다양한 문화의 전달자로서의 역할을 수행해 왔다”며 “앞으로도 중국 영화제를 포함 다양한 문화 활동을 확대함으로써 두 나라가 문화교류를 통해 우호증진과 상생발전에 이를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밝혔다.


여성동아 2015년 11월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